티스토리 뷰



  직장인이라면 누구나가 이야기하는 것이 바로 '바쁘다~ 바뻐!'일 것이다. 아침에 눈을 떠서~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눈을 뜬지 안 뜬지도 모른체 욕실로 뒤뚱거리며 가서 세수를 하고 옷을 챙겨 입고 출근을 한다. 요즘 같은 겨울철에는 쌀쌀한 바람을 맞으며 출근을 하니 정신이 번쩍 들려고 하는 찰나에 '지옥철'에 탑승하여 다시 정신을 잃게 된다.

  잠깐 아주 잠깐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보면 어느새 몸은 습관처럼 회사의 책상에 와있고, 컴퓨터는 켜져서 손가락은 무엇인가를 두드리고 있다. 점심시간이 왔다는 배꼽시계와 함께 점심을 먹어주고 오면 잠도 솔솔 온다. 그렇다고 회사에서 잘 수는 없는법! 그리고 자게도 놔두지 않는 법! 상사의 거침없는 칭찬(?)이 잠을 깨워주고 퇴근시간이 더디게 오게 만든다.

  있던 정신 없던 정신 다 놓고 일하다 보니 6시... 이제 정신 번쩍 차리고 눈치를 보기 시작한다. 언제나 외치는 칼퇴근이라는 목표를 오늘도 외쳐보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꿈'일뿐!  운좋게 회식이 없어서 8시 땡하면서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와서 피곤함때문에 침대와 포옹을 하고 TV를 보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이게 '바쁘다~ 바뻐!'를 외치는 직장인들의 재미없는 하루이다. 그렇다고 여기서 무엇인가를 벗어나서 '드라마같은 삶'을 살아보려고 하면 이것저것 문제되는 것이 많다는 것을 누구보다 자기 스스로가 잘 알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큰 테두리안에서 작은 반란만 하게 되는 것이다.

  필자가 최근 하는 '작은 반란'은 재미있는 생활이다. 무엇을 하면 재미있을까라는 생각에서 지난 포스트인 '푸른 빛으로 달린다, PS3 레이싱팩 개봉기'편에서 소개한 PS3(플레이스테이션3)를 지른 것이다. PS3가 갖고 있는 'PS 무브'라는 기능까지께 한다면 침대와 포옹하는 시간에 재미있게 게임도 하며 운동도 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 시작한 것이다!

  PS3를 지른 후 몇일동안 다시 '바쁘다~ 바뻐!' 때문에 PS무브를 지르지 못했다가 몇일전 퇴근 시간을 이용해서 PS무브를 제대로 질렀다! 그런데 이 제대로가... 초보티 팍팍 느끼는 제대로 였으니~


  우선, 지난 포스트에서 설명한 PS3 블루색상(한정판)을 다시 한번 잠깐 자랑하고 이야기를 시작해보려고 한다.


  PS3의 초대박 게임인 '그란투리스모5'와 함께 패키지로 되어 판매되는 레이싱팩의 멋진 모습을 보면 PS3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지름신을 부를 정도가 아닌가?


  더구나 블루색상의 초절정 간지 아이템인 컨트롤러 역시 멋지다는 이야기밖에 나오지 않게 만들었다.


  이렇게 지른 PS3를 보다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그리고 직장인들이 앉아서 근무를 하니까 무엇인가 짬을 내서 움직여야 한다는 불타는 의지를 갖고 시작하려고 한것이 바로 PS 무브이다. 사실, PS무브를 처음 만난건 작년 7월 PS무브 소개행사에서 였다. [관련 포스트 : 몸으로 즐기는 바이오하자드? PS Move]

  그 행사에서 본 PS무브는 '건강'과 '게임'이라는 일석이조를 느끼게 해주었고, 기필코 언젠가는 지를것이다라고 생각한 것이 바로 6개월여가 지난 지금인 것이다.



  혹시 모를 '게임접대(친구들이 놀어왔을때를 대비해서)'를 위해서는 컨트롤러는 언제나 두개가 준비되어있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무브 컨트롤러(정확히, 플레이스테이션 무브 모션 컨트롤러이다)를 두개 질러주었다. 게임 접대는 물론이고 실제 게임을 할 때 두개의 무브컨트롤러를 이용하는 것도 이야기를 들었던 기억이 있어서 무조건 2개를 지르는 센스가 필요했다!


  이것이 바로 '무브 컨트롤러'이다. 소니 제품답게 컨트롤러 하나도 깔끔한 포장으로 되어있어 구입할 때 기분이 좋아진다. 역시 제품은 구입하고 나서도 기분좋게 해주는 무엇인가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케이스를 벗겨내고 모습을 드러낸 무브 컨트롤러! 끝부분에 있는 실리콘 재질의 공모양은 PS무브의 트레이드마크같은 것이다. PS무브를 막 휘두르며 즐기는 것이 핵심포인트이므로 주변에 있는 사람이 혹시 다칠지 모르는 위험을 방지하고자 부드러운 소재를 이용했다고 한다.


  게임기의 '컨트롤러'는 모든 조작을 할 때 사용하는 것이므로 그립감부터 조작감까지 모든게 중요한데... PS무브는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과 함께 엄지손가락만으로 쉽게 버튼 컨트롤이 가능하도록 버튼이 배치되어 있다.


  실제 무브컨트롤러의 버튼 배치 모습이다.


  PS무브와 함께 질러준 무브용 게임이다. PS3용 스포츠 챔피언스와 에코크롬2이다. 모두 PS무브가 필수로 필요한 게임이므로 PS무브와 함께 구입해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서 구입했다.


그런데...

  스포츠 챔피언스라는 게임의 상단에 있는 아이콘이 눈에 들어왔고, PS무브와 함께 있는 저것은 혹시 '카메라' 아닌가? 아무 생각없이 PS무브가 컨트롤러라서 PS3와 연결되면 자동으로 사용할 수 있을꺼라고 생각했는데... 카메라를 통해서 동작을 인식하는 것이니 저 카메라가 없으면 무용지물이라는 것이다.


  식겁(?)한 생각과 함께 허겁지겁 인터넷을 검색했다... 그리고 하나의 사진을 발견!


  역시나 플레이스테이션3 카메라(PLAYSTATION Eye)가 따로 판매되고 있었다. PS무브만 가지고 사용은 안되지만 PS3 카메라만 갖고 사용할 수 있는 게임이 있나보다. 그런데 그렇게 중요한 카메라를 잊었으니...


  실수할때는 보이지도 않던 것이 알고나면 이렇게 안내 문구가 크게 눈에 쏙 들어온다는거~ 조만간 시간을 내서 다시 '카메라(PlayStation Eye)'를 사러 다녀와야 겠다.


  아쉬운 마음에 허공에 대고 몇번 흔들어보았는데... 직장인들이 얼마나 몸을 안 움직이는지 몇번 흔든게 왠지 운동이 될꺼 같다는 굳은 믿음을 안겨주었다. PS3 부브 사용기는 다음에 계속될듯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