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G G4의 카메라는 말도 많고, 관심도 많은 부분이다. LG G4를 구입하거나 구입하려고 하는 분들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카메라'라는 점에서도 왜 카메라에 관심이 많이 쏠리는지 이유를 알 수 있다. LG G4의 카메라는 LG G3에서 사랑받았던 카메라 기능에 대한 높은 기대 심리 때문에 더욱 관심이 높은 것이다.


지난 글('LG G4 카메라의 혁신! 전문가 모드')에서 'LG G4 카메라의 전문가 모드'를 살펴보았다. 이번 글에서는 전문가 모드와 달리 지금까지 스마트폰의 카메라에서 사용했던 LG G4의 일반 카메라 모드에서 촬영한 사진을 구경해보려고 한다. 특별한 기술이나 조작, 설정없이 그냥 스마트폰 카메라로 우리 일상 생활의 모습을 담는 것처럼 LG G4 카메라를 구동(실행)하여 툭툭 찍은 사진들은 어떤 결과를 보여주는지 지금 바로 구경해보자!




















실내에서...

실외에서...

아웃포커싱에...

팬포커싱에...

접사 촬영까지...


일상 생활에서 우리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사진은 정말 다양한 상황에서 다양한 피사체를 담는다. 어떤 카메라보다 쉽게 사용할 수 있고, 항상 휴대한다는 점 때문에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기는 사진들은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다. LG G4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보면 이제 왠만한 디카(디지털 카메라, 일명 '똑딱이')는 충분히 대신할 수 있는 수준이며, 카메라 조작 능력(구도, 빛 등)에 따라서 DSLR에 버금가는 예술 사진 촬영도 가능할 듯 보인다.




이번에 LG G4의 카메라 테스트를 해보면서 '왠지 빠르게 찍히는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유를 살펴보니 LG G4는 카메라 셔터음이 '착'과 같이 들렸고, 경쟁사 스마트폰인 갤럭시 S6의 경우는 카메라 셔터음이 '찰칵'이라고 들렸다. 우리가 알고 있는 카메라 셔터음에는 갤럭시 S6의 소리가 더 가깝지만 찰칵이라고 하는 소리가 끝났을 때 사진 촬영이 완료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만큼 1음절(착)과 2음절(찰칵)의 차이는 실제 속도 차이보다 사람의 감각에서 느끼는 체감의 차이를 불러올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별것 아닌 차이지만 LG G4의 카메라가 더 신속하게 촬영되는 느낌을 주는 요소로서 카메라 셔터음은 충분한 매력을 담고 있는 듯 하다.



[이벤트] 제 3회 모바일사진대전 소식

LG G4 비주얼 챌린지 홈페이지에는 총 3개의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그 중에서 G4 사용자라면 욕심이 나는 이벤트가 하나 있으니 바로 '제 3회 모바일사진대전'이다.




LG G4 비주얼 챌린지 홈페이지




자세한 내용은 LG G4 비주얼 챌린지 홈페이지에서 직접 확인가능하며, 참여 내용과 방법은 위에 캡쳐한 이미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오는 5월 31일까지 G4를 포함한 LG전자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이벤트 페이지에 공유(등록)하면 된다.




[참고] LG G4 관련 글 모아보기

-. LG G4가 궁금하다! 개봉기편

-. LG G4 그리고 디자인

-. LG G4 카메라의 혁신! 전문가 모드

-. 예쁘게 그리고 편리하게 변했다! LG G4 UX 4.0

-. LG G4의 IPS 퀀텀 디스플레이 무엇이 다를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