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 일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중에 하나가 바로 '이름'이다. 어떤 일을 하더라도 상대방을 부를때 사용하는게 '이름'이며, 본인을 소개할때가 가장 먼저 하는 것이 바로 '이름'을 이야기할 것이다.

  오른쪽에 보이는 문장을 살펴보면... '어이~ 박씨! 밥 먹어요~' 사실 언제나 할 수 있는 그런 흔하디 흔한 말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박'씨는 박이라는 글자 하나도 다 통일된다. 물론, 한문이야 글자의 뜻(지역)에 따라서 다양하게 사용하지만 영어까지 뜻이나 지역을 찾아서 다양하게 사용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자신에게 편리하거나 또는 자신이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영어이름을 사용한다. 정확히 말하면 한글 이름의 '영문표기법'이 다양하다는 것이다. 필자처럼 사회생활을 하거나 또는 학교생활만 했어도 이미 자신의 이름에 대한 영문표기법은 정해서 사용할 것이다. 그런데 아직 어린아이들은 자신의 이름을 어떻게 영어로 쓰는지 헷갈려 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이름을 지을때 영문표기법까지 생각해서 이름을 정하지는 않으니 어느날 갑자기 아이가 찾아와서 자신의 이름을 어떻게 영어로 쓰냐고 물어본다고 하면 바로 적어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오늘 포스트에서는 아리송한 한글이름의 '영문표기법'을 알아보려고 한다.

  자랑스러운 우리나라의 스포츠 선수들 중에서 '박세리'와 '박찬호'를 놓고 생각해보자. 우리는 두 선수의 이름을 적을때 '박'이라는 똑같은 글자를 사용한다. 하지만 두 선수들이 해외에서 사용하는 이름은 'Pak'과 'Park'로 다르다.

  그렇다면 이렇게 다양한 표기법에 '기준'은 없을까? 물론 기준안은 있다. 하지만 그 기준안에 꼭 맞춰서 사용해야 하는 이유는 없다. 그만큼 자신의 이름을 자기가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포스트가 꼭 문화관광부에서 지정한 영문표기법에 맞춰서 '기준에 딱 맞는 이름'을 사용하자는 것은 절대 아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기준안이나 다른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것을 확인하고 우리의 아이들 이름의 영문표기법을 정하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해서 포스팅을 해본다.


  문화 관광부에서 고시한 내용을 보면서 한글자 한글자 정해서 이름의 영문표기법을 찾아보아도 상관없지만... 꼭 이런 기준안을 사용하는 것보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영문표기법'을 사용하면 어떨까? 이런 생각에 동감하는 분이라면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언어변환기를 추천한다.



  네이버에서 실제로 서비스하는 부분은 아니지만 'LAB'에서 하는 서비스이니 조만간 네이버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그렇다고 지금 당장 사용을 못하는 것은 아니다. 네이버LAB의 '언어변환기 - 한글 이름 로마자 표기'를 접속하면 위 화면처럼 이름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그 곳에 자신이 영어로 표기하고 싶은 이름을 입력하면 모든 준비는 끝이다. 이름을 입력하고 실행을 누르면 끝! 실제 사용하는 방법을 통해서 살펴보기 위해서  실시간 인기검색어에 링크된 '전준홍'님의 이름을 사용해보자.


위와 같이 전준홍을 입력하고 '실행'을 누르면 아래와 같은 결과물이 나타난다.

  위에서 언급했던 '문화관광부 고시 2000-8호'에 대한 내용뿐만 아니라 실제 사용하고 있는 영문표기법까지 결과물로 출력된다. 이렇게 얻어진 결과를 보고 자신의 마음에 드는 이름을 선택해서 사용하면 되는 것이다.



  이름이라는 것이 부르기 쉽고 쓰기 쉬우면 좋다는 이야기가 있듯이 영어로 적어야 할때 잘 표기하는 것도 이름을 널리 알리는 쉬운 방법중 하나가 아닐까. 특히, 오래동안 사용하는 여권등에 제대로 이름을 표기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사실을 기억하면 아이들의 이름을 영어로 알려줄때 알아두면 좋은 정보가 아닐까.

[자매품] 아리송한 영문 주소 :: 한글로된 주소를 어떻게 영어로 쓸까? 정답은 여기에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