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사인 볼트(Usain Bolt)는 이미 2008년 8월즈음 베이징 올림픽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라고 불리는 육상선수이다. 그의 우승비결을 살펴보면 유명세를 얻는 이유가 설명이 된다. "먹고 자기, 신발끈 안 묶기, 남다른 막판 스퍼트'가 바로 그의 특이한 모습을 보여주는 특징이며 이런 특징때문인지 사람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4개월 전쯤 교통사고로 인해서 운동선수로 생명이 끝나는 것이 아닐까 했던 '우사인볼트'는 그런 걱정을 비웃기라도 하듯 '9초54'까지 가능하다며 이야기 했고, 오늘 새벽(2009년 8월 17일)에 열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강력한 라이벌인 미국의 타이슨 가이와 아사파 파월을 초반부터 따돌리며 '9초 58'이라는 인간의 한계라 불리던 기록을 달성하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