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을 아끼고 보호하기 위해서 가장 기본적인 것은 역시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최근에 출시한 갤럭시 노트2를 구입한 분들이라면 '싸구려 케이스(저렴한 케이스)'라도 구입하여 사용하는 것이 조금이라도 더 오래 갤럭시 노트2를 새것처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런 내용을 너무나 잘 알고 있지만 스마트폰 케이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것이 바로 '필자'이다. 이유는 간단한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다양한 내용의 글에 등장하는 스마트폰을 이렇게도 사용하고 저렇게도 사용하다보니 케이스가 도리어 불편하게 느껴져서 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친구나 가족, 지인에게는 '무조건' 스마트폰 케이스를 사용하라고 이야기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앞에서 말한 스마트폰 보호는 기본이고, 남과 다른 나만의 스마트폰 디자인을 완성해주기 때문이다. 이번 글에서 소개할 '슈피겐 SGP 하드북' 역시 갤럭시 노트2를 조금 더 멋지게 만들어주는 패션 아이템인 동시에 갤럭시 노트2를 안전하게 지켜줄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집의 경우는 사진처럼 '스마트폰 도킹 악세사리'를 이용해서 스마트폰을 보관한다. 물론 해당 제품을 구입하기 전에는 회사에서처럼 책상 위에 스마트폰이 그냥 방치(?)되고 있었지만...




  이렇게 '쌩폰(케이스 없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상태로 사용한 갤럭시 노트2의 모습이다. 다행히 커다란 흠집(스크레치, 기스)없이 깨끗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항상 이런 필자의 스마트폰을 보고 주변에서 하는 이야기가 '쫌 아껴써~' 였다.


  그러다가 이번 글에서 소개한 '슈피겐 SGP 하드북'을 지인으로 부터 선물받게 된 것이다. 




  선물 받아서 일까... 슈피겐 SGP(spigen sgp)의 '하드북(Hardbook)'은 너무 멋진 모습의 갤럭시 노트2 케이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엇보다 케이스 자체에서부터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이 느껴진다는 것이 좋은 첫인상을 심어주었다.




  이번 글에서 소개할 '슈피겐 SGP 하드북'은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갤럭시 노트2 케이스'이다. 슈피겐 SGP는 과거 'SGP'로 알려진 브랜드이며, 각종 보호필름이나 케이스로 유명한 브랜드이다. 그만큼 신뢰와 믿음이 느껴지는 브랜드이다.




  필자가 개인적으로 '슈피겐 SGP 하드북' 케이스를 좋아하는 것은 바로 사진에 보이는 '하드북의 재질' 때문이다. 고급스러운 가죽의 느낌을 제대로 살려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좋았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지갑 역시 비슷한 느낌의 무늬를 보여주고 있는데, 1년이 지났지만 변함없이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주고 있다.




  어떤 느낌의 케이스인지 궁금한 생각에 포장 뒷면을 사진으로 담고 개봉을 시작했다.




  '슈피겐 SGP 하드북'은 제품 이름처럼 단단한 느낌의 지갑(플립)형태의 케이스이다. 그만큼 앞에서 이야기한 지갑 느낌의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것이 매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또한 제품 포장 역시 단단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서 보다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개봉을 하고 나면 제품 포장을 무엇에 사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제품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동시에 제품의 첫인상을 소비자(고객)에게 강조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하면 '슈피겐 SGP 하드북'은 단단한 플라스틱 포장으로 더욱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심어주었다.




  포장에서 '슈피겐 SGP 하드북'을 꺼내보았다. 생각보다 가벼워서 휴대성이 높아보였다. 물론 재질에서 느껴지는 느낌은 '가죽'이었지만, 실제 사용하는 것은 가죽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장단점이 있다.







  슈피겐 SGP 하드북을 꺼낸 포장 안쪽에 '정품확인'에 대한 문구가 보여서 안쪽 내용물을 확인해보았다. 깔끔한 디자인의 브로셔(제품 소개)가 담겨 있었다. 다양한 슈피겐 SGP 제품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제 가장 궁금한 '슈피겐 SGP 하드북' 케이스를 살펴보자! 우선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느껴지는 재질은 '가죽'과 같지만 실제로 가죽은 아니다. 그만큼 관리가 쉽고 가볍다는 장점은 있지만, 가죽을 예상했던 분들이라면 단점으로도 생각할 수 있다.





  케이스에는 '슈피겐(spigen)'이라는 브랜드가 각인되어 있다. 이 부분 역시 세련되게 잘 마무리 되어 있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앞에서 비교했던 명품 지갑과의 모습을 직접 비교해보았다. 가죽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의 재질이 '슈피겐 SGP 하드북'에서도 느껴졌다. 그것이 필자가 '슈피겐 SGP 하드북'을 갤럭시 노트2 케이스로 추천하는 이유이다.


  어떤 재질에 어떤 기능이 있느냐도 중요하지만, 스마트폰 케이스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역시 디자인이다. 누구나 스마트폰 케이스를 구입할 때, '이걸 사용하면 어떤 느낌이 들까?'하는 생각을 갖고 스마트폰 케이스를 구입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슈피겐 SGP 하드북'은 위 사진처럼 명품 지갑에서 느껴지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느껴진다.




  안쪽 모습이다. '슈피겐 SGP 케이스'를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오염(때, 오물 등)에 최대한 쉽게 관리가 가능한 회색으로 되어 있다. 






  신용카드나 교통카드를 꼽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사용성도 높은 편이다.






  화이트 색상의 플라스틱 케이스에 갤럭시 노트2를 결합하면 쉽게 케이스를 사용할 수 있다. 한쪽을 먼저 케이스에 고정하고 반대쪽을 가볍게 눌러주면 쉽게 케이스를 장착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2까지 결합한 '슈피겐 SGP 하드북'의 모습이다. 한 권의 작은 다이어리같은 느낌으로 겨울 철에 차가운 IT 기기의 느낌이 아닌 따뜻한 책 한권을 들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도 장점이다.




  참고로 '슈피겐 SGP 하드북'은 위 사진처럼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는데, 자세한 내용은 '슈피겐 SGP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슈피겐 SGP 홈페이지 바로가기






  갤럭시 노트2가 5.5인치(형)의 커다란 화면을 갖고 있는 스마트폰인 만큼 무엇인가를 자주 보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를 위해서 '슈피겐 SGP 하드북'은 위 사진처럼 '거치대' 역할을 제공하는데, 이때에도 자석없이 자연스럽게 거치가 가능하도록 하여 보다 가볍고 전자제품에 문제발생의 위험 소지가 없다.



  전체적으로 슈피겐 SGP 하드북은 갤럭시 노트2를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멋스럽고 세련되게 사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 스마트폰 케이스임에는 분명하다. 3만원대의 가격을 생각해도 '가격 대비 성능비(가성비)'에서도 만족스러움을 주는 제품이었다. 물론, 선물이라서 더 좋은 이미지로 다가왔지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