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대폰 시절에도 손에서 휴대폰을 놓고 살지 못하는 분들이 많았을 것이다. 그런데 휴대폰이 스마트폰으로 변경하면서 더욱 이런 분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만큼 스마트폰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영화나 드라마 보기, 음악 듣기, 게임하기, 웹서핑하기 등을 하기 위해서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 침대에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


  그런 분위기에 맞춰 스마트폰에 또 하나의 기능이 기본 탑재되고 있으니 바로 '가전'과의 연결이다. TV와의 연결부터 셋탑박스, 오디오, 에어컨까지 다양한 가전을 스마트폰에서 조작할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되기 시작한 것이다.


  그 중에서 옵티머스뷰2에 기본 탑재된 'Q리모트'는 지금까지 리모컨 어플 가운데 가장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물론, 가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가전의 종류에 따라서 지원되는 리모컨 어플의 완성도가 달라지겠지만 필자의 기준으로는 다른 스마트폰의 어플보다 Q리모트가 확실히 쉽고 간편하게 가전 제품들과 연결되어 사용할 수 있었다.


  Q리모트는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사용하는지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자!




  옵티머스 뷰2의 모습이다. 옵티머스 뷰2를 사용하면서 최근 LG 스마트폰이 많이 변화하고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는 Q리모트 역시 기본 어플이지만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에서 옵티머스 뷰2을 매력적으로 보이게 해주는 기능이다.




  옵티머스 뷰2(이하, '옵뷰2'라고 함)의 Q리모트는 기기등록을 하지 않은 상태라면 알림창에서 위 사진처럼 쉽게 '기기등록'을 할 수 있도록 안내가 보여진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하루에도 수십번씩 확인하게 되는 알림창인 만큼 Q리모트는 옵뷰2에서도 대표적인 기능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혹시라도 Q리모트 설정 중 메뉴를 빠져나왔거나, 설정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라면 알림창에서 'Q리모트' 화면이 사라질 수 있다. 이때에는 위에 보이는 환경설정 화면에서 'Q리모트' 메뉴를 통해서 설정 화면을 확인할 수 있다.





  Q리모트를 매력적이라고 칭찬하는 이유는 위 사진에 있다. 필자의 집에서 사용 중인 TV와 셋탑박스의 모습이다. TV는 삼성전자의 제품이며, 셋탑박스는 LG의 제품이다. 사실 이렇게 다른 회사의 제품을 조합해서 사용하는 모습이 필자만의 경우는 아닐 것이다. 정말 많은 분들이 이런 조합으로 다양한 제품을 사용하면서 생활하고 있을 것이다.


  옵뷰2의 Q리모트는 삼성 TV와 LG 셋탑박스를 한방에 등록하고 사용하게 해주었다. 분명히 경쟁사의 제품이지만 쉽게 등록하여 사용할 수 있었다는 것은 옵뷰2의 Q리모트가 매력적인 이유이다.




  기기등록을 하기 위해서 Q리모트의 설정 화면에 접속하면 초기에 '알림'창이 나타나며, IR신호에 대한 안내가 보여진다. 관련 내용을 읽고 '동의함'을 누른다.




  Q리모트는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TV, 셋톱박스, 오디오, 에어컨을 등록하여 사용할 수 있다. 우선 이번 글에서는 가장 많이 사용하는 TV와 셋톱박스를 등록할 것이다.




  셋톱박스를 체크하면 위와 같이 셋톱박스 설정화면이 나타난다. 필자의 경우는 IPTV용 셋톱박스를 사용하므로 LG U+(엘지유플러스)를 선택한다.


  LG U+뿐만 아니라 SK브로드밴드, 올레TV등 국내 IPTV 서비스가 모두 기본 등록되어 있고, 아래쪽에는 케이블과 위성 서비스까지 등록되어 있다.





  LG U+를 선택하면 셋톱박스를 향해 '전원' 버튼을 누르라면 화면이 나타난다. 옵뷰의 Q리모트와 셋톱박스가 연결 가능한지 설정하는 부분인데, 이 설정 과정도 보다 쉽게 느껴지게 하기 위해서 위 사진처럼 리모컨 모양의 UI를 사용하고 있다.




  전원버튼과 함께 채널, 숫자 버튼까지 설정이 끝나면 Q리모트의 셋톱박스 설정은 모두 끝이 난다. 셋톱박스의 경우는 LG 제품이므로 설정이 쉽게 진행되는 것이 당연하게 느껴진 것도 사실이다.




  Q리모트에 셋톱박스와 같은 기기등록이 되었다면 알림창에 위와 같이 등록된 기기를 조작할 수 있는 리모컨 모양의 UI가 추가되어 있다.





  셋톱박스의 경우는 조작에 필요한 버튼이 많이 있어서 위와 같이 다양한 조작 UI를 통해서 전용 리모컨처럼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그렇다면 TV는 어떨까? 셋톱박스을 등록하여 테스트한 결과 Q리모트는 전용 리모컨과 동일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었다. 그러나 셋톱박스가 LG 제품이라고 생각하면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왠지 옵티머스 뷰2의 Q리모트의 모습은 당연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삼성전자의 TV를 등록해보기로 했다.




  기기에 있는 TV를 선택하고, '삼성'을 선택하면 모든 준비는 끝이 난다. 물론 셋탑박스처럼 초기 연결에 대한 설정을 해주는 부분이 있지만 앞에서 셋톱박스와 같이 간단하게 설정이 가능하다.





  사용자를 배려한 Q리모트의 멋진 기능이 있으니 바로 '집에서 자동 켜짐'이다. 집에서 사용하는 와이파이와 연결되면 옵티머스뷰2는 사용자가 집에 있다고 생각하고 잠금 화면과 알림창에 Q리모트를 실행시켜주는 것이다.





  Q리모트는 위 사진처럼 잠금화면과 알림창에서 조작할 수 있는 UI를 제공한다. 그런데 등록된 기기가 없는 외부에서 굳이 이런 버튼을 보여준다는 것은 필자에게 '짜증나는 모습'으로 여겨질지도 모른다. 필자와 같이 직장인이라면 아무리 Q리모트 기능이 매력적이라고 해도 많아야 하루에 3~4시간 TV를 보는데, 하루 종일 사용되지 않는 Q리모트 UI가 보인다면 눈에 크게 거슬릴 수 있다는 것이다.


  '집에서 자동 켜짐' 옵션을 통해서 집이 아닌 곳에서는 Q리모트 자체가 잠금화면과 알림창에서 사라진다고 하니 필요할 때만 보이는 기능인 셈이다.



  Q리모트는 기기 등록이 쉽고, 등록된 기기 조작이 편리하다. 그리고 집이 아닌 외부에서는 Q리모트 자체가 사용자에게 보여지지 않아서 불편함 자체가 없다. 그만큼 Q리모트는 기기등록을 해놓고 필요할 때만 사용하는 중요한 옵티머스 뷰2의 기능인 것이다.


 옵티머스뷰2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다른 기능보다 우선 'Q리모트'를 사용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Q리모트를 사용하는 순간 손에서 옵티머스뷰2가 떨어져 있는 시간이 더 줄어들 것이다.

 

* 본 포스팅은 LG모바일의 지원(체험단)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