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래 글은 파란에서 소개된 "탈북자가 한국에 와서 놀란 10가지"라는 글이다.

북한노동당 정권의 對南공작부서에서 근무하면서 상류층 생활을 하다가 남한으로   탈북자(38남자) 어제 食事자리에서 자신이 놀랐던 사실들을 열거했다 

 

 1. 중국에서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여자 승무원이 공손하게 인사를 했다그는 처음으로 인간대접을 받는 느낌이 들어 가슴이 뭉클했다. 북한에서는 권력서열에 따라 인간대접이 결정되므로 진정으로 하는 인사는 것의 없다는 것이다. 

 

 2. 서울지하철에 '장애자용 시설' 많은  보고 놀랐다처음에는 북한에서 선전하는 대로 국민의 반이 장애자인  알았다소수의 장애자들을 위한 배려인 것을 알고 민주주의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짐작이 되었다고 한다. 

 

 3. 푸른 숲을 보고 놀랐다. 자동차를 보면선 그런 감동이 생기지 않았다자동차는 몇개월 걸리면 만들  있지만 숲은 수십  이상이 걸린다북한에서 민둥산만 보다가 울창한 숲을 보니 정서적으로도 안정이 되었다. 

 

 4. 백화점에서 試食用 떡이나 과자를 주는  보고 놀랐다만약 북한사람들이 이런 광경을 보면 달려 들어  먹어 치웠을 것이다. 

 

 5. 교회에 가니 어린이들에게 우유쥬스달걀 등을 공짜로 나눠주는  보고 놀랐다. 

 

 6. 사람들이 저녁 식사  2, 3차를 가는  보고 놀랐다. 

 

 7. 식당에서 반찬을 추가로 주는데 이게 공짜인  보고 놀랐다. 

 

 8. 자동차를  바깥 세워놓는  보고 놀랐다북한에서 그렇게 해놓으면 타이어를  가든지유리창을 부수고 오디오 시설을 가져간다. 

 

 9. 김정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북한보다  많은  놀랐다. 

 

 10. 중국주재 한국 대사관에 가서 태극기를 맨첨 보았을  놀랐다태극기가 처음인데도 "이게 민족의 깃발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원문보기]

위 글을 읽다 보면 그렇게 가깝게 붙어있는 남북한이 얼마나 단절되어있는지를 느낄 수 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며 말했지만 이런 차이가 있는 것을 봤을때 통일은 아직이라는 생각이 든다. 필자는 위에 나열된 내용의 것들에 대해서 한번 쯤 생각해 보고 싶어서 포스팅을 했다.
 
1. 권력서열이 아닌 인간대접?
>> 진정으로 하는 인사라는 표현이 다시 생각해봐야할 부분이다. 우리는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인사를 하고 있는가. 탈북자가 생각하는 것처럼 권력서열이 아닌 사람에게 인사를 잘 하고 있는가? 승무원이 고객에게 하는 인사는 권력서열은 아니라도 의무적인 인사인 것이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윗사람이 아래사람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가 담긴 인사를 하는 경우도 극히 적다. 반대의 경우도 아래사람도 윗사람을 피하는 모습을 종종 본다. "인사해서 얼굴 보이면 좋을거 없다."라는 생각때문일 것이다.

2. 장애자용 시설?
>> 탈북자는 지하철에 장애자용 시설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 많은 부분 부족하다. 당신이 눈을 감고 지하철을 탈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 "네"라고 자신있게 대답할 수 있을까. 눈에 보이는 배려는 그나마 궁색해도 챙기고 있지만 실제 자신이 장애인일때 겪을 수 있는 작은 배려는 아직 멀었다고 느껴진다.

3. 푸른숲?
>> 개발도상국시절 무분별하게 벌목하고 공장을 짓던 모습을 반성해본다. 요즘도 그린벨트라는 지역으로 개발을 막고 있지만 그것도 잠시 부동산 투기등으로 그린벨트가 없어지고 있다. 그러면서 반대로 자동차나 생활환경에서 발생하는 오염에 대한 규제등은 약한 것이 사실이다. 지금도 TV에서는 지구온난화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푸른 숲은 우리에게도 아직 많이 준비해야 하는 과제이다.

4. 시식용 음식?
>> 주말저녁 마트를 가보면 시식코너 앞에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특히 돼지고기값이 올라서 고기를 판매하는 매장의 시식코너는 정말 인산인해라는 말로도 표현이 어려울 정도이다. 못먹고 못살아서는 아지만 아직도 공짜라면 무조건 달려드는 성격은 변함없다. 물건을 구입하려는 사람을 위한 시식이지만 자세히 보면 시식코너의 절반이상은 절대 구입하지 않는듯하다. 숨어있는 고객을 불러오려는 시식코너이지만 고객들은 계속 숨어있을 뿐이다.

6. 2~3차?
>> 우리나라에서도 주도문화중 "2차", "3차"에 대해서는 말이 많다. 좋은 문화가 아니지만 한 자리에서 오래 먹는 걸 싫어하는 것과 함께 한번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우리나라의 기본 생각이니 변화하기는 어려울 듯 하다. 하지만 최근 불어오는 경제 불황으로 3차이상은 줄어드는 추세라고 하니 그나마 다행이다.

7. 식당에서 주는 공짜 반찬?
>> 한식에는 반찬이 많이 포함된다. 1식3찬이라는 말처럼 서양에서 스테이크나 햄버거 처럼 음식하나만을 놓고 먹는것과는 다른 문화이다. 그러나 이런 문화도 요즘은 바꿔서 김치에도 돈을 받는 식당이 있다. 그런 모습을 볼때 왜 점점 살기 힘들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걸까.

8. 자동차 외부주차?
>> 고급 자동차를 외부에 주차하면 우리나라 역시 위험하다. 좁은 길에 바짝 세워놓은 주차로 인해서 본의아니게 차량이 파손되는 경우도 많다. 탈북자가 말하는 도난에 대한 위험 또한 최근에는 빈번하다고 한다. 고급 카 스테레오등은 언제나 도난에 노출된 제품아닌가.

9. 김정일을 좋아한다?
>> 김정일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나하는 생각을 해보면 필자 주위에는 한명도 없다. 그러나 최근 연예인 신해철이 방송에서 하는 말을 들어보면....분명히 좋아하는 사람은 있나보다. 하지만 이부분은 아니였으면 한다. 미워도 이명박대통령을 좋아해야지 김정일은 아니잖아^^

10. 민족의 깃발, 태극기?
>> 최근 태극기 개양은 많이 변했다. 그래서 국가공휴일의 경우 아파트 단지내에서 많은 태극기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직은 부족한 것도 사실이다. 태극기를 안보고 그리고 하나하나의 의미를 알고 있는 이가 얼마나 될까. 민족의 깃발이라고 불리는 태극기를 나부터도 아직 정확히 모르는게 아쉽다.

1~10번 항목을 살펴보면 탈북자가 생각하는 우리나라의 좋은 점들이 느껴진다. 하지만 그건 '탈북자'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보는 10가지 항목에는 아직도 부족함이 많다. 물론 지금도 변화하고 있는 과정이므로 조바심을 내고 나쁘게만 보는 것은 좋지 않다. 하지만 이렇게 탈북자가 보는 우리나라의 좋은 점들을 더욱 부각시킬 수 있도록 발전했으면 하는 생각에 포스팅해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