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 6s

달라진 것은 단 하나, 전부입니다.



애플이 참 잘 하는 것 중 하나는 별건 아닌 기능도 참 멋지게 잘 포장한다는 것입니다.




달라진 것은 단 하나, 전부입니다.


틀린 듯 맞고, 맞는 듯 오글거리는 광고 문구입니다.



어느 정도 공감은 가지만 그렇다고 모든 부분이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아이폰 6를 사용하다가 아이폰 6s로 기변한 사용자에게 물어보면 분명히 이 광고는 '오글거리는 멘트'라고 이야기하는 분들이 꽤 있을 겁니다. 하지만 애플은 생각보다 이런 오글거림을 잘 활용하고 나도 모르는 사이에 소비자들을 애플의 오글거리는 매력에 푹 빠져 살도록 만듭니다.


이번 글은 필자가 생각하는 '아이폰 6s의 몇 안되는 달라진 점 중 하나'인 '라이브 포토(Live Photo)'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특별한 것은 아닙니다. 그냥 움직이는 사진 정도지만... 3D 포스와 함께 사용되는 만큼 아이폰 6s만의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6s가 국내 출시된지 이제 보름쯤 지났으니 아직도 아이폰 6s를 보는 지인들은 '뭐가 달라졌어?'라며 관심을 보입니다. 하지만 아이폰 6s는 디자인에서 큰 변화를 주지 않았고, '로즈골드' 컬러와 '3D 터치' 정도가 가장 많이 알려진 아이폰 6s만의 차별화된 부분입니다. 하지만 3D 터치의 경우 익숙해지지 않으면 편리함보다는 불편함으로 다가올 수 있고, 로즈골드 컬러 역시 호불호가 있는 만큼 '보여주기식(자랑하기)'으로는 애매한 부분이 있습니다.


그런 경우 '신기하네'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능이 바로 3D 터치를 활용한 '라이브 포토'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아이폰 6s의 새로운 배경화면에 사용된 물고기는 '베타'입니다. 베타의 화려함이 아이폰 6s의 새로운 배경화면에 사용된 이유가 아닐까 생각듭니다. 아무튼... 필자의 아이폰 잠금화면에 있는 이 사진은 일반 사진이 아닌 '라이브포토(Live Photo)'입니다.




라이브포토로 배경화면을 설정하는 것은 쉽고 간단합니다. 하지만 잠금화면으로 설정한 라이브 포토(Live Photo)를 움직이게 하는 방법은 사실 잘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 라이브포토를 잠금화면으로 설정했다면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화면을 꾹 눌러줍니다. 앞에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아이폰 6s에 새롭게 추가된 '3D 터치' 기능을 활용하여 라이브포토 화면이 움직입니다. 물론 반복적으로 욺직이지는 않으니 손가락을 떼었다 붙였다 하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라이브포토는 환경설정(설정)에서 '배경화면'을 선택하고... '새로운 배경화면 선택'에서 'Live'를 선택하면 됩니다.




현재 아이폰 6s에는 총 9개의 라이브 포토 배경화면이 제공되고 있으며 자신이 원하는 라이브포토를 선택하여 배경화면으로 사용하면 됩니다.



움직이는 이미지와 다른 라이브포토의 장점은 3D 터치를 사용하지 않으면 평소에는 움직이지 않고 '스틸이미지'처럼 보여진다는 것입니다. 즉, 배터리 소모를 최소화하면서 원하는 순간에만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