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 너무 좋아요!

  아무 생각없이 던지는 이 말 한마디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이동통신사'이다. 사실, 이동통신사(이하, 이통사)는 잘 나가는 기업의 대표 주자이다. 그런 이통사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라고 하면 아이폰이 더 대단하다고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이통사에서 아이폰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이유는 간단하다. 아이폰을 만든 '애플(APPLE)'에서 국가별로 특정한 이통사와 독점적 계약을 맺어왔기 때문이며, 꽤 복잡한 계약 조건도 한 몫 한다. 아이폰이 국내에 처음 소개된 2009년 11월로 돌아가보면 무엇보다 먼저 '아이폰의 단점'으로 지적된 것이 바로 'A/S'였다. 이 것 역시 애플이 갖고 있는 A/S 조건을 따라야 한다는 것 때문에 국내 제품과 다른 A/S 정책이 사람들의 입방아에 올랐던 것이다. 

  A/S 정책만 가지고 아이폰을 이야기하는 것은 어렵다. 사용자 입장에서도 아이폰은 '나름의 규칙'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쉽게 이야기하면 iTunes를 사용하여 데이터를 동기화하고, AppStore에서 어플을 구입하여 설치하는 일련의 과정들은 아이폰을 처음 사용하는 분들께 '굉장히 낯설고 어려운 일'이였다. 물론, 애플이 정한 이런 과정(방법)이 익숙해지면 편리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일반적인 아이폰 사용자들의 이야기이지만... 다른 제품과는 이런 점에서 굉장히 차별화 되어있는게 사실이다. 그래서 이런 것을 놓고 애플의 '폐쇄성'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었다.

  곧, 애플이 '아이폰'에 적용하는 서비스와 기술은 이통사에게는 '법'이 되는 것이다. 이통사는 지금까지 단말기 제조사에 했던 요청을 '애플'이라는 회사에는 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아이폰과 독점적 계약을 하는 회사들은 대부분 '1위 탈환'을 꿈꾸는 국가별 '2위 이통사'들이 많았다. 애플이 원하는 데로 해주는 것이 부담스럽고 어려운 일이 될 수 있지만... '아이폰'이라는 매력적인 제품을 통해서 가입자를 증가할 수 있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이였으니까...


  그런 '애플의 아이폰 정책'이 살짝 방향을 틀었다. 바로 미국에서 1위 이통사인 '버라이즌'에서 아이폰을 출시한 것이다. '1위 이통사'가 갖는 특징은 이렇다.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아이폰을 사용할 수 있으며... 그 만큼 아이폰은 누구나 구입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국내의 1위 이통사인 'SKT'는 어떨까? 버라이즌에서 아이폰이 출시되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아이폰5 SKT 출시설'이 다시 인터넷에서 이야기되고 있다.


  그런데 아이폰과 SKT와의 문제는 아직 일어나지 않은 '예상'일뿐이며, 벌써 일어나고 있는 아이폰과 KT와의 문제도 생각해봐야한다. KT는 아이폰을 국내에 출시하면서 '열린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얻었다. 그만큼 아이폰을 국내에 소개했다는 것에 대한 많은 칭찬을 받은 것이다. 그런데 이런 아이폰이 계속 변화하면서 '골머리'를 앓기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이미 개발자용으로 배포된 iOS 4.3 버전에서 지원되는 '핫스팟(Wi-Fi 테더링, 아이폰이 무선AP가 되어서 Wi-Fi 기능을 갖고 있는 기기들을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기능이 바로 그것이다. 2011년 1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라도 '테더링'은 제한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가 인터넷에서 뭇매를 맞고 잠정적으로 처리를 멈추고 있는 KT에게 iOS 4.3은 엎친데 덮친 격이 된 것이다. iOS 4.3에서 '핫스팟'기능이 지원되면 보다 많은 기기들이 아이폰을 통해서 인터넷을 사용하게 되고, 그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네트워크 트래픽이 증가하여 망에 부하가 늘어날 것인데... 그런 점을 간과하고 그냥 지금처럼 있을수도 없고, 그렇다고 제한을 하자니 사용자에게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아이폰때문에 칭찬을 들었던 KT가 이제 아이폰 때문에 질타를 당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이런 모습은 m-VoIP 어플인 '바이버(Viber)'에서 이미 확인했다. m-VoIP에 대한 사용량 제한은 SKT와 KT 모두 존재했지만... KT의 아이폰 사용자들은 바이버라는 어플의 사용이 가능하면서 이런 문제가 더 부각되었고, 사용자들 입에서는 "내 데이터 용량으로 왜 사용을 못하게 하느냐?"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그런 상태에서 다시 iOS의 버전 업그레이드로 (테더링관련)데이터 사용량을 다시 제한한다면... KT는 아이폰을 들여왔다는 '마케팅과 영업적 모습'에는 칭찬을 받을 수 있지만... 데이터 통신과 관련된 '이통사 본연의 모습'에서는 질타를 받게 되는 특이한 이통사가 되는 것이다.




  사용자에게 '아이폰'은 수많은 스마트폰에서 '괜찮은 스마트폰'으로 기억될 뿐이지만, 이통사들은 이런 저런 문제로 '아이폰'이 '가장 까다로운 스마트폰'이 되는 것은 아닐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