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대폰부터 mp3p, 스마트폰까지 '케이스'는 필자에게 전혀 필요없는 아이템이였다. 하지만 이제는 필수 아이템이 되었다. 그 이유는 지난번 '아이폰 4'와 함께 구입한 SGP의 네오 하이브리드 EX 케이스 때문이다. [관련 포스트 : 스포츠카보다 세련된 아이폰4 케이스, SGP 네오하이브리드EX]

  사실, 어떤 제품을 구입하고 그것을 보호하기 위해서 '케이스'라는 아이템이 필요하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케이스를 꺼려했던 이유는 바로 '그 제품 자체의 매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서 케이스를 사용하면 그 제품이 갖고 있는 매력을 케이스가 부분적으로라도 가리게 된다는 생각때문에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스크레치(기스)도 꾹 참고 케이스 없이 사용한 것이다.

  그런데 아이폰 4는 심플한 매력이 있기는 하지만 무엇인가 부족한 디자인을 SGP의 케이스 '네오 하이브리드 EX'가 채워주었고, 필자의 아이폰 4를 보는 분들마다 '이 케이스 어디서 샀어요?'라고 물어보는 분들이 많다. 똑같은 아이폰 4지만... 지인들의 그것보다 더 예쁜 모습은 모두 SGP의 케이스 때문이다. 한번 이런 경험을 하고 나니 '케이스'에 대한 생각이 변화하는 것은 사실이고, 최근에 구입한 '아이패드'의 필수 아이템으로 'SGP의 케이스'가 떠올랐다. 그래서 '아이패드 케이스' 구입기를 올려보려고 한다.

  필자처럼 '아이패드의 멋을 그대로 살려주면서 부족한 부분을 잘 채워주는 케이스'를 찾는다면 이번 포스트에서 소개하는 SGP의 '아이패드 가죽케이스 빈티지 에디션'을 만나보자!

  필자가 갖고 있는 아이폰 4의 모습. 노란색의 범퍼스타일의 케이스를 보고 물어보지 않는 분들이 없을 정도로... 'SGP 네오 하이브리드 EX'케이스는 절대 강추이다.


  SGP에 한번 만족한 이상... 인터넷 검색이 아니라 SGP 쇼핑몰(SGP스토어)를 바로 찾았고... 역시나 iPad에 대한 컬랙션(케이스 모음)이 존재했다.




  아이패드 케이스를 고르는 기준은 위와 같다. 다소 까다로운 듯 하지만... 누구나 거금(?)을 들여서 구입하는 애플 아이패드에 대해서 이 정도 케이스를 사용하고 싶은 것은 당연하지 않을까. 그래서 선택한 케이스는 무엇을까?


  짠! 케이스를 기다리며 사용하지 않은 아이패드가 드디어 자신의 파트너이자 필수 아이템인 케이스를 만나는 순간이다. 그 동안 이런 저런 이유로 사용하고 싶었지만 꾹 참고 케이스를 기다려온 아이패드를 자랑(?)할 타이밍이 되었다.


  국내에는 11월 달에 출시한다는 아이패드의 박스모습이다. 판매되지 않는 제품이라서 박스를 보는 것만으로도 신기했던게 사실이다. 하지만 현재 아이패드 3.2.2(iOS)는 한글입력이 불가능하며, 탈옥도 되지 않으므로 실제 사용시 불편한 점이 있다는 것도 알아두는 것이 좋다.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는 아이패드. 9인치라는 크기와 무게감이 휴대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약간 무리인 듯 하지만... 집에서 사용하는 제품으로는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와 무게이다. 특이한건 애플의 아이폰 4와 아이패드 모두 (종이)박스로 포장되어있는데... 왜 이렇게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애플의 아이패드는 배젤부분이 넓음에도 불구하고 깔끔한 느낌을 준다. 특히 반짝거리는 화면부분은 '럭셔리'한 모습을 보여주는 가장 매력적인 부분이다.



  박스(케이스) 밖으로 '세상구경'을 나온 아이패드의 모습. 세상구경 나온 아이패드에 줄 건 없고... 다시 구속(?)해주는 예쁜 케이스를 덮어주는 것이 필요했다. 지문이나 스크레치(기스)가 생기기 전에 언넝~~~


  아이패드의 새로운 파트너, SGP 아이패드 케이스. . . 빈티지 에디션(Vintage Edition)이다. 가죽으로 만들어져서 손때가 묻을 수록 '나만의 아이패드 케이스'가 되어주며... 무엇보다 '핸드 메이드(Hand Made)'라는 부분이 케이스 하나지만 높은 가치를 주는 부분이다.


  SGP 케이스의 가장 큰 매력은 '보상제도'이다. 케이스를 사용하다가 동일 기종(필자의 경우 아이패드용 케이스)의 모든 SGP 제품을 SGP119를 통해서 DC된 가격으로 교환(구입)할 수 있는 서비스가 존재한다. 쉽게 말해서 SGP의 보호필름을 구입해서 부착하다가 망가지면 SGP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다시 제품을 판매한다는 것이다. 분명히 소비자의 실수(?)지만 SGP에서 이런 서비스를 해준다는 것이 필자에게는 굉장히 좋은 점으로 기억되었다.

  필자가 구입한 SGP 아이패드 빈티지 케이스 역시 구입후 사용하면서 제품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른 제품으로 변경할 때 저렴한 가격으로 교환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물론, SGP 케이스를 사용해본 소감으로 이런 자신감은 SGP의 케이스가 보여주는 멋진 모습에 대한 자부심이며... 사용자 입장에서도 특별히 교환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다.


  아이패드용 케이스인 빈티지 에디션의 모습. 케이스에서 부터 깔끔한 디자인이 마음에 들었다!


  실제 SGP 아이패드 케이스 빈티지에디션의 모습이다. 100% 빈티지 풀 그레인 레더(Vintage Full Grain Leather)를 사용한 제품으로 가죽이 갖고 있는 특성상 손때가 묻으며 잘 긁히기 때문에 휴대시 단점으로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가죽제품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부분이 멋스럽게 변해하므로 나만의 케이스가 되어주는 것이다.


  뒷면에는 'SPG POUCH(파우치)'와 Designed in California HAND MADE라고 쓰여있다.


  가죽색(황토색)으로 된 외부 모습과는 180도 다른 붉은색으로 된 케이스 안쪽 부분


  특정한 고정 장치없이 잘 디자인된 케이스는 아이패드를 단단히 고정해준다. 휴대시 케이스와 분리되지 않을까 걱정했던 필자도 실제로 케이스와 아이패드를 결합하면서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 의심조차 하지 않을정도로 단단히 고정되는 모습이다.


  고급스러운 다이어리나 또는 양장본의 도서같은 느낌을 주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아이패드 파우치 'SGP 아이패드 빈티지 에디션'의 모습이다.


  아이패드의 케이스는 '휴대를 위해서'라는 목적뿐만 아니라 위 사진처럼 '거치대'라는 목적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디지털 액자처럼 거실 한편에서 멋진 사진을 보여주는 아이패드를 케이스만 있으면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아이패드 역시 크기나 무게가 다소 휴대하는데 불편함을 줄지는 모르지만... 언제나 휴대할 수 있다는 사용성 때문에 파우치 스타일의 케이스를 사용자들이 많이 찾게 된다. 일반적으로 아이패드 케이스라고 하면 '플라스틱'으로 된 케이스를 구입하지만... 이번에 소개한 '아이패드 빈티지 에디션'과 같이 가죽으로 된 제품은 다소 높은 가격(72,000원)이지만 분명히 투자할만한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애플의 제품을 구입하면 악세사리에 어느 정도의 '투자(?)'를 하게 되는데... 그런 부분을 생각할 때, 아이패드 빈티지 에디션은 '가죽'을 이용해서 만들었다는 것과 함께 아이패드를 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나만의 아이패드'로 만들어준다는 점에서는 추천하는 멋진 케이스가 아닐까 생각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