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터넷 강국'이라고 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모두 '우리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틀린 것은 아니지만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는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컴퓨터에 실행되고 있는 브라우져를 보면 '다음(daum)' 혹은 '네이버(naver)'가 열려있지 않을까?


  우리는 '검색'을 위해서 '포털 사이트'를 접속한다. 하지만 '네이버'나 '다음'은 말 그래도 '포털'이다. 검색이 가능하지만 '검색만' 서비스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포털 사이트'인 만큼 타사의 서비스보다는 자사의 서비스에 우선 순위를 둘 수 밖에 없다. '블로그(BLOG)'는 그나마 양반이다. 우리가 생각도 못하는 '지식 서비스'를 생각해보자! 네이버에서 '다음의 지식정보' 혹은 다음에서 '네이버의 지식정보' 검색이 가능할까?


  이런 저런 생각을 했을 때, '구글(google)'이 떠오른다.



  구글의 '첫페이지'는 '검색창'하나 뿐이다. 검색을 위해서 존재할 뿐 다양한 연예, 스포츠, 경제 소식은 '검색'을 해서 찾아야 하는 것이 '구글'이다.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구글'은 '불친절한 서비스'이다.


  왜냐하면 '네이버'나 '다음'은 접속하는 순간 궁금하지 않은 사실들에 '궁금증'을 부여한다. 예를 들어 '연예인 이혼설'이나 '연예인 루머'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구글에서 무엇을 검색해야 하는지 막막하다. 그에 비해서 다음과 네이버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통해서 사용자가 전혀 관심없던 사실에 관심을 갖게 해준다. 그만큼 친절하지만 그만큼 불필요한 시간을 소비하게 만든다.


  그래서 필자는 올해부터 가능하다면 '구글 검색'을 통해서 '똑똑한 검색'을 해보려고 한다. 그 중에 하나로 구글 검색을 똑똑하게 할 수 있는 방법부터 소개를 해보려고 한다.



이건 꼭 찾아줘!

  구글에서 '검색어'의 처음과 끝에 큰 따움표("")를 입력하면 해당 단어나 문장이 반드시 포함된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이건 빼고 찾아줘!

  검색어 앞에 -를 입력하면 해당 검색어를 제외한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비슷한거 찾아줘!

  검색어 앞에 ~를 입력하면 검색어와 유의한 의미를 가진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이 단어 정의가 뭐야?

  검색어 앞에 define:를 입력하면 검색어의 정의를 보여준다.



계산 해줄래?

  사칙연산을 비롯하여 단순한 수식을 검색창에 입력하면 계산한 결과를 보여준다.



애매한 단어가 있는데 찾아줘!

  정확한 검색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문장 사이에 *를 넣어서 검색하면 빈자리를 채워서 검색 결과로 보여준다.



여기서만 찾아줘!

  블로그나 홈페이지와 같이 특정 사이트에 등록된 정보에서만 검색하고 싶을 때, site:사이트주소(url)을 입력하면 해당 사이트에서만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보다 다양한 옵션이 있지만 이 정도만 활용해도 충분히 '구글'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여기서만 찾아줘!'라고 설명한 기능은 굉장히 매력적이다. 예를 들어 맛집 블로그에서 '강남역'에 대한 정보를 찾고 싶다면 구글 검색창에 'site:www.TheBetterDay.com 강남역'이라고 하면 해당 블로그에 작성된 정보(글)가운데 '강남역'만 검색하여 보여준다.


  이렇게 구글은 보다 똑똑한 검색을 가능하게 해주는 '검색 전문가'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