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키감이 좋은 키보드, 눈에 쏙 들어오는 선명한 화질의 모니터, 프로그램의 빠른 실행을 도와주는 CPU와 메모리, 깨끗한 인쇄물을 뽑아주는 프린터... 컴퓨터와 같은 IT 제품이 '좋다 혹은 나쁘다'라고 평가받는 내용들이 바로 위에서 언급한 것들이다 . 이 외에도 '좋은 음질의 이어폰 또는 스피커'도 있지만... 대부분은 '막귀'라고 부르며 MP3P의 음질이나 이어폰의 성능등을 평가하지 못한다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다.

  필자 역시 고가의 이어폰을 왜 구입하는지 몰랐던 사용자였다. 일명 '막귀'라고 스스로도 이야기했었던게 사실이니까...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청각'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지금까지 다루었던 스피커, 이어폰, 음향기기등의 성능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 바로, MW600이라는 놈(?)을 만나면서...

  그래서 이번 포스트에서는 필자의 귀가 '막귀'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해준 MW600에 대한 내용을 다루어보려고 한다. 



  MW600은 소니(Sony Ericsson)에서 만든 제품이다. 쉽게 표현하면 블루투스 방식의 무선 이어폰이다. 여기에 살짝 살을 붙이면 'Hi-Fi'기능을 갖고 있고, FM 라디오 기능도 포함된 제품이다.

  가격부터 이야기하면 10만원이 살짝 넘는다. 무슨 이어폰이 10만원을 넘어~라고 물어본다면... '괜찮은 이어폰'이라서 그렇다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사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필자도 남들에게 숨김없이 '막귀'라고 이야기를 하던 사람이였기 때문에 10만원이 넘는 이어폰은 꿈에도 생각하지 않았던게 사실이다.

  그런데 이번 MW600은 분명히 다른 느낌의 이어폰이였다. 그러니 이제는 '괜찮은 이어폰은 비싼게 당연하다'라는 생각을 갖게 된 것이다. 필자와 같이 본인이 '막귀'라고 생각하거나 저렴한 이어폰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MW600과 같이 비싼 가격의 이어폰으로 평소 듣던 음악을 들어보면 그런 생각에 변화가 생길것이다.



  MW600이 갖고 있는 간단한 특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OLED 디스플레이
        - FM라디오 기능
        - (전화기와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통화기능
        - (동시에 3개 장비) 무선연결

  사실, 블루투스(Bluetooth)라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이며, 그 외에는 소니가 보여주는 '디자인'적인 부분이 더욱 강조되는 제품이라는 생각이 드는게 사실이다.



  MW600의 첫 느낌은 역시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이 만들어준다. 블랙 색상으로 손가락 하나보다 얇은 굵기의 크기뿐만 아니라 디자인에서 큰 장점이 있다.

  그런 이유때문일까... 사실 아이폰과 같이 최근에 출시된 다양한 스마트폰의 '이어폰'으로 많이 사용되는게 바로 MW600이다. 그만큼 어떤 회사의 제품이냐를 따지기에 앞서서 멋진 디자인과 높은 성능이 이렇게 다양한 제품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에게 선택받는 이유가 되는 것이다.



  특히 위 사진처럼 MW600의 작은 크기 덕분에 '분실'의 위험도 고려해야 할 정도로 작다. 개인적으로 MW600의 깔끔한 디자인이 단순해지는 것을 방지해주는 '소니 에릭슨'의 마크가 참 예쁘게 보인다. MW600을 처음보는 지인들은 저 마크를 '버튼'으로 착각하고 누르기도 하지만... 분명히 '소니 에릭슨'의 제품임을 보여주는 마크일뿐!



  MW600도 여느 장비와 마찬가지로 음악재생을 위한 버튼 (되감기, 재생/멈춤, 빨리감기)과 불륨을 조절하기 위한 버튼(볼륨 높이기/낮추기)이 있다. 그 중에서 볼륨조절버튼의 경우가 약간 특이한데... 바로 터치방식이다. 터치라고 해서 OLED화면을 터치하는게 아니라 볼륨조절버튼 부분을 터치하거나 슬라이드처럼 밀어주면 된다. 사실, 다른 제품과 달리 버튼식이 아니라서 처음에 상당히 애를 먹었지만... 적응되고 나니 색다른 느낌을 주는 건 확실하다.



  MW600의 경우 같은 회사에서 만든 X10과 너무 잘 어울리는 한쌍이다. MW600이 갖고 있는 블루투스 통화기능이나 음악재생 심지어는 라디오 기능까지... 엑스페리아 X10과 중복되는 기능이 하나도 없이 서로 보완해주는 기능이다. X10의 4인치 대형 화면때문에 커다란 크기가 손에 들고 다니기 부담스럽다고 생각하신 분들에게는 가방속에 넣어두고 MW600으로 통화하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현재 MW600은  한번 페어링을 해놓은 경우... 전원을 켜는 동시에 자동연결되므로 반복적인 연결을 시도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편리하다. 인터넷에서 MW600의 한글/영문 표시에 대한 부분이 이야기되고 있는데... 필자가 imac과 x10으로 테스트한 결과 한글은 미 지원이 맞으며(깨져서 표현되는게 아니라 아예 표시가 안됨), 영어의 경우는 잘 표현된다.



[참고] MW600을 블루투스로 연결하기! : 페어링(pairing)이 잘 안되요~~~
X10의 경우는 생각보다 쉽게 블루투스로 연결이 되었던 MW600이 iMac에서는 꽤 고생시켰다. 이유는 간단했다. 블루투스의 장비검색에서 MW600이 표시되지 않는다면... MW600의 전원을 껐다가 켤때 '전원버튼'을 약 5~10초간 꾸~~욱 눌러주면서 블루투스의 장비 검색을 하면 목록에 MW600이 등장한다. 그리고 나서는 아무 문제없이 잘~ 사용된다는 사실!


  소니 에릭슨의 엑스페리아(Xperia) X10을 구입하시려는 분들께 드리는 소식!

  어제(21일) 발표한 X10의 출시소식과 함께... MW600을 출시이벤트로 2,000명에게 추첨/지급 한다고 합니다. X10의 출시일인 6월 23일부터 출시 1주간 X10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2,000명을 추첨해 12만원 상당의 MW600 '블루투스 헤드셋'을 증정한다.

  혹시, X10을 구입하려는 분들에는 절호의 찬스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정보를 전달해드립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