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컴퓨터 운영체제는 역시 '윈도우(Windows)'이다. 그만큼 대중적이며, 또 그만큼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윈도우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그런 윈도우가 새로운 버전으로 우리에게 소개되었으니... 바로,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운영체제(Operating System, OS)인 윈도우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새롭게 등장한 것이 바로 '윈도우8'이다. 이번 글에서는 윈도우8을 조금 더 쉽게 소개를 해보려고 한다. 윈도우8은 어떤 모습으로 우리를 찾아왔는지 지금 바로 만나보자!





  '윈도우8'은 지금까지의 윈도우에서 경험한 것 이상의 '풍부한 터치'를 제공한다. 쉽게 말해서 윈도우8의 다양한 활용을 위한 조작을 손가락 끝에서 100% 완벽하게 '터치'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제껏 경험한 적 없는 풍부한 터치를 통한 조작이 가능하면서 윈도우8은 노트북이나 PC뿐만 아니라 '태블릿'을 통해서도 사용자에게 다가왔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ASUS Vivo Tab RT'라고 하는 태블릿을 통해서 새로운 윈도우8의 매력을 소개하려고 한다. 키보드와 마우스가 없어도 손 끝에서 펼쳐지는 멋진 윈도우8의 모습은 '놀라움' 그 자체이다.


  참고로 ASUS Vivo Tab RT는 '윈도우8 RT'를 탑재한 태블릿이며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525g 무게에 8.3mm라는 슬림함으로 지금까지 출시한 다양한 OS(iOS, 안드로이드)의 태블릿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Tegra3 Quad-Core(쿼드코어) CPU를 사용하며, Super IPS+ 패널(Panel)까지 사용한 최고 사양의 태블릿이다.


  ASUS Vivo Tab RT를 직접 사용하면서 태블릿 시장에서도 '윈도우8'이 두각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이 들 정도로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었다.




  가장 처음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바로 '휴대성'이다. 물론 ASUS Vivo Tab RT 제품이 슬림하고 가벼운 태블릿이라서 휴대성이 높다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일 것이다. 거기에 하나 더 매력적인 것은 이렇게 휴대성이 강조된 태블릿에서 '윈도우8'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우리는 '윈도우(Windows)'라고 하는 운영체제를 노트북이나 컴퓨터와 같은 기기에서 만났기 때문에 태블릿 즉, 가볍고 슬림한 기기에서 한손으로 들고 윈도우를 사용한다는 것이 정말 새롭게 느껴진다. 


  물론 ASUS Vivo Tab RT에 설치되어 있는 윈도우8은 정확하게 '윈도우8 RT'버전이다. 윈도우8 RT(Windows8 RT)는 태블릿과 같은 ARM기기를 위한 윈도우8 운영체제 버전이다. 윈도우8 RT는 윈도우8과 달리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가 포함되지 않으며, 대신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13 RT를 무료로 포함하고 있다.


  아무튼 다양한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사용해 본 필자의 입장에서도 한 손으로 휴대가 가능한 디바이스(기기)에서 윈도우를... 그것도 최신 윈도우인 '윈도우8'을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은 놀랍고 신기한 일이다.





  윈도우8을 상징하는 새로운 모습의 '시작 화면'은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윈도우8만의 매력이다. 시작 화면의 각 타일(tile)은 친구, 앱, 웹 사이트, 폴더, 메시징, 날씨 등 사용자에게 중요한 모든 것에 연결되어 있다. 이런 타일을 사용자 스스로가 다양한 위치에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나열(정렬)할 수 있다는 것 역시 매력이다.


  즉, 요즘처럼 '나만의 개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시대에 다양한 디바이스의 외관(디자인)만 개성을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운영체제(OS)에서부터 사용자의 개성을 담아 '나를 표현하는 시작 화면'으로 인식된다는 것이 윈도우8의 시작화면이 갖는 특장점인 것이다.




  또, 윈도우8의 타일은 단순히 멈춰 있는 예쁜 아이콘 또는 박스가 아니라 생동감 넘치게 움직이며 최신 정보를 보여주는 하나의 '위젯'과 같다. 다양한 타일이 자신이 갖고 있는 정보를 열어보지 않아도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만큼 '업데이트된 새로운 내용'을 사용자가 쉽게 인지하게 되는 것이다.


  윈도우8의 새로움을 강조하다보면 '옛 모습'이 아쉬운 경우가 있다.




  윈도우7까지 사용되었던 데스크탑(desktop) 모드의 화면이다. 윈도우7을 실행한 것이 아니라 윈도우8에 있는 '데스크탑(Desktop)'을 실행한 것이다.




  윈도우8의 시작 화면에 있는 '데스크탑(Desktop)' 타일을 터치하면 익숙한 모습의 윈도우를 만날 수 있다. 데스크탑 화면으로 전환된다고 해서 부팅 시간이 필요하다거나, 화면 전환을 위한 준비 시간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바로 '데스크탑' 화면이 실행된다.




  재미있는 것은 윈도우8의 '데스크탑(Desktop)'은 윈도우7까지의 그것과 유사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시작(윈도우마크)'이 없다.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실행할 수 있지만 윈도우8은 굳이 데스크탑 모드에서 실행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윈도우에 익숙해있는 사용자를 위한 배려일 뿐, 제대로 된 윈도우8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시작화면'을 보다 잘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여기서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사용자가 '윈도우8의 새로움'에 익숙하기 전까지 기존에 사용한 데스크탑 모습을 담고 있다는 것은 사용자에게 익숙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라서 역시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윈도우8에는 인터넷 익스플로어 10(Internet Explorer 10, IE10) 뿐만 아니라 MS 오피스 2013(워드 2013, 엑셀 2013, 파워포인트 2013 등)이 설치/사용된다. IE10과 MS 오피스 2013은 윈도우8이 아니라도 최신 버전을 사용하고 싶어하는 사용자에게 이미 인기를 얻고 있는 소프트웨어이다.


  그만큼 윈도우8을 사용하면 이런 MS(마이크로소프트, Microsoft)의 최신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다.




  전혀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꼭 이야기해야 하는 부분이 있으니 바로 '입력'을 위한 가상 키보드이다. 윈도우8은 '터치'를 통한 풍부한 조작이 가능해졌다고 앞에서 언급했다. '터치'를 통한 조작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마우스 기능은 물론이고 키보드 기능까지 포함해야 하기 때문에 가상 키보드를 통한 입력은 기본적인 것이다.


  그런 점에서 웹 서핑(인터넷 사용)을 할 때 사용되는 윈도우8의 기본 가상 키보드를 살펴보았다.


  커다란 화면에 가득 차는 크기는 물론이고 키보드의 모양과 크기가 타이핑에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도록 구성되어 있었다. 특히, 직접 가상 키보드를 통해서 입력해 본 느낌은 기존 태블릿과 비교해도 높은 사용성을 보여준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입력에 편리한 키보드 였다.


  이제 어느 정도 윈도우8의 기본 기능 및 모습을 살펴보았다. 이제 윈도우8의 사용자라면 이런 생각을 갖게 될 것이다.


터치 조작도 좋고, 타일 방식의 시작 화면도 좋아!

그런데, 윈도우8에서 어떤 프로그램을 어떻게 실행하라는 건데?



  이제 부터 소개할 윈도우8의 기능은 'Store'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앱스토어(app store)'와 동일한 것이 윈도우에도 있으니 바로 '윈도우 스토어(Windows Store)'가 바로 그것이다.




  윈도우 스토어(Windows Store)는 윈도우8(Windows 8)과 윈도우8 RT(Windows8 RT)에서 엑세스하여 다양한 PC용 앱(어플)을 다운로드하여 설치/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매력적인 공간이다.


  이미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서 '앱(어플)'을 추가로 다운받아 설치/사용하는 것은 익숙해져 있다. 그런 모습을 PC에서도 동일하게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윈도우 스토어 역시 가격, 등급으로 다양하게 앱(어플)을 필터링하여 안내하고 있으며, 많은 무료 앱을 통해서 사용자의 윈도우8 기능 활용에도 우수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또 재미있는 것은 유료 앱을 구입하기 전에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하여, 사용자가 관심있게 생각하는 앱을 탐색하고 사용해보도록 지원하고 있다.




  윈도우 스토어(Windows Store)는 다양한 카테고리로 정렬이 되어 있는 것은 물론이며, 'Top free'와 같이 각 카테고리별로 '무료 어플'을 보다 쉽게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메뉴까지 제공하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윈도우8의 모든 화면에서 활성화 할 수 있는 '참바(Charm bar)'를 통해서 윈도우 스토어에 있는 다양한 앱(어플)을 쉽게 검색(Search)할 수 있다.



  실제로 'Cut the Rope'라고 하는 인기 게임을 윈도우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보도록 하자!



  참바(Charm bar)의 Search를 선택하고 검색창에 'cut the rope'를 입력한다. 검색 범위가 'Store'로 되어 있는 것은 윈도우 스토어에서 참바의 검색 기능을 활성화했기 때문이다.


  인기있는 앱(어플)의 경우는 'Recommendations(추천)'으로 검색 결과를 보다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검색한 Cut The Rope 어플을 선택하면 'Free(무료)'라는 것과 함께 'Install'이라는 메뉴가 보인다.




  인스톨(설치, install) 메뉴를 선택하면 위와 같이 마이크로소프트 계정(Microsoft account)를 묻는다. 물론 한번 입력하면 차후에는 자동으로 선택되어 진행된다.





  시작화면의 '타일'을 확인해보면 새로운 타일이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현재 설치중이라는 것은 'installing'이라는 문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치가 완료되면 우측 상단에 위와 같이 'OOOOO was installed'라고 하는 안내문구가 나타난다. 




  이런 방법으로 위와 같이 추가 어플을 설치해보았다. 어느 것 하나 어려움없이 쉽고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었다. 그만큼 지금까지 윈도우와 달리 윈도우8은 다양한 유틸리티를 인터넷 검색이나 해당 기업의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지 않아도 '윈도우 스토어(Windows Store)'를 통해서 쉽고 빠르고 간편하게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그것이 바로 윈도우8의 '윈도우 스토어'가 갖고 있는 매력일 것이다.




  윈도우 스토어(Store)는 물론이고 Games(게임), Music(뮤직), Camera(카메라), Video(비디오) 등 윈도우 8은 다양한 즐길거리를 하나로 묶어주는 동시에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제공해주고 있다.




  그 중 하나인 'Games(게임)'을 살펴보면, 윈도우 스토어에서 제공되는 게임은 물론이고 인기 콘솔 게임기인 'xbox 360'의 게임을 구입할 수 있는 스토어 역시 운영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윈도우8은 다양한 MS 제품(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을 하나로 묶어주는 동시에 사용자가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시작점이 되어주는 것이다.




  윈도우8이 무엇이 좋아졌으며, 무엇이 편리하냐고 물어본다면 필자는 이렇게 이야기하고 싶다.


  지금까지 우리가 사용하던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제품을 윈도우8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그런 모습이 보다 다양한 기능을 활용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며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특히, 하나의 타일을 실행하는 것이 사용자에게 '신기하고 재미있다'는 생각을 갖게 해주므로써 윈도우 8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자가 스스로 재미있게 배우고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윈도우8의 변화는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사용자에게 어필할 수 있으며, MS를 비롯한 윈도우8과 관련된 소프트웨어(앱) 제공 업체는 보다 다양한 기능을 윈도우8에 '앱'이라는 날개를 달아줄 것이다.


  그것이 바로 윈도우8이 신선한 매력을 갖고 있으면서 편리한 사용성을 갖고 있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


  윈도우8은 기존 윈도우와 너무 다른 모습을 하고 있지만, 잘 살펴보면 우리에게 익숙한 모습 역시 잘 갖추고 있다. 그것이 바로 윈도우8의 매력이며 장점이다.

 

* 이 글은 해당 기업의 후원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