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녀노소 구분없이 할 수 있는게 무엇이 있을까? 
운동, 공부, 술/담배(?), 다이어트 등등등

  특히 다이어트는 정말 남녀노소 구분이 없다. 10년전에는 '다이어트한다'며 밥상에서 밥을 덜어내는 딸의 모습에 좋은 시선을 주지 않았던 할아버지도 요즘은 다이어트의 중요성을 다 안다.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이유는 모두 다르지만 대부분은 예쁜 모습 즉, 날씬한 모습을 목표로 한다. TV속에 보여지는 남녀 얼짱 스타들 모두가 꽉 마른 체형에 날렵한 턱선에 조막만한 얼굴등 다이어트를 해야지만 비슷하게라도 된다는 생각에서 말이다.

  필자도 벌써 1년 넘게 다이어트를 외치고 있지만 무한반복되고 있을뿐 그냥 그대로의 체형을 간직하고 있다. 아니 사실대로 말하면 운동은 계속하는데 몸무게는 조금씩조금씩 늘고 있다. 남들은 운동을 해서 근육양이 많아져서 그런다고들 하지만 이거야 원~ 최소한 1~2KG이라도 빠져줘야 할 맛이 나는데... 더구나 다이어트만 시작하면 이런 일이 꼭 생기니...  


 다이어트만 시작하면 꼭!!! 없던 회식도 생긴다.  
  생전 연락없던 친구나 회사 선/후배가 밥을 사준다고 하고 술을 마시자고 한다. 잠깐을 같이하고 집에가도 11시. 그날 운동을 못하는건 다행이지만 가끔은 그날의 여파로 다음날도 쉬는 경우까지 생긴다. 다이어트를 위한 운동이나 식이요법이 2~3일로 변화가 생기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건 모르고 하는말. 빠지는 것은 2~3일에 못 느끼지만, 단 한번의 회식으로 2~3일 운동을 쉬고나면 '빵빵한 볼살'은 눈에 쏙 들어온다는거.


 다이어트만 시작하면 꼭!!! 없던 병도 생긴다.  
  일년내내 감기나 배탈등으로 아파봤던 적이 없었는데... 다이어트 시작과 함께 감기 몸살이 오는건 왜?! 물론 몸이 아프니 피부도 거칠어지고, 안색도 좋지 않아 운동을 하지 않아도 살이 빠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약 먹고 노른한 몸에 운동하면 증상만 더 심해진다고 하는 주변분들의 말이 왜 이렇게 가슴속에 팍팍 박히는지 그럴때는 청개구리였던 필자도 온순한 아기양처럼 말을 잘 듣는다.
 

 다이어트만 시작하면 꼭!!! 먹을 복이 터진다.  
  힘들게 점심을 조금 먹고 사무실로 들어오는데, 생전 말이 없던 선배가 "우리 커피 한잔 할까?"하며 비싸디 비싼 커피를 사준다. 가격만 비싸면 되는데 칼로리도 가득 들어있는 맛있는 커피를 먹고 나면 가슴한켠이 찡하다. 근데 커피 위의 생크림은 왜 이렇게 맛있는지 모르겠다.


 다이어트만 시작하면 꼭!!! 업무 복도 터진다.  
  점심도 조금 먹고 기운없는 몸을 이끌고 칼퇴근을 생각해 보지만, 이런... -_-; 업무가 끝이 없다. 힘들면 생각나는 말 "먹고 살자고 하는데 힘든데 먹지도 못하면 되나?" 당연히 안되지. 힘들수록 고단백 고 칼로리로 채워야 기분이 좋아지는건 왜일까?
  
  든든하게 먹은 늦은 저녁식사 때문일까?! 그나마 힘든 업무가 조금은 편안하게 느껴진다. 이런 편안함이 다이어트 포기를 이끄는 지름길이며, 앉아서 일만하는 직장인의 '러브핸들'을 만드는 이유가 되는 것이다. 휴~ 이부분에서 필자도 많은 아주~ 많이 느껴봤던 것이다.


 다이어트만 시작하면 꼭!!! 가족을 챙기느라... 힘들다?!  
  회사일로 매일 퇴근이 늦다가 하루 일찍 가면 어머니가 고생했다며 영양식으로 저녁 만찬(?)을 차려주신다. 고마운 마음에 먹고 운동을 해볼까 하면 그간 가족과 못다한 시간을 위해서 얘기를 나눠야 할 듯한 분위기. 근데 더 문제는 따뜻한 방바닦에 앉으면 솔솔 잠까지 온다. 이럴때 머리속에는 또 "내일 하지뭐...하루 운동해도 안빠지는데 하루 쉬고 낼해야겠다."


  이렇게 우리가 부르는 '일상'에서 다이어트는 '스트레스'라는 모습으로 변해지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으며 하는 다이어트는 사실 성과를 보기 힘들다. 특히 다이어트를 '운동'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 학생때는 힘들어도 운동을 멈추지 않고 한다. 하지만 20대만 넘어도 특히 스스로 하는 운동(헬스등)은 힘들면 멈추고 그만하게 된다. 힘들때 해주는 것이 바로 운동이며, 그때 멈추면 다이어트 효과는 없다. 단 몸매를 유지는 할 수 있다. 몸매를 유지하려면 그 정도로 하면 되지만 몸무게를 줄이고 싶으면 더 해야한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헬스장에서 스스로 운동을 할때 효과를 보기 어려운 이유이다.

  "다이어트 = 운동 (운동으로 살빼세요~)" 이 말은 정말 운동선수처럼 운동을 할때 맞는 말이다. 일반적으로는 "다이어트 = 운동 + 식이요법"이다. 적게 먹고 운동을 해야 운동선수만큼 하지 않아도 살이 빠지는 것이다. 필자도 "다이어트 = 운동"이라는 법칙대로 1년간 운동을 했지만 역시나 몸무게만 늘어날 뿐이다. 하루 1시간..이정도 운동은 '몸매유지' 그 이상은 힘든거 같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