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드디어... 드디어... 2010 남아공 월드컵이 시작되었고 우리나라의 첫 번째 경기인 '그리스전'이 12일 저녁에 펼쳐졌다. 이번 주말 저녁은 평소와는 많이 달랐다. 언제나 붐비는 꽉 막힌 도로들은 텅텅 비었고, 주택가 주변을 뛰어 놀던 아이들의 모습도 볼 수 없었다. 붉은 색 티셔츠를 입고 어디론가를 향해서 빠른 발걸음으로 이동하는 분들이 보일뿐... 거리는 너무도 한산했다.

  이유는 바로 월드컵을 즐기는 우리나라의 문화때문이다. 붉은 함성을 위해서 서울 시청앞 서울광장을 시작으로 코엑스와 같은 각종 응원장소로 많은 분들이 향했기 때문이다. 집에서 TV를 통해서 응원하는 분들도 요즘은 집에서 붉은 티를 입고 한목소리로 응원을 한다고 하니... 이제 '붉은 물결, 붉은 함성'은 바로 우리가 월드컵을 즐기는 방법이자 문화가 된 것이다.



  월드컵을 우리는 '세계인의 축제'라고 한다. 2002년을 전후로 우리나라는 '월드컵'을 즐기는 방법을 찾게 되었고, 이런 방법이 응원하는 분들의 '즐거움'과 함께 국내 축구의 발전도 해주었다는 것은 사실이다.

  지난 12일에 펼친 응원전의 '붉은 함성'은 절대 우리나라의 태극전사에게까지 전해질 수 없다라는 것이 상식이지만... 그런 상식을 뛰어넘는 것이 바로 '붉은 함성'이였다. 사람들이 회사에서, 거리에서 또는 남아공 현지에서 우리의 태극전사들을 향해서 소리질러주는 응원의 힘이 2:0이라는 값진 승리를 만들어준 원동력이 아닐까.


  12일 그리스전을 시작으로 '대한민국의 16강 계획'은 착착 진행되고 있다. 이제 '대한민국' 국민들이 염원하는 16강은 꿈이자 희망이 아니라... 현실로 되어가고 있다. 이번 그리스전에서 보여주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면 17일에 펼쳐질 '아르헨티나전'에서도 승리를 기대해볼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월드컵은 '축구'라는 스포츠에게도 중요한 시점이 되어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스포츠로 즐기는 문화를 생각해보면 '농구'나 '야구'정도만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프로 농구와 프로 야구가 활성화 되어 사람들이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선수들이나 팀을 응원하러 경기장을 찾듯이...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열정적인 '붉은 함성'이 축구로 향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을 해본다.

  월드컵은 '2010 남아공'에서 열리고 있지만 10년후에도 100년후에도 다른 나라에서 개최될 것이고, 그곳에도 우리나라 미래의 '태극전사'들이 가슴에 태극기를 달고 멋진 경기를 보여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월드컵에 대한 관심과 사랑도 중요하지만, 태극전사들이 성장할 수 있는 국내 프로리그나 '축구' 그 자체에 대한 '사랑과 관심'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WBC(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보여준 응원이 프로 야구에 대한 사랑으로 변화된 것처럼, 지금 월드컵에서 보여주는 붉은 응원이 프로 축구에 대한 사랑으로 변화될 수 있었으면 한다. 


  위 만화는 'All the reds' 사이트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것이다. 필자가 '축구에 대한 사랑'을 바랬던 것과 비슷한 내용으로 월드컵과 함께 'K리그'에 대한 지원(서포트)를 다루는 내용이다.

  우리는 월드컵을 통해서 '대한민국의 축구 발전'을 시작해야 하며, '대한민국의 축구'를 세계에 알리는 것이다. 월드컵에서 반짝하는 모습보다 만화에서 이야기하는 '축구를 입고, 축구를 외치고, 축구와 소통하자!'라는 헬로! 풋볼 캠페인이 바로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축구문화의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