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 글에서 소개할 어플은 '트리플래닛'(Tree Planet)'이라는 어플이다. 2012년 4월 5일 식목일을 대비해서 1월부터 이야기를 하면 약간 빠른 느낌이 드는건 사실이지만... 워낙 좋은 이벤트여서 조금 일찍 소개를 해보려고 한다.



  '트리플래닛' 어플은 안드로이드(Android) 기반의 스마트폰에서 실행가능한 어플이다. LG와 한화가 스폰서로 있다. '트리플래닛'은 한마디로 말하면 '나무를 대신 심어준다'는 것이다. 쉽게 설명하면 스마트폰 사용자는 '트리플래닛'어플을 다운받아서 게임처럼 나무를 심고 그리면 된다. 이 과정을 통해서 트리플래닛에 심은 '나무'는 실제로 사막에 '나무'를 심어지게 되는 것이다.

  점점 사막화되고 있는 지구를 보살필 수 있는 가장 쉽고 빠르고 정확한 방법이 아닐까. 특히, 다가오는 4월 5일 나무를 심는 것이 다소 부담스러운 분들이라면 스마트폰에서 '트리플래닛'어플을 다운받아서 게임처럼 즐기면 그것으로 나무 한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행동인 셈이다.


  안드로이드(Android)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마켓'어플을 실행한다.


  마켓에서 '트리플래닛'으로 검색하면 위와 같이 어플 두개가 검색될 것이다. 이 중에서 어플 제목이 '트리플래닛(TREE PLANET)'인 어플을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하면 된다.


  '트리플래닛' 어플은 약 20MB의 용량으로 되어 있다. 어플 미리보기를 통해서 귀여운 실행 화면을 설치 전에 미리 확인할 수 있다.


  트리플래닛 어플을 다운로드/설치하고 나면 위 사진처럼 '트리플래닛'이라는 아이콘이 생성된다. '나무심기'라는 캠페인성 느낌이지만 실제 어플은 게임과 같이 진행되므로 스마트폰에서 즐겨 사용하는 게임들과 함께 관리하고 즐기면 된다.


  '트리플래닛' 어플을 실행하면 위와 같이 어플 실행에 필요한 추가파일 다운로드 과정이 진행된다. 트리플래닛 어플은 고화질 이미지를 사용하여 약 60MB의 추가파일 다운로드가 진행되는데... 와이파이(Wi-Fi)가 연결된 상태에서 진행하는 것이 좋다.

[참고] '트리플래닛' 어플은 아직 ICS(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안드로이드 4.0)에서 정상 작동이 되지 않는다. [테스트 기종 : 갤럭시 넥서스] 어플 실행은 가능하지만, 위에서 설명한 추가파일 다운로드 과정이 진행되지 않는다.



  '트리플래닛' 어플을 실행한 모습이다. 'CONTINUE(계속하기)'와 'NEW GAME(새로 시작하기)'가 보이고 하단에는 '트리플래닛' 어플에 대한 소개 메뉴들이 준비되어 있다.

  '트리플래닛' 어플은 녹색사업단의 녹색자금 지원으로 제작되었는데... 어플의 완성도가 꽤 높은 편이다. 그래서 관련 소개 메뉴도 한번씩 클릭해 볼 만큼 짜임새있고 잘 꾸며진 컨텐츠들이 준비되어 있다.


  파트너 소개와 스폰서 소개도 깔끔하게 되어 있다. LG 전자와 한화가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다. 이런 부분은 칭찬해줘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로 좋은 회사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한다.








  '트리플래닛' 어플을 실행하고 레벨 1단계를 진행하는 모습(캡쳐)이다. 보는 것처럼 실행하는 과정 과정이 게임처럼 진행되므로 '나무심기'라는 것 보다 그 순간 순간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위에 설명한 과정은 약 3~5분 정도면 진행이 가능하며, 실제로는 마지막 화면에 보이는 '새싹'을 실제 나무로 기르는데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이 부분은 과거 '다마고찌'라고 불리던 게임처럼 진행된다.


  나무에 '세아향'이라는 이름도 붙여줄 수 있고, 자주 만져주고(?) 관심을 갖어주면 좌측 상단에 있는 '레벨(Lv.)'에 포인트가 쌓여간다. 그런 과정을 통해서 '트리플래닛'어플의 나무를 키우는 것이다.



  '트리플래닛'어플은 이렇게 게임처럼 즐기면서 환경(지구)를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어플이다. 굳이 식목일을 위해서 사용할 필요는 없지만, 다가오는 2012년 식목일에 좋은 이벤트성 어플이 아닐까 생각해서 추천해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