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애플도 삼성도 ... 어떤 누구도 서로를 '라이벌'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지 않지만, 국내에서는 사용자들에 의해서 '라이벌 제품'으로 유명한 기업이 바로 애플과 삼성이다. 개인적으로 애플의 기가 막히는 디자인과 사용자를 배려하는 기능성, 그리고 사용자들 입장에서 '갖고 싶게 하는 매력' 만큼은 어떤 제품과 어떤 브랜드와 비교해도 '최강!'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그에 비해서 삼성은 애플과 같이 특정한 분야에서만 사랑받는 브랜드가 아니라 가전제품을 시작으로 컴퓨터, 모바일기기, 그리고 반도체와 전원, 디스플레이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에 인정받는 '톱 브랜드'이다.

  그런 점을 놓고 생각하면 팔이 안으로 굽어서 인지 몰라도 '삼성'이 보다 대단한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애플에 주목하는 이유는 바로 '아이폰'을 시작으로 스마트폰과 모바일 기기 시장에서 보여주는 애플의 매력때문이다. 그런 애플의 독주를 막으려는 노력을 하는 수많은 기업들 중에서 몇몇 기업의 행보가 눈에 들어왔고, 그것이 바로 '삼성'인 것이다.

  삼성은 '갤럭시S'를 통해서 국내에서는 '아이폰의 대항마'라고 불릴 정도이다. 물론, 같은 플랫폼이 아니라고 생각할 때 서로 '대항마'라고 비교하기에는 다소 어려운게 사실이다. 하지만, 개인 사용자 입장에서 단 한대의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어떤 제품을 구입할 것인가라는 시점에서 아이폰과 갤럭시S, 갤럭시S와 아이폰을 비교하고 '대항마'라는 수식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삼성의 갤럭시S와 갤럭시탭이 해외에서도 호평을 얻고, 이번에 출시하는 넥서스S라는 진저브레드(안드로이드 2.3버전)를 탑재한 구글의 레퍼런스폰까지 삼성에서 출시하고 있으니 누가 뭐래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삼성을 절대 무시할 수 없는 위치라는 것은 사실이 되었다.


  이런 삼성의 변화를 이끌어주는 것은 무엇일까? 우리나라 제품이라서 무조건 좋다고 이야기하는 것? 물론, 그런 부분도 없다고는 할 수 없다. 필자 역시 아무리 객관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어도 애플보다 삼성이 좋은 것은 변함이 없다. 한글을 사용할 때 애플제품보다 삼성제품이 편리하고, 우리나라 사용자들의 사용습관을 담고 있는 것도 여전히 삼성이니까...


  하지만, 이런 부분은 아주 작은 매력포인트일뿐! 삼성의 변화를 이끌어주는 가장 커다란 부분은 바로 부품 하나 하나의 힘이다. 슈퍼 아몰레드(Super AM OLED)라고 불리는 삼성SDI의 디스플레이나, 아이폰/아이패드에도 들어가는 삼성SDI의 배터리(2차전지)는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요즘 인기있는 '모바일 기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성능을 갖기 위한 중요한 부품인 것이다.



  물론, 디스플레이나 배터리와 같이 눈에 많이 보이는 부품 이외에도 메모리와 CPU와 같은 다양한 반도체 소자 역시 '삼성'이 갖고 있는 힘이다. 물론, 이런 자부심이 '우리나라'라는 공통적인 감정에서 오는 부분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애플 제품에도 같은 회사인 '삼성SDI'의 배터리와 반도체가 제공된다면 어떨까? 전체 제품에서는 차이를 갖고 어떤 제품이 1등이냐 2등이냐를 가릴 수 있겠지만... 애플 안에서 대한민국의 부품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을 것이다.



  이런 부분에 다른 생각을 갖을 수 있지만... 무엇이든 첫 걸음은 있고, 그 첫걸음이 중요한 부분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면 그 첫걸음을 무시하고 짓밟기 보다는 그것을 보다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보다 높고 넓은 부분을 보려고 노력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