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커피의 맛을 알기 시작한 것은 바로 '직장생활(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부터였다. 필자가 처음 회사에 입사했을 무렵인 2005년에는 지금처럼 커피 전문점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커피 전문점 브랜드 수는 물론이고 길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커피 브랜드 매장 역시 손으로 꼽을 정도였다.


  하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미팅(회의)'도 커피점에서 하는 경우가 생기고, 외부 거래처 직원과 담소를 나누는 자리는 음식점에서 커피전문점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이런 변화때문일까... 하루에 1~2잔이면 충분했던 커피가 이제는 적게는 3~4잔, 많게는 4~5잔까지 마시게 되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커피의 맛을 어느 정도 느끼게 되면서 스스로 커피를 즐기게 되는 변화를 경험했다.


  개인마다 커피가 가장 맛있을 때가 있을 것이다. 필자의 경우는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을 하는 순간 따뜻한 커피의 향을 느끼며 마실 때 가장 행복하고 맛있다고 느껴졌다. 그런데 하루 중 가장 바쁜 아침에 커피를 탄다는 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믹스 커피를 이용하면 뭔가 아쉬움이 있고... 그런 필자에게 최고의 제품이 나왔으니 바로 '액상커피'이다.


  커피 머신이 없는 분들도 맛있는 커피를 간편하지만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액상커피'이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탐앤탐스 텀블러와 탐앤탐스 액상커피의 만남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탐앤탐스 액상 커피를 즐기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필자는 '텀블러'를 함께 사용하여 아침 출근 길 따뜻한 커피를 제대로 즐겨보고 싶었다. 그래서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텀블러와 액상커피의 조합으로 소개를 해보려고 하는 것이다.






  탐앤탐스 액상커피는 '물에 바로 부어 마시는 액상커피'로 일반 믹스 커피에 비해서 물과 섞이는 과정이 보다 손쉽다. 그 뿐만 아니라 캡슐 커피에서 느낄 수 있는 맛과 향을 최대한 비슷하게 만들어내는 만큼 '탐앤탐스 커피'를 가장 맛있게 그리고 가장 쉽고 간단하게 맛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탐앤탐스 액상커피'이다.




  탐앤탐스 액상커피는 아이스(ICE)와 핫(HOT), 이렇게 두가지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데... 포션 1개(액상커피 1개)를 사용하면 150ml의 물(우유)과 함께 맛있는 커피를 만들 수 있다. 회사나 학교, 운동, 캠핑에서 보다 손쉽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액상커피'의 매력인 것이다.




  탐앤탐스 액상커피는 '블랙(Black)'과 '스위트아메리카노(Sweet Americano)' 두 종류로 출시된다.





  탐앤탐스 액상커피는 이중 포장 되어 있는데, 안쪽 패키지 하단을 보면 포션을 꺼낼 수 있도록 개봉구를 확인할 수 있다. 개봉구를 열어 놓으면 포션을 한개씩 손쉽게 꺼낼 수 있고, 나머지 포션도 보관이 가능하다.




  탐앤탐스 액상커피에는 총 6개의 포션이 들어있는데, 150ml 물(우유)당 한개의 포션을 사용하므로, 하루 300ml 커피를 마신다고 하면 하루 2개의 포션을 사용하는 것이다.





  탐앤탐스 액상커피는 일반 컵에서도 즐길 수 있지만, 필자가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출근길 '텀블러'를 이용하면 보다 저렴하고 손쉽게 탐앤탐스 커피를 즐길 수 있다. 그래서 탐앤탐스 텀블러를 이용하여 액상 커피를 만들어보려고 한다.





  탐앤탐스 텀블러에 따뜻한 물을 절반 정도 넣으면 포션 1개를 사용할 수 있는 물 150ml가 된다. 텀블러에 가득 커피를 만들면 탐앤탐스 액상커피 포션이 2개 필요하다.





  탐앤탐스 액상커피 포션을 개봉하여 따뜻한 물을 담은 텀블러에 넣어준다. 액상타입인 만큼 손쉽게 텀블러에 담을 수 있고, 물과 섞을 수 있어 보다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과정을 하나씩 살펴봐서 그렇지... 믹스커비보다 손쉽게 커피를 만들 수 있다. 왜냐면 액상타입의 커피인 만큼 '탐앤탐스 액상커피'는 따듯한 물이 담긴 용기(텀블러)에 쏟아주면 보다 손쉽게 커피와 물이 섞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만든 커피를 들고, 출근하면 보다 저렴하게 '탐앤탐스 블랙커피'를 즐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