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타시모 체험단에 선정된지 한달이 지났다. 한달 동안 변화한 것이 있다면 '타시모를 통해서 커피의 맛을 느꼈다'는 것이다. 커피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기호 식품 중 하나이다. 하지만 필자에게 커피는 그냥 '만남을 위한' 또는 '미팅을 위한' 방법이자 수단일 뿐이었다. 사회 생활을 하면서 사람들과 만남을 갖는 순간 커피는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끌어가는 매력을 갖고 있다라고 할까.


  아무튼 타시모 체험단을 통해서 '커피의 매력(맛)'을 느끼면서 마지막 체험단 글을 어떻게 쓸까 이런 저런 고민을 해보았다.



2012/04/16 - [About Review/Life Item] -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커피! 타시모(Tassimo)

2012/04/23 - [About Review/Life Item] - 타시모에서만 만날 수 있는 커피, 맥심 그랑누아


  분명히 지난 번에 작성한 '타시모에서만 만날 수 있는 커피, 맥심 그랑누아'라는 글에서 타시모의 아메리카노 커피에 대한 글을 남겼다. 그래서 세번째 소개글에는 카푸치노나 마끼아또와 같은 부드럽고 달콤한 커피를 소개하려고 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더워진 날씨 덕분에 다시 한번 '아메리카노'에 대한 소개를 해보려고 생각을 바꿨다.




  지금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이 순간에도 책상 한켠에 놓여 있는 타시모의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기분좋은 맛을 통해서 커피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타시모와 함께 여름나기... 이 중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를 이용하여 아이스 아메리카노 만들기를 살펴보자!





  처음 타시모 체험단을 시작했을 무렵만 해도 타시모 커피 머신은 진열대에서 멋진 모습으로 보관되었다. 물론, 커피를 마실 때마다 식탁으로 옮겨서 사용했지만... 당시에는 '맛'보다는 '멋'으로 타시모(TASSIMO)를 대했다는게 사실이다.


  그런데 체험단이 마무리되고 있는 한달이 지난 시점에는 식탁에 떡하니 위치하고 있는 것이 바로 타시모 커피머신이다. 물론,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전기밥솥과 다양한 주방용기와 함께 하고 있어서 볼품이 없어 보일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생활에 그만큼 파묻혀 같이 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 주까지만 해도 카푸치노와 카라멜 마끼아또를 따뜻하게 즐겨마셨지만, 어느덧 25도를 넘는 기온으로 '시원한 커피'가 떠오르는 계절이 되었다. 그래서 가장 선호하는 커피가 바로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를 이용한 아이스 아메리카노였다.


  사실, '얼음' 몇개 넣어서 얼마나 다르게 변할까 하고 생각했던게 아이스 아메리카노였다. 그런데 실제로 타시모를 이용하여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어 시음해보니 '대만족'이라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그야말로 커피 전문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맛과 똑같이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정말 대만족이라는 생각이 들기에 충분했다.



  타시모를 이용하여 '아이스 아메리카노'만들기를 도전하면서 몇번의 시도를 해보았다. 그러면서 발견한 것이 같은 '아이스 아메리카노'라도 보다 시원함을 강조할 수 있도록 투명 컵을 이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타시모에서만 만날 수 있는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 티 디스크도 하나 필요하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위해서 필요한 '얼음' 역시 위와 같이 준비한다.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넣을 얼음은 크기가 작을수록 더욱 시원함을 느낄 수 있지만 가정용으로 쉽게 구할 수 있는 얼음이라고 해도 충분히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맛과 멋을 한번에 느낄 수 있다.



  요즘은 냉장고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얼음톨을 이용해도 사진 속에 보이는 것처럼 '별'모양의 얼음을 얻을 수 있다. 물론,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냉장고에서 이런 얼음틀이 기본으로 제공되지 않는다면 별도로 얼음틀을 구입하거나 커다란 얼음을 잘게 잘라서 사용해도 더욱 예쁘게 맛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날 수 있다.



  따뜻한 커피를 즐겼을 때는 위 사진처럼 타시모 커피 머신에 컵이 들어가지 않았던 것을 경험하지 못했다. 하지만, 여름이 다가오면서 얼음을 넣을 수 있는 보다 크고 길쭉한 모양의 컵을 사용하려고 하니 타시모 커피 머신에 컵을 넣는 것도 쉬운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물론, 타시모 커피머신은 이런 점을 미리 알고 아래와 같이 디자인되었다.



  위 사진처럼 타시모 커피 머신의 '컵밭침'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부분이 커다랗고 길쭉한 커피잔을 사용하는데 보다 쉽게 해준다.



  컵받침을 제거한 타시모 커피 머신의 모습이다.



  컵받침을 치우고 크리스탈 잔을 넣어보니 위와 같이 여유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일반적인 컵 외에도 커피전문접에서 아이스 커피용으로 제공되는 보다 큰 컵도 타시모 커피머신에서는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분명히 가정용 커피머신이지만, 이런 부분에서는 다양한 컵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고 있다.



  컵까지 준비했으니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 티 디스크를 타시모 커피 머신에 결합하여 커리를 추출해보자! 타시모 커피 머신은 티 디스크에 있는 바코드를 통해서 '버튼'하나로 맛있는 커피를 보다 쉽게 추출할 수 있다.




  신선한 원두에서 커피를 추출할 때 생긴다는 커피 거품은 타시모에서는 너무 쉽게 볼 수 있는 모습 중 하나이다. 그만큼 하나의 '티 디스크'에서 추출되는 커피가 신선하다는 것을 눈으로 알 수 있다.


[참고] 커피 거품은 크리마(Creamer)? 크레마(Crema)?

  커피 커품을 크리마라고 할까? 크레마라고 할까? 크리마는 우리가 '프리마'라고 하는 것으로 한때 돼지 기름으로 만들었으나 요즘은 식물성 야주유에 우유(카제인) 외 산도조절제, 유화제 등을 넣어서 만든다. 식물성 기름을 사용하기는 하지만, 포화지방성분이므로 몸에는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커피의 쓴 맛을 순화시키고 보다 고소한 맛을 느끼게 해주어 커피에 크리마를 넣는 분들이 많다. 크레마(Crema)가 바로 신선한 원두를 높은 기압으로 뽑았을 때 나오는 커피의 오일가스층으로 커피 위에 덮이는 거품층을 말한다. 크레마는 커피 위를 덮어 커피의 향과 온도를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 그만큼 커피에서 크레마는 좋은 역할을 하고 있으므로 신선한 원두를 사용하거나 커피 추출 방법이 좋을 때만 많이 발생한다.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 티 디스크 하나로 추출된 커피의 양이다. 한잔 가득하게 추출된 아메리카노를 가지고 아이스 아메리카노 2~3잔을 만들 수 있으니 얼마나 저렴한 가격으로 신선한 커피를 즐길 수 있는지 알 수 있다.



  타시모 커피머신을 통해서 추출한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의 크레마(Crema, 커피 거품)의 모습이다.



  우리가 커피 전문점에서 즐겨 마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맛을 위해서는 위와 같이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 티 디스크 하나로 두잔을 만들 수 있다. 맛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위해서 잔 하나를 더 준비했다.



  우선 빈잔에 '얼음'을 미리 넣어 준비한다. 커피보다 얼음을 먼저 넣어야 커피가 전체적으로 얼음과 잘 섞일 수 있다.



  물론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사용되는 얼음이 작다면 커피를 먼저 넣어도 되지만, 위 사진처럼 얼음의 크기가 크다면 먼저 잔의 2/3정도까지 얼음을 먼저 잔에 채워넣는다.



  그리고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 티 디스크로 추출한 '아메리카노'를 얼음 잔에 붓는다. 이때 커피가 뜨거우니 조심해서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얼음이 준비된 상태에서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붓자 얼음이 녹으면서 연한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다.



  자신의 커피 기호에 맞게 얼음과 아메리카노 커피를 넣어서 맛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든다.




  커피 매니아인 아내를 위해서 조금 진한 농도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커피 초보를 위한 연한 농도의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준비되었다.



  분명히 평소 즐겨마시던 '아메리카노'에 얼음만 하나 넣을 뿐인데... 보이는 것부터 여름에 딱 맞는 시원한 모습을 하고 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변신하였다. 커피 중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아메리카노'를 이용하여 보다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는 여름 커피가 바로 '아이스 아메리카노'이다.




  지금까지 맥심 커피 믹스로 '아이스 커피'를 즐겨마셨다면 올해 여름은 '타시모'를 이용하여 보다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일품인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로 만든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즐겨마실 것이다.



  보통 '캡슐커피'와 같은 커피머신을 구입할 때 '유지비용'에 대해서 걱정을 하는 분들이 있다. 타시모(TASSIMO)는 이런 걱정을 저렴한 가격대로 잊게 만들어주는 브랜드이다. 그런데 여름철 즐겨 마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비교적 저렴한 타시모를 더욱 저렴하게 만들어주는 매력적인 커피이다.


  1천원도 되지 않은 가격의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 티 디스크 하나로 시원한 아이스 아메키라노 2잔을 만들 수 있다고 하면 일반 커피믹스와 비교해도 될 정도로 저렴한 가격이 아닐까.




  다가오는 여름. 타시모를 통해서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시원한 과일만 있다면 여름 나기는 문제없지 않을까.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를 이용하여 만든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정말 만족도 최강의 타시모 추천 커피가 아닐까 생각한다. 타시모를 구입하는 분들은 '아메리카노'를 좋아하냐 그렇지 않냐에 상관없이 꼭 한번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어서 즐겨보기를 바란다.





  타시모(TASSIMO) 체험단을 마무리 하면서 '커피 머신'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대한 이야기였다. 왜냐면 최소 10~20만원 이상의 커피머신을 구입하는 분들 중 절반이 '귀차니즘'과 '비싼 유지비'로 인해서 높은 가격으로 구입한 커피 머신을 잘 활용하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 점에서 '타시모'는 캡슐 커피 머신들이 갖고 있는 시장에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새로운 경쟁을 불러온 제품은 분명하다. 물론 이런 이야기는 주변에 캡슐 커피 머신을 구입한 분들이 필자의 '타시모'를 보고 이야기한 부분이다. 그만큼 타시모는 저렴한 가격대와 함께 맛있는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그런 것과 함께 이번 글에서 소개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커피를 시작할 수 있는 대중적인 커피이다. 그만큼 타시모를 통해서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되어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부분까지 생각할 때 '커피'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즐기고 싶은 분들이라면 값비싼 '캡슐 커피 머신'이 아니라 '타시모'라고 하는 티 디스크 커피 머신을 이용하는 것이 보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비)'높은 선택이자,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생각한다.




free counter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