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된장녀의 상징처럼 알려진 브랜드가 바로 '스타벅스(STARBUCKS COFFEE)'이다. 물론 최근에도 한끼 점심 식사 가격이라고 언급되며 '값 비싼 커피'의 대명사격으로 불리고 있는 브랜드도 역시 '스타벅스'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스타벅스'가 다양한 다른 커피 브랜드와는 다른 행보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스타벅스를 통해서 국내에 알려지게 된 '비싼 커피'는 이제 스타벅스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엔젤리너스 커피, 카페베네, 커핀그루나루, 탐앤탐스 등 국내외 다양한 커피 브랜드가 현재 3천원대부터 6~7천원대에 이르는 값 비싼 커피를 판매하고 있다.


  비슷한 매장 분위기에 비슷한 메뉴를 판매하고 있지만 '스타벅스(STARBUCKS)'는 하나의 문화처럼 여겨지고 있으니... 그 중에 하나가 해외나 국내 여행시 커피를 좋아하는 분들이면 여행지에서 즐기는 스타벅스 커피 한잔에 행복을 느낀다는 것이다. '커피를 마신다'라기 보다 '문화를 마시고, 여유를 즐긴다'라고 할까...




  커피를 즐기는 수준의 필자도 가끔은 '스타벅스 커피' 한잔을 마시며 여유로움을 즐길 정도니... 우리는 지금 '커피'란 문화를 즐기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아무튼 이런 분위기에서 4~5천원 내외의 스타벅스 한 잔을 즐길 때... 우리는 '제대로' 즐기고 있을까? 커피의 맛과 향은 즐기려고 노력하지만 스타벅스에서 운영되는 다양한 정보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다. 하지만 스타벅스는 다른 커피 전문점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니... 이번 글에서는 '알아두면 좋은 스타벅스 이용 방법'을 소개하려고 한다.




  회사 업무 미팅이나 동료들과의 티 타임, 또는 가족 나들이에서 잠깐 쉬는 시간을 위해서 찾는 곳이 커피 전문점이고, 그 중에서 '스타벅스'는 그 중에서 자주 찾는 커피 전문점 정도였다. 필자 역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의미를 두지 않았고, 커피의 맛과 향 그리고 매장의 분위기 정도만 신경 썼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 '스타벅스 학비 지원'에 대한 기사를 접하면서... 스타벅스가 일반 커피 브랜드와 달리 관련 분야의 선두 기업으로서 보여주는 모습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런 상황에 '스타벅스 서울여대점'을 방문했고, 매장에서 관련 소식을 접하려고 찾아보다가 발견한 몇몇 정보를 공유하려는 것이다.




  요즘은 덜 하지만, 스타벅스를 처음 즐길 때 필자는 '달달한 커피'로 스타벅스를 꼽았다. 왜냐면 당시에는 '스타벅스'에서 '카라멜 마키아또'라는 메뉴를 주로 시켰으니... 달달한 커피로 기억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최근 아내의 임신과 출산 그리고 육아라는 상황 속에서 '디카페인'이라는 단어를 비롯하여 사진에 보이는 '건강'에 대한 내용을 알게 되었다. 다양한 브랜드의 커피 전문점에서 '디카페인 커피'를 취급하는 브랜드는 그렇게 많지 않았는데... 그나마 가장 쉽게 디카페인 커피를 즐길 수 있던 곳이 바로 '스타벅스'였다. 사실 그 때부터 스타벅스를 조금 더 자주 찾게 된 것이다.


  그런 스타벅스에는 음료대에 위와 같이 '달지 않은 스타벅스의 대표적인 음료'에 대한 소개가 되어 있었다. 아무렇지 않게 아메리카노에 넣어 마셨던 시럽 1 펌프가 20kcal 라는 걸 알려주는 모습 조차도 '알고 마시는 것이 좋다'는 점에서 칭찬하고 싶은 부분이다.



   

  그와 관련하여 스타벅스에서 취급하는 음료(메뉴)의 영양 정보 역시 깔끔한 표로 정리되어 제공되고 있으니... 커피와 건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원하는 분들은 참고할 수 있겠다.




  이 글을 쓰게 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스타벅스 카드'이다. 손으로 쓴 글씨가 정성스럽게 느껴져서도 그렇지만... 평소 스타벅스를 자주 사용하는 분들도 스타벅스 카드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경우가 있으니 이런 분들에게 '스타벅스 카드'에 대한 정보는 꼭 한번 읽어보면 좋은 정보로 소개하고 싶었다.




스타벅스 카드 바로가기



  스타벅스 카드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스타벅스 카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중에서 꼭 기억하면 좋은 정보를 모아보면 다음과 같다.




  스타벅스 카드가 처음 출시되었을 때는 작은 크기로 열쇠 고리에 걸어서 사용할 수 있었다. 즉, 카드를 꺼내서 사용하는 모습에서 '나는 스타벅스 매니아이다'라고 하는 브랜드를 강조하는 마케팅으로 느껴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달라졌다. 일반 카드 크기로 변화했고... 카드를 꺼내지 않아도 스마트폰에 등록하여 사용이 가능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모두 사용이 가능하며, 심지어는 1개의 계정(사용자)을 가족 스마트폰에 설치하여 공유하며 사용할 수 있다. 이 기능 역시 필자에게는 스타벅스를 자주 사용하게 하는 이유인데...


  회사에서 동료와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 충전한 스타벅스 카드를 A라는 계정에 등록하고, A 계정을 아내(와이프)의 스마트폰에 설치된 스타벅스 앱에도 등록시켜준다. 즉, 필자와 아내는 하나의 계정으로 스타벅스에서 충전과 사용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스마트폰 앱의 사용으로 카드는 불필요한 것이 되었을까?



  결론은 'NO(아니다)'~ 사진 속에 보이는 것처럼 스타벅스 카드는 시즌 별로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즉, 스타벅스 카드를 수집하는 것 역시 재미있는 취미 생활로 손색이 없는 것이다.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스타벅스 카드 수집은 과거 스타벅스 텀블러 또는 스타벅스 커피 잔을 수집하는 것과 비슷한 분위기로 느껴진다.




  스타벅스 카드가 '사용'이 편리하다는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위에 보이는 것처럼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1번 주문(1잔이 아니라 1번 주문임)시 별을 하나씩 제공하여 1년간 30개의 별이 모이면 'Gold Level'이 된다.




  스타벅스 카드를 만들어서 등록하는 노력(?)만 해도 등록한 생일 2주 전에 Birthday 무료 음료 e-쿠폰이 제공된다. 그러니 등급에 상관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한번 등록해서 혜택을 받게 되면 자연스럽게 사용을 하게 되는데... Green Level 까지는 어렵지 않게 올라갈 수 있다. 1년에 스타벅스를 5번만 방문하여 구매하면 Green Level이 되기 때문이다. Green Level의 가장 큰 장점은 'BOGO e-쿠폰'이다. 스타벅스에서 시즌 별로 새롭게 선보이는 커피 메뉴를 1+1으로 즐길 수 있는 쿠폰이다. 해당 음료만 구입하여도 1년에 5번 이상 구입하는 만큼 Green Level을 유지할 수 있고, 5잔 가격에 10잔(1+1) + 1잔(생일)으로 스타벅스를 50% 할인된 가격에 즐기게 되는 것이다.


  단순한 계산 방식으로도 스타벅스 카드를 충전해서 사용하는 이유는 설명이 된다. Green Level 쯤 되면 최고 등급인 'Gold Level'에 눈독을 들이게 되는데... 30개의 별(방문)이 그렇게 불가능하게 보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어떤 장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질지가 중요할 것이다.




  '골드 카드'는 골드 레벨을 하기 위한 적당한 가치로 느껴진다. 또  별 12개 적립시 1잔 무료는 이미 스타벅스 매니아라면 꼭 챙겨야 하는 혜택으로 여겨진다.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는 초기 '등록'부터 Green, Gold Level까지 괜찮은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스타벅스 매니아라면 충분히 매력적으로 느껴질 수 있다.




  머그잔에 음료를 담아서 '환경 사랑'에 동참하자는 안내를 자세히 읽어보면...


개인컵 또는 텀블러 사용 고객에는 300원의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그렇다! 스타벅스에서는 개인컵이나 텀블러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메뉴의 가격에서 300원을 할인해 준다. 그러니 회사나 가정에서 스타벅스 커피를 자주 즐기는 분들이라면 개인컵이나 텀블러를 이용하여 할인 받으면 환경에도 좋고, 주머니 경제에도 좋을 것이다.




  이미 스타벅스를 좋아하고 즐기는 분들이라면 이번 글에서 소개된 내용을 모두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만큼 유명하고 그만큼 해당 제도가 운영된지 오래되었으니까. 하지만 스타벅스를 한달에 1번 이하로 찾는 분들은 스타벅스에서 판매되는 커피 정도만 즐길 뿐 그들의 '시스템'에 대해서는 잘 모를 수 있다.


  그렇다고 굳이 스타벅스 관련 책을 보면서 그들의 시스템에 대해서 공부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고객에게 제공되고 있는 서비스를 즐기는 수준이라면 그것을 알아두는 노력은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