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말 다양한 SNS가 쏟아지듯 출시하는 것이 요즘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만 가지고도 정신이 없는 분들에게 다른 SNS는 '사치'이며, '숙제'처럼 하기 싫은 것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다양한 SNS를 조금 더 구분하여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필자 기준'에서 소개를 하려고 한다.


  다양한 SNS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쯤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으며, '절대적인 방법'이 아님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이야기를 시작해본다.

 


트위터
  '한물간 SNS'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활용도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다양한 서비스에서 최우선적으로 도입되는 SNS가 '트위터'인 만큼 어느 정도 트위터를 사용해서 이제는 재미없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트위터(twitter)'를 사용할 수 밖에 없다.

 

  트위터는 SNS에서 '허리'역할을 한다고 생각하자! 다른 SNS의 경우는 친구 선택시 '조심'하고 또 '조심'하는 것이 좋지만, 트위터의 경우는 약간 다르다. 트위터는 '팔로워/팔로잉'의 개념인 만큼 내가 트위터에 남기는 글을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그러니 트위터의 경우는 다른 SNS보다 '안전성'보다는 '넓은 인맥'이 더 중요하다. 즉, '나를 '팔로잉'하는 사람(팔로워)'이 많아야 트위터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필자의 경우는 트위터를 '공유의 수단(방법)'으로 활용할 뿐, 그 이상이나 그 이하의 의미를 갖지는 않는다. 그러다 보니 대부분 다른 SNS의 정보가 링크되거나 이벤트 응모등에 사용되고 있다.

 

 

 

페이스북
  페이스북은 개인 계정과 페이지로 구분할 수 있다. 페이지는 '좋아요'를 누르는 페북 사용자에게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계정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페이스북은 트위터에 비해서 '친분'이 중요한 SNS이다. '친구'라고 하는 페이스북 관계를 위해서는 서로 친구 관계에 'OK(허락)'를 해야 이루어진다. 그만큼 내 페이스북의 상태글을 읽고 있는 다른 페이스북 사용자를 내가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부분이 트위터와 가장 큰 차이점이다. 물론 사용자가 '부주의' 혹은 '스킬부족'으로 전체공개로 페이스북 상태글을 작성한다면 트위터와 크게 다를 것이 없으니 이 부분은 주의해야 한다.

 

  페이스북이 '친구'라는 관계를 통하는 만큼 내가 모르는 사람과 소통하기 위해서 '페이지'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필자는 페이스북에서 오직 얼굴을 알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대만 '친구'로 관계를 맺으며, 그 외의 분들과는 별도의 팬페이지'를 운영하여 소통한다.

 

 

 

인스타그램
  사진 SNS 중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유명한 서비스가 바로 '인스타그램'이다. 비슷한 국내 서비스로는 '카카오 스토리'가 있다. 국내 서비스가 아니라 해외 서비스를 사용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아무리 국내에서 최고의 서비스라고 해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사용자수보다는 적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인스타그램뿐만 아니라 모든 SNS는 사용자가 적으면 언제 서비스를 종료할지 모른다. 그래서 카카오 스토리보다는 인스타그램을 선택한 것이다.

 

  인스타그램은 '가족끼리 소통을 위해서'만 사용한다. 가족들끼리 서로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서 비공개로 설정하여 사용하는 것이다. 온라인 서비스인 만큼 쉽게 사용할 수 있고, 사진과 글을 통해서 보다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분들이 많지 않은 만큼 '가족들만을 위한 SNS'처럼 운영할 수 있다. 이미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고 있는 SNS라면 가족끼리만 공유하는 설정으로 변경하기 어려운 만큼, 인스타그램처럼 국내 사용자가 많지 않은 경우라면 가족들만 친구 관계를 맺어서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인터레스트미
  사진을 공유하지만, 내가 찍지 않은 사진을 공유하는데 사용하는 것이 '인터레스트미'이다. 인터레스트미의 장점은 '국내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라는 점이다. 뒤에서 소개할 '핀터레스트'와 유사하지만 글로벌을 대상으로 하기 보다는 국내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하는 만큼 '한글'을 사용하여 소통하기 좋다.

 

  인터넷을 사용하다가 보관(간직)하고 싶은 기사나 사진을 마우스 클릭 한번에 보관할 수 있는 인터레스트미는 공유는 물론이고, 보관으로도 사용성이 좋다.

 

 

 

핀터레스트
  앞에서 이야기한 인터레스트미의 '원조'격인 서비스가 바로 '핀터레스트'이다. 핀터레스트는 '세계(글로벌)'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한다. 그만큼 해외 사용자가 많아 한글보다는 '영어'로 소통하는 것이 좋다. 영어에 완벽하게 강한 사용자가 아니라면 '핀터레스트'를 제대로 즐기는데 영어가 부담스럽게 다가올 것이다.

 

  필자 역시 그랬고, 그래서 핀터레스트를 조금 다르게 사용한다. 필자가 '취미'로 갖고 있는 사진을 통해서 글보다는 사진으로 소통하려는 것이다. 특히, 핀터레스트는 '플리커(flickr)'에 업로드한 사진을 '클릭'한번으로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플리커 사용자라면 더욱 쉽게 자신의 사진을 공유할 수 있다.

 

 

 

미투데이/요즘
  국내 포털사이트에서 운영하는 SNS이므로 사용은 하지만 트위터와 다른 것이 없다. 물론 트위터처럼 '팔로워'에 신경쓰고 있지 않아서 그렇게 활성화되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투데이와 요즘은 계속 사용하고 있는 이유는 '네이버'와 '다음'을 사용할 때 자사 SNS만 적용될지도 모른다는 생각때문이다.

 

  요즘보다는 '미투데이'가 많이 활성화되었지만, 그것도 앞에서 소개한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비교하면 부족하게 느껴진다.

 

 



  다소 복잡하고, 어렵게 생각되는 다양한 SNS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각각의 SNS가 갖고 있고 특장점을 '제대로'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이다. 트위터는 '확산(공유)'를 위해서, 페이스북은 오직 '친구'만을 위해서 사용하는 것처럼 조금 더 세분화해서 SNS 자체를 어떻게 사용할지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하나의 SNS를 '만능'으로 만드는 것도 좋지만 특화된 서비스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자신의 사용환경과 맞춰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다.

 

  이번 글을 통해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신이 등록한 SNS 계정이 현재 어떻게 사용되고 있으며, 그것을 통해서 공유되는 정보가 누구에게 어떻게 공유되고 있는지를 꼭 한번 생각해보자! 그리고 적합한 방법으로 변경하거나 사용하지 않는다면 '계정 폐쇄'를 하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며, SNS를 제대로 사용하는 방법이 아닐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