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쌍커플없는 작은 눈!
왠지 착해보이는 눈 웃음!
가난했던 과거와 어머니에 대한 깊은 사랑!
언제나 열심히 자신의 위치에서 노력하는 모습!

  2002년 앨범 '나쁜남자'를 들고 가요계에 데뷔한 나쁜남자 '비'의 신인때 이미지이다. 최근 가수 중 유일하게 '한류스타'가 아닌 '월드스타'라는 수식어를 갖을 만큼 대단한 인지도를 보여주는 가수 비! 가수인 그의 첫 방송출연은 '무대'가 아니라... 한 예능프로였다. 국민MC라고 불리는 강호동이 진행했던 MBC의 '천생연분'이라는 예능프로그램이 비에게는 '브라운관 데뷔무대'가 된 것이다.

  당시 '비'라는 어색한 이름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충분했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요즘 처럼 '예명'만 존재하는 가수들의 이름은 보기 힘들었고, 아무리 아이돌 그룹이라고 해도 대부분 이름을 많이 사용했었다. 그러니 '비'라는 이름이 얼마나 얼토당토 안했는지... 지금도 기억한다. 당시 천생연분에 출연한 '비'를 처음 보고 왜 이름이 '비(Rain)'처럼 이상했을까라는 생각을 했었으니까... 물론, 이제는 하늘에서 내리는 비처럼 국내에서는 '비'하면 그의 얼굴이 떠오를 정도로 성공해서 어색함은 커녕 '비'하면 가장 먼저 생각날 정도이다.


  그가 예능에서 보여준 이미지들은 한마디로 '참 좋았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밖에 없는 이미지'를 만들었고, 심지어는 여성 연예인들과 짝을 이루는 예능이지만 전혀 '스캔들'이 나지 않을 정도로 깔끔한 매너까지 보여줬다. 그 당시 비의 인기가 늘어나면서 많은 여자 연예인들이 커플이 되려고 했지만... 그가 선택한 그녀는 항상 부족하거나 나이가 많은 그리고 남이 선택하지 않는 그런 대상이였다. 하지만 그가 선택해서 게임에서 항상 우승을 하면서 같이 돋보이게 되는 것! 그것이 비가 예능에서 보여준 '미친 존재감'이였다.


  그렇게 예능으로 시작한 그는 얼마후 '1집 나쁜남자'라는 앨범으로 본업인 가요계에 데뷔한다. 그러나 나쁜 남자는 그렇게 인기를 얻지 못하고 예능에서 계속 모습을 보이게 된다. 그런 노력때문일까... 1집의 후속곡 '안녕이란 말 대신'이라는 곡이 드디어 인기를 얻는다. 그렇게 가수 '비'는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고, 그 다음해인 2003년 2집, 2004년 3집, 2006년 4집. 2008년 5집까지 인기가수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특히, 가수 '비'는 박진영의 JYP 소속일 때, '춤 잘 추는 가수'의 대명사로 더욱 사랑을 받았다. 쭉 빠진 몸매와 긴 팔다리, 그리고 절도있는 춤 동작이 그가 추는 춤은 다른 가수의 그것과 다르게 보이도록 해주었다.


  인기있는 '비'를 그냥 가수로만 둘 수 없었는지... 2003년 '상두야 학교가자'라는 KBS 드라마에 공효진과 같이 출연하며 '연기자'의 모습도 보여준다. 당시 공효진과의 스캔들이 인터넷에 소개되면서 시작된 '악플'은 그가 보여준 '착한 이미지'때문에 생각보다 가볍게 넘어섰고... 2004년 송혜교와의 풀하우스 출연때도 '스캔들'이 나왔다. 2003년부터 2005년까지 계속되는 드라마 촬영이 그의 '연기자' 본능을 살렸던 것일까?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은 2006년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라는 영화를 통해서 '영화배우'로도 활약하게 된다.

  가수... 연기자... 영화배우! 그는 거기서 멈추지 않았고, 최근 문제가 되는 '최대주주'와 '모델'이라는 수식어까지 갖게 되었다. 1인 몇역을 하는지 알 수 없게 된 '비'는 이제 '1인 사업체'가 된 것이다.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내용을 보면 '최대주주인 비가 자신이 회사에 투자한 주식까지 싹 털고 손을 떼었다'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슈포인트이다. 사실... 팬들은 '주식시장에서 그것이 왜 문제가 되냐'라고 반문하지만... 비가 제이튠과 전속계약을 할 때 '향후 경영에 참여해서 주주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기업 가치를 제고하겠다'라는 말과 다른 행동을 했다는 것! 그리고 '비'라는 브랜드(?)를 믿고 제이튠에 투자한 투자자들을 한 순간에 배신했다는 것! 그리고 그가 보여준 최대주주의 모습!등에 실망한 건 사실이다.

  그런 그의 모습을 보고 '먹튀비' 또는 '먹튀논란'이라는 말로 인터넷을 떠들썩 하게 했다. 그리고 얼마전 MBC의 PD수첩에서 '먹튀논란'에 대한 취재를 시작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MBC의 천생연분으로 데뷔한 비가 'PD수첩'이라는 시사고발프로그램까지 등장하는 것이다. 물론, 헐리우드 영화를 촬영하면서 MBC에서 만든 '다큐'에서 웃음기 쏙 뺀 비의 모습을 본 적은 있지만... '시사고발'이라는 장르에서 보여지는 비의 모습은 어떨까.


  최근 비가 보여주는 모습은 팬의 입장에서 실망스럽다. 예전에 보여준 '착한 이미지'는 사라지고... 인터넷에서 이니셜로 나오는 루머들의 주인공이 된 비. 그것도 연예인 여성과의 스캔들도 아닌 기업가와의 스캔들은 '그가 바라보고 있는 방향'이 연예계가 아니라는 이상한 생각마저 들게 한다.

  JYP의 박진영과 친해서 일까... 그가 보여주었던 '미친 존재감'은 이제 어느 분야에서든 굉장한 파급력을 보여주고 있고, 심지어는 주식시장이나 '시사고발프로그램'과 같은 곳에서도 보여줄 듯 하다! 처음에 보여주었던 그의 이미지를 다시 찾아주길 바란다... 물론 초심으로 돌아가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지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