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일반 휴대폰도 요즘은 다양한 기능으로 무장하고 출시하고 있는 추세이다. 옛날에는 MP3만 되어도 '대단해~'를 외칠 정도였는데... 거기에 DMB기능으로  TV를 뺨치는 휴대폰들은 기본이 되었고, 넷폰이라고 해서 스마트폰에 버금가는 휴대폰까지 등장하고 있다.

  이렇게 새로운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기존에 사용하던 기능들도 발전하고 있는데... 커다란 액정과 함께 선명한 사진을 담게 해주는 수백만 화소의 카메라 렌즈까지 이제는 DSLR이나 똑딱이(디카)에 버금가는 수준까지 올라갔고, 이제는 휴대폰으로 찍는 사진이 왠만한 디카는 저리가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그러다보니 휴대폰으로 찍는 사진도 꽤 많아지게 되고, 휴대폰에 있는 사진을 컴퓨터로 옮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요즘은 스마트폰까지 이런 분위기에 동참해서 이제는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까지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으니 동영상을 컴퓨터로만 옮기면 쉽게 'UCC'도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런데 실제 휴대폰을 컴퓨터에 연결해보면... 은근히 불편함을 느낀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최근 휴대폰이 복잡한 기능을 갖고 있는 덕분에 컴퓨터에 연결해도 다양한 메뉴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기능을 선택해야 하는 등 약간의 수고스러움을 견뎌야 휴대폰에 있는 데이터를 컴퓨터로 옮길 수 있게 된다. 또, 필자와 같이 '맥(OS X)'을 사용하고 있는 분들은 외장디스크로 인식해서 사진을 옮길 수 있을 뿐... 그 외에는 방법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이통사를 'SHOW'로 사용하고 있는 분들은 이런 부분이 '포토앨범 서비스'로 해결된다고 한다. 특히, 컴퓨터나 단말기(휴대폰, 스마트폰등)의 종류에 전혀 상관없다. 바로, '이통사'인 KT의 SHOW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사진뿐만 아니라 휴대폰으로 촬영한 동영상도 쉽게 SHOW 웹페이지로 업로드하여 다른 사용자들에게 전송은 물론, 다운로드까지 가능하다.



  특히, 이런 멀티미디어 파일의 전송이 편해지면 블로깅에도 많은 부분이 편리해진다. 아이폰와 같이 스마트폰이 트위터나 블로그에 바로 찍은 사진을 포스팅하는 것처럼 일반 휴대폰으로도 찍은 사진을 바로 포스팅할 수 있다.


  위와 같은 기능을 사용하는 방법이 간단하므로 많이 사용하게 되는 경우라는 특히 '요금'부분에 신경을 써야 한다. 사진은 1장에서 최대 4장까지 한번에 업로드 가능한데 요금이 200원이고, 동영상은 한번에 1개만 업로드 가능하며 이 때 요금이 400원이다. 포토앨범이라는 기능을 사용하는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실제 사진이나 동영상을 휴대폰에서 많이 촬영하여 자주 사용하는 사용자라면... 포토앨범과 관련된 정액요금제 '2,000원/월'을 꼭 고려해야 한다. 그래야 좋은 서비스를 사용하고 후회하는 경우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이런 포토앨범과 유사한 이벤트가 SHOW 홈페이지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월드컵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팀'을 응원하는 모습을 휴대폰 사진으로 촬영해서 포토앨범으로 전송하면 응모가 된다. (물론, 응모를 위해서 문자 첫 글자에 '쇼'라고 입력해야 한다)

  이번 이벤트는 포토앨범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것 이외에도 다음에서 '세상을 바꾼다'며 지하철에 설치한 디지털 뷰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친구와 함께 월드컵의 태극전사들을 응원하는 모습을 찍어서 '#내폰번호'로 MMS를 보내면 SHOW 포토앨범뿐만 아니라 디지털뷰에서 같이 확인이 가능하다. 이벤트의 상품은... 아이폰 10대를 시작으로 문자쿠폰 2천원권 100매등이 제공된다. [응모시, 최초 1회는 무료라는 점을 생각하면, 재미있는 이벤트에 부담없이 참여가 가능하다]



  위와 같이 지하철의 디지털뷰에 등록되는 사진들은 인터넷 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연인들을 위한 팁!] 야구장의 전광판 프로포즈를 능가하는 포토앨범 프로포즈!
  야구장의 전광판에 '사랑해~ XXX야~'라는 글자와 사진이 온통 도배되는 모습을 보면... 닭살이 팍팍 돋아난다. 하지만 이런 모습을 지켜보는 여성들의 눈에는 '부럽~부럽~'이 강하게 보이는데...

  그렇다고 야구장 전광판을 이용한 프로포즈는 지갑경제에 큰 출혈(?)도 불러오고... 혹시 여친이 야구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런 기회도 만들기 어렵다. 그래서 등장한 새로운 '프로포즈'법! 바로, 포토앨범을 이용한 프로포즈이다. 지하철은 누구나 타는 대중교통이므로 지하철 1~4호선에 설치된 디지털뷰는 쉽게 접할 수 있다. '#내번호'로 미리 준비한 사진을 MMS로 보내기만 하면 모든 디지털뷰에 등장하는 사진으로 프로포즈를 해보는건 어떨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