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컴퓨터가 실생활에 많이 사용되면서 컴퓨터 관련 악세사리가 많이 출시되고 있다. 요즘 같이 더운 여름에는 USB를 전원으로 이용해서 사용하는 선풍기와 같이 예전에는 생각지도 못한 제품들이 참 많다. 이렇게 새로운 '아이디어' 제품뿐만 아니라 예전부터 사용해오던 컴퓨터 악세사리도 진화하고 있는데... 이번 포스트에서 소개할 레이저코리아의 '오로치(Orochi)'는 마우스라는 고전적인 컴퓨터 악세사리에서 한단계 진화한 제품이다.

  사실, 컴퓨터관련 업무를 하고 있는 필자도 '마우스'만큼은 꽤 만져봤다고 할 수 있는 입장이지만... 회사마다 디자인이 다른 것은 인정하지만, 마우스에서 느껴지는 느낌(?)은 사실 비슷비슷했다. 마우스가 컴퓨터에 정보를 입력하기 위한 편리한 기기라는 점은 200% 인정하지만 굳이 비싼 마우스를 사야한다는 것에는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 만난 '오로치'는 그런 고정관념을 깨주었고, 지금까지 사용한 마우스와는 다른 느낌을 전해주었다. 그래서 이번 포스트에서는 그런 느낌을 전달해보려고 한다. 그럼 레이저코리아에서 출시한 '오로치'를 만나보자!


  가장 먼저 다루는 부분은 역시 인터넷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간단한 스펙이다. '오로치'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마우스이다. 그리고 위에서 명시한 몇가지 특징을 갖고 있는 제품이다. 사실 여기까지는 특별한 것이 없다. 하지만 이 특별하지 않은 기능들을 조금만 깊이있게 살펴보면 '새롭다'라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과거에는 시계, 안경, 슈트, 핸드백, 구두등 '패션 악세사리'에서만 '명품'을 찾았다면 ... 요즘은 가전제품부터 컴퓨터, 휴대폰등에서도 '명품'이라고 불리는 제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그만큼 각 기업들의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에 따라서 제품의 디자인부터 기능이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사용자에게 사랑받는 제품들이 '명품'이 되는 것이다.

  로지텍, 마이크로 소프트 그리고 애플까지... 꽤 이름있는 회사의 마우스를 모두 사용해보았지만, 이번 오로치는 첫 느낌부터 달랐다. 보다 사실적으로 이야기하면 레이저 코리아의 이전 제품인 'DeathAdder'라는 제품과도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오로치의 만족감은 대단하다.


  오로치의 첫 느낌은 박스(케이스)부터 느껴진다. 세련된 스포츠카가 통 유리로 된 쇼윈도우 안에 전시되어있는 것처럼 오로치는 투명 플라스틱안의 중앙에 고정되어 있다. 박스 역시 레이저코리아의 트랜드마크인 '블랙'과 '형광색(녹색)'을 통해서 고급스러움을 느끼게 해준다.

  다른 것보다 박스에서 마우스를 꺼냈을때 투명 플라스틱안에 놓여있는 모습과 오로치의 날렵한 디자인이 조화를 보이는 느낌이 정말 세련되고 깔끔한 첫 느낌을 만들어주었다.




  사실, '오로치'라는 제품명을 보고 무엇일까를 생각했던게 사실이다. 영어같지 않은 느낌은 맞는데... 과연 무슨 뜻인지는 몰랐다. 우리가 게임이나 만화에서 많이 들어봤음직한 '오로치(orochi)'의 뜻은 바로~


  매우 큰 뱀, 구렁이, 이무기등이라고 한다. 오로치는 사실 영어가 아니라 일본어(おろち)의 발음을 영어로 적은 것이다. 오로치의 박스안에 있는 저 이무기 그림을 보면서... '멋지긴 한데... 왠 용?'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오로치'라는 뜻을 알고 나니 이해가 되었다.



  박스안에 있는 설명서와 USB케이블 그리고 휴대용 마우스 파우치 도 하나같이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다. 명품이라고 하려면 이렇게 주 제품뿐만 아니라 설명서 하나까지 멋진 모습을 하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 4~5만원대의 타사 마우스를 구입해도 대부분은 이런 포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마우스' 자체가 컴퓨터 악세사리로 구분되는데... 이런 마우스에도 악세사리가 필요하다라는 것은 사실 이해가 잘 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지금부터 '오로치'의 악세사리를 구경해보면 한번에 이해가 될 것이다.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3가지로 구분해서 설명해보려고 한다.


  사용 설명서와 마우스 파우치는 사실 추가비용이나 포장 상태때문에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것이지 다른 제품에서 느끼지 못하는 새로움까지는 아니다. 하지만 USB 케이블은 정말 놀라웠던 '악세사리'였다.

  오로치는 분명히 '블루투스 마우스'이다. 하지만 블루투스가 잘 연결(페어링)이 안되는 경우나 해당 드라이버등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와 같이 '유선마우스'가 필요할때... 오로치에 같이 들어있는 USB케이블을 이용하면 된다. 즉, 유/무선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마우스라는 것이다.


  USB 케이블을 연결했다고 해서 오로치가 보여주는 디자인적인 세련됨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 USB 케이블을 연결해서 사용하는 경우 일반 유선마우스와 동일하게 사용되므로 따로 드라이버나 페어링을 해주는 과정도 필요없이 쉽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다.



  위에서 멋진 스포츠카가 쇼윈도우에 전시되어있다는 이야기를 한 것처럼... 오로치는 군살없이 쭉 빠진 근육질 남성의 탄탄한 몸매와 같은 느낌을 준다.


  오로치 옆면(사이드)에 있는 추가기능 버튼도 좌우 2개씩 총 4개의 버튼이 제공되며, 휠과 마우스 상단부분에는 마우스를 사용시 '파란색 불빛'이 들어오도록 되어있다.



  마우스의 경우 사용하면서 패드와 만나는 바닦면이 더러워지는 경우가 있어서 어두운색을 선호하는데... 오로치는 바닦면이 모두 블랙으로 되어있다.

[참고] 블루투스로 오로치 연결이 안되요??
블루투스 마우스를 처음 사용하는 분들은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잘 모른다. 특히, 오로치의 경우 전원을 넣는다고 해서 블루투스에서 바로 장비검색이 되지는 않는다. 위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블루투스 연결(페어링)을 위해서는 사이드에 있는 버튼 4개를 동시에 5초간 누르고 있으면 블루투스에 오로치가 장비검색되어진다.


  오로치는 '마우스'가 보여주는 거의 모든 기능을 담고 있으며, 어떤 제품부터 그 기능이 한단계 이상 진화되었다고 생각한다. 손에 들어오는 느낌(그립감)부터 디자인, 편의기능, 연결방식(블루투스)등등이 사용자를 생각하는 모습과 함께 새로운 기술력까지 담고 있으니까...

  하지만 빼놓을 수 없는 단점이 하나 있다. 바로, 크기이다. 오로치는 여성이나 손이 작은 남성들에게 특히 사랑받을 수 있는 크기이다. 오로치를 설명하면서 계속 언급한 '스포츠카'처럼 작고 세련된 몸체를 갖고 있기 때문에 손이 큰 남성들에게는 너무 작아서 불편하다라고 느낄 수 있다.

  하지만, 필자와 같이 보통의 손 크기를 갖은 분들에는 딱 맞는 그립감이 '군살'하나 없이 쫙 빠졌다는 느낌을 전달하기에 충분하다. 오로치의 경우 여성분들에게도 사랑받는 이유가 바로 이런 이유이니...단점보다는 구입시 알아두어야 하는 특징이라고 생각하는게 더 좋을지도 모르겠다.



  블루투스나 무선의 경우 마우스 본체에 전원(배터리)이 필요하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일것이다. 오로치의 경우는 쉽게 구입하고 가격이 저렴한 AA형 배터리가 사용된다. 개인적으로 AAA형 배터리보다 AA형을 선호하는 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