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에서 가장 많은 맛집이 있는 곳이 '강남역'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남역에는 수많은 맛집들이 즐비하다. 한집 걸러 한집이 맛집일 정도이니 강남역에서는 '맛집'을 찾는 것보다 '빈 테이블'을 찾아서 앉는 것이 더 어려울 정도이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맛집이 많은 이유를 생각해보니... 강남역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상가들의 임대료 또한 높을 것이며 그런 높은 임대료를 위해서는 '맛집'이 아닌 음식점이 오래동안 영업을 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맛있고 유명한 음식점들이 강남역 부근에 많아지게 된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암튼, 강남역에서 '편의점'을 제외하면 음식점의 절반 이상은 대부분은 특색있고 맛있는 그런 음식점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많은 강남역의 맛집에서 '추억과 세련됨'이라는 퓨전틱한 제목을 붙인 이유는 무엇일까? 너무 많으면 더 고르기가 어렵다고 했던가... 강남역의 맛집이 많은 만큼 어떤 음식을 어떻게 골라서 먹을지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 그래서 강남역을 찾았던 필자도 맛집을 곰곰히 생각한 끝에 이런 생각을 해봤다!




  TV 맛집 코너에서 항상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맛집'에 대한 평가를 할 때 빼놓지 않는 것이 바로 '어머니의 손 맛' 또는 '고향의 맛'이다. 그런 것이 돈이 없거나 해서 그 맛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 과거에 먹었던 그런 맛에 대한 향수이자 그리움일 것이다. 

  필자 역시 돈이 없어서 '추억의 맛'을 찾겠다는 것이 아니라 가끔 '또 다른 새로움'을 위해서 과거에 즐겼던 그런 맛을 찾아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서 이다. 그런 생각을 갖고 떠올린 메뉴는 바로 '떡볶이'와 '붕어빵'이다. 오늘 포스트에서는 강남역이 갖고 있는 '세련됨'으로 변신한 떡볶이와 붕어빵을 만나보자!



  '추억의 맛'을 위해서 처음 찾은 곳은 바로 '베거백'이라는 떡볶이 프렌차이즈점이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강남역 6번 출구에서 10여미터 나와서 바로 왼쪽 큰길을 따라가면 버거킹 옆에 있다. 문제는 전혀 '떡볶이집'같은 인테리어가 아니라는 것이다. 필자 역시 '퓨전'이라고는 해도 '떡볶이'하면 떠오르는 가게 이미지만 생각하고 있다가 베거백을 보고 깜짝 놀랐다!


  외부 뿐만 아니라 내부 인테리어 역시 커피전문점과 같은 모습일뿐... 전혀 '떡볶이 전문점'같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테이블을 앉아서 제일 잘나간다는 메뉴들을 살펴보았다. 퓨전스러운 메뉴들이 눈에 들어왔다. 하지만 메뉴에 있는 음식을 자세히 보면 모두 '떡'이 들어있는 떡볶이의 사촌(?)쯤은 되어보이는 것들이다.


  참고로, 베거백은 SBS 생활의 달인에도 출연한 맛집임에는 틀림없다. 물론, 떡볶이 편에 출연했고 베거백에서 떡볶이를 새로운 메뉴로 개발하였다는 것도 소개되었다.

  수많은 말보다 실제로 보고 맛보는 것이 중요하니... 베스트 메뉴들 중에서 1번인 '미스터 백스 스페셜'과 6번 '철판 불고기 떡볶이'를 주문하였다.


  배거백에는 대기하는 손님들을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데 재미있으면서도 고상한 이 공간에서 대기하면서 예쁜 사진도 촬영할 수 있다.


  내부 인테리어를 잠시 구경하는 사이 '미스터 백스 스페셜'이 나왔다. 떡볶이가 갖어야 하는 '빨간 양념'이 제대로 보여주고 있으며 퓨전 떡볶이 답게 오징어와 홍합과 같이 해물도 보였다. 특색있는 것은 싸먹을 수 있는 전병과 같은 것이 같이 제공된다는 것이다.


  일반 떡볶이 떡과 다른 베거백만의 길쭉한 쌀떡의 모습이다. 부드러운 부분은 좋았지만 '쫀득한 맛'은 일반 떡볶이에 비해서 떨어졌다. 하지만 무엇보다 저런 모습의 떡볶이를 처음 보아서 제대로 새로웠다!


  밀가루 전병에 떡과 해물을 올려놓고 한 쌈을 싸서 먹는것이 떡볶이의 새로운 변신인 것이다.


  이렇게 쌈을 싸서 먹는 떡볶이가 있다는거... 드셔봐야 한다는 것이다! ^^ 평범하지 않은 맛이라서 무엇이라고 표현해야할지... 그런데 개인적으로 쌈을 싸 먹는 저 밀가루 전병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다. 


  이때 등장한 철판 불고기 떡볶이! 그런데 인터넷에서 찾았던 것과는 너무나 다른 모습이였다. 국물이 너무 많아서 흡사 불고기에 떡을 몇개 넣은 듯한 모습이였다. 필자가 베거백을 보고 찾아가려고 마음먹었던 블로그를 보면... 전혀 다르게 생겼다는거!


  2010년 11월에 다녀간 블로거의 메뉴와 필자의 메뉴가 똑같은 지점의 똑같은 메뉴라고 하는게 믿겨지지 않을정도로 차이가 분명했다. '제대로 따져봐~'라고 생각은 했지만... 오전부터 이런걸로 시시비비를 가리고 싶지는 않아서 패스!

  그런 기분때문인지 철판 불고기 떡볶이는 '비추 메뉴'가 되었다. 생긴거 만큼 맛도 특징도 별루 없는 메뉴로 판단되었다.



  이렇게 떡볶이를 맛보고 나왔는데도 여전히 '아쉬움'이 있어서 무엇으로 입가심을 할까 고민하다가 떠오른 것이 바로 '붕어빵'이다. 겨울철의 별미이자 간식거리인 붕어빵이 강남에는 '도미빵'이라고 하여 인기를 얻고 있는 맛집이 있다고 하여 찾아가봤다.

  CGV 건물 뒤편에 있는 아자부(AZABU)가 바로 커피와 와플이 아닌 커피와 '붕어빵(도미빵)'으로 인정받는 맛집이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강남역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편인 극장가라서 그런지 토요일 오전에도 '도미빵'을 찾는 손님들이 꽤 많았다.


  아자부에 들어서자 마자 붕어빵(도미빵)이 눈에 들어왔다. 일렬횡대로 쭉 늘어선 붕어들에는 팥뿐만 아니라 고구마, 생크림, 블루베리, 커스타드와 같이 다양한 속 재료가 보였다.


  붕어 한마리의 가격이 2~3천원이라고 생각하면 '강남 붕어빵'다운 모습이였지만... 워낙 맛있다라고 소문난 곳이므로 색다른 블루베리&크림과 미니붕어빵을 주문했다.


  주문과 함께 붕어빵을 만들기 시작하는 모습! 도미빵이라고 불리는 붕어빵 역시 틀에서 구워지는 것은 비슷하다. 일반 붕어빵과 다른 것은 일반 붕어빵은 틀 한쪽에만 반족을 넣고 돌려가면서 굽는다면 아자부의 붕어빵은 양쪽 틀에 모두 반죽을 넣고 하므로 타지 않고 고르게 익어 모양이 예쁘다는 점이다.


  계산 한켠에 있던 아자부 도미빵에 대한 설명이다. 역시 붕어빵의 맛을 책임지는 '팥'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이런걸 보면 커스타드나 크림등이 맛이 있을 수 있어도 무조건 팥이 들어있는 '도미빵'을 주문해야 정통의 맛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게 한다.


  미니 도미빵이 올라가 있는 팥빙수도 아자부의 인기 메뉴 중 하나이다. 아자부는 도미빵보다 '팥'에 대한 부분이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팥이 들어가는 팥빙수 역시 중요메뉴인 것이다.


  아자부는 주문 즉시 굽기 시작해서 약 '7분' 정도 소요된다!


  아자부의 도미빵과 미니 도미빵이 드디어 모습을 보였다! 도미빵은 블루베리와 크림이 들어있는 것으로 3천원이고, 미니 도미빵은 팥이 들어있는 것으로 6개에 6천원이다. 사실 '신기한 맛'에 주문했지만... 9천원을 주고 붕어빵을 먹었다고 하니 뭐라고 할 수 없는 배신감(?)이 느껴진게 사실이다. 요즘도 길거리 붕어빵이 2천원이면 5개에서 10개를 받는데^^;;;

  도미빵의 맛은 따끈따끈한 맛이 매력인듯 하다. 그리고 반죽이 바삭하지 않고 부드러우며 빵같이 촉촉한 느낌이 일반 붕어빵과 달랐고, 팥 역시 부드러우면서 달콤함이 좋았다. 단, 미니 도미빵은 바로 구워서 준것이 아닌지 미지근하게 식어 있어서 맛이 별루 였다.

  참고로, 아자부를 방문하는 분이라면 무조건 '팥이 들어있는 도미빵'을 먼저 맛보라고 하는 것이다. 무조건이다 무조건!



  강남역에서 '떡볶이'와 '붕어빵'이라는 컨셉을 갖고 맛집을 찾아 본 결과 역시 '강남역'다운 가격으로 퓨전스러운 맛이 맛집답기는 했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추억의 맛'에는 다소 부족했던게 사실이다. 특히, 유동인구가 많은 만큼 그때그때마다 맛이 다르다는 것도 강남역의 맛집을 좋아하지 앟는 이유이다.

  하지만, 강남역에서 떡볶이와 붕어빵을 찾는다면 베거백과 아자부가 그 중에서는 가장 탁월한 선택이 아닐까 생각한다.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