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해 출시된 iPhone 6s는 환율 때문인지 작년 아이폰 6보다 10만원 정도 더 비싼 가격에 출시되었다. 덕분에 아이폰 6s 구입자 분들은 조금 더 아껴야할 이유가 생긴 것이다. 실제 아이폰은 '쌩폰(케이스 없이 사용하는 것)'이 최고의 그립감을 주지만... 강심장이 아닌 이상 100만원을 호가하는 아이폰 6s를 쌩폰으로 쓴다는 것은 사실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는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단통법 이후 한번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최소 2년(약정기간)은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2년간은 아끼고 아껴서 사용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 사용자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아이폰 6s의 디자인과 그립감을 유지해주면서 멋스럽게 사용할 수 있는 '아이폰 케이스(iPhone 6s 케이스)'가 필요할 것이다. 또 '아이폰 6s 로즈골드'를 구입하는 분들이라면 로즈골드 색상을 뽑내면서 동시에 아이폰 6s를 보호할 수 있는 케이스를 찾게 될 것이다.


그런 케이스가 바로 '슈피겐 네오하이브리드 EX(Spigen Neo Hybrid EX)'이다.




슈피겐(spigen)은 현재 홈페이지에서 '로즈골드 컬렉션(Rose Gold Collection)'이라는 이름으로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 전용 케이스를 선보이고 있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로즈골드(Rose Gold)' 컬러와 매칭 가능한 로즈골드 전용 케이스를 별도로 출시하여 아이폰 6s 로즈골드 사용자의 취향을 저격한 셈이다.


Spigen Rose Gold Collection





이번 글에서 소개한 슈피겐 제품은 아이폰 6s/6용으로 출시된 '네오 하이브리드 EX'이다. 당연히 색상은 '로즈골드'이며... 앞에서는 '아이폰 6s 로즈골드'를 위한 전용 케이스라고 했지만, '아이폰 6' 사용자도 충분히 구입하여 로즈골드 색상을 뽑낼 수 있다. (아이폰 6s와 아이폰 6 모두 사용 가능함)




슈피겐 홈페이지(쇼핑몰)에서 주문시 약 1~2일 정도면 집에 주문한 케이스 및 악세사리가 도착한다. 참고로 슈피겐의 경우 인기 스마트폰은 출시 전에 케이스를 구입할 수 있으니 스마트폰 구입 시점을 고려하여 2~3일 정도 먼저 케이스를 구입하면 스마트폰 구입과 함께 사용이 가능하도록 배송될 것이다.




슈피겐 네오 하이브리드 EX for iPhone 6s / 6 케이스의 가격은 29,900원이다. 2만원대 케이스라서 그런지 종이로 된 박스에 포장되어 있었다. 아이폰6s용 보호필름을 기본 제공하지 않으니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아이폰 6s 측면의 볼륨 조절 버튼과 전원 버튼 조작이 편리하도록 디자인된 스타일리쉬한 버튼을 자랑하고 있다.




제품이 갖고 있는 주요 특장점을 사진과 글(텍스트)로 설명해 놓았다. 개인적으로 박스보다는 슈피겐 홈페이지를 통해서 제품의 특장점을 확인하는 것을 추천한다. 슈피겐 홈페이지는 다양한 케이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과 사진으로 꾸며져 있어서 제품마다 갖고 있는 특장점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슈피겐 홈페이지 :: 네오 하이브리드 EX




박스에서 케이스를 꺼냈다. 저렴한 가격의 액정보호필름이라도 동봉되어 있었다면 좋았을텐데... 위 사진에 보이는 케이스가 전부이다. 정품 인증 관련 종이가 들어있지만...





케이스 장착을 위해서 아이폰 6s 로즈골드를 꺼내서 열심히 닦았다.




슈피겐 네오 하이브리드 EX는 아이폰 6s의 후면까지 보호 가능한 케이스이다. 범퍼 스타일의 케이스처럼 보이지만 투명 클리어 플렉시블 TPU 소재를 사용하여 후면 보호까지 완벽하게 제공하고 있다.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단순히 저렴한 실리콘 케이스와는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하는데... 바로, 기기를 감싸는 보호해줄 수 있는 최적의 두께를 제공하면서 동시에 '기기가 밀착되어 발생하는 얼룩무늬를 방지하기 위해 내부에 섬세한 도트 패턴을 넣어 디자인'하였다.


그렇다 저렴한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하면 아이폰 6s 후면에 달라붙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슈피겐 네오하이브리드 EX는 얇은 두께에도 불구하고 폰과 케이스가 달라붙지 않는다. 바로 섬세한 도트 패턴을 넣어서 그런 것이다.




케이스 장착을 위해서 케이스를 분리(?)했다. 슈피겐 네오하이브리드 EX는 이중 레이어로 되어 있는데, 투명 TPU 소재와 PC 범퍼 프레임이 바로 그것이다.







클리어 플렉시블 TPU 케이스를 아이폰 6에 결합했다. 일반 실리콘 케이스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아이폰 6s에 장착되는 느낌은 전혀 다르다. 타이트하게 장착되는 만큼 뭔가 확실히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PC 범퍼 프레임의 모습이다. 바깥쪽은 물론이고 안쪽도 깔끔하게 디자인 된 모습이다.




로즈 골드만 예쁜 것이 아니라 네오 하이브리드 EX의 5가지 컬러 모두 예쁜 색상을 보여준다. 프레임만 다를 뿐인데... 제품 자체의 느낌이 전혀 다르게 느껴진다.







슈피겐 네오 하이브리드 EX 로즈골드 컬러를 결합한 아이폰 6s 로즈골드의 모습이다. 


예쁘다! 그리고 고급스럽다!

물론, 케이스 장착 전보다는 그립감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용납(?)' 할 수 있는 수준의 크기 변화인 만큼 내 소중한(?) 아이폰 6s를 보호하기 위해서 선택 가능한 최고의 선택이 바로 슈피겐 네오 하이브리드 EX 로즈골드란 생각이 들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