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주변에서 네비게이션을 구입해서 사용하는 분들은 이제 너무 쉽게 만날 수 있을 정도로 많아졌다. 저마다의 이유가 있겠지만, 필자 역시 한명의 '네비게이션 사용자'입장에서 처음 가는 목적지를 찾을 때 더 이상 지도책이나 인터넷 지도를 뒤적이며 사전 조사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네비게이션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


  물론, 그 외에도 다양한 이유로 네비게이션을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으니 이만큼 네비게이션이 대중화되었을 것이다. 이런 네비게이션 시장에 위협(?)을 주는 제품이 등장했으니 바로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이 등장하고 얼마되지 않아서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네비게이션 기능(어플)이 조만간 차량용 네비게이션 시장을 누르고, MP3 플레이어처럼 차량용 네비게이션이 사라지지 않을까 예상했었다.


  그런데, 스마트폰이 대중화된 현재 시점에서도 차량용 네비게이션과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은 그렇게 경쟁대상처럼 인식되지 않고 있다. 뭐랄까 차량용 네비게이션이 없을 때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을 사용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이랄까.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 시장이 활성화되고 많이 성장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차량용 네비게이션을 대체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높은 휴대성을 이용한 다양한 활용성은 물론이고, 무선 데이터통신을 이용한 실시간 교통 정보와 빠른 지도(맵) 데이터 업데이트까지... 아직 많은 차량용 네비게이션에 적용되지 않은 이런 기능들이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에 모두 지원되고 있으며, 가격 역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할 때 스마트폰이 네비게이션 시장에 변화를 줄 것이라는 예상은 강한 신뢰감으로 다가온다.




  이렇게 인정받고 있는, 일명 '잘 나가는'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은 바로 사진 속에 보이는 T맵(T map)과 올레 내비(olleh navi)가 대표적이다. 휴대폰 시절부터 지금까지 줄곧 1등을 달리고 있는 'T맵'은 물론이고, 빠르게 성장하며 추격하고 있는 '올레 내비'까지 실제 사용해보면 정말 기능성 자체는 차량용 네비게이션보다 떨어진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런데 이 두가지 대표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의 문제는 바로 '믿음'이다.




  우선, 모바일 시장의 네비게이션 1등인 'T 맵'부터 살펴보자! 올레 내비에 비해서 분명히 사용자들에게 '네비게이션'하면 떠오르는 것은 역시 T맵이다. 그리고 T맵에 대한 칭찬은 정말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대표적으로 POI(Point Of Interest)가 많아서 검색이 쉽고 정확하며, 빠른 길찾기 역시 시내 주행에서도 탁월한 결과를 제공해주고 있다고 알려져있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T맵'을 한번이라도 사용해보고, 'T맵'에 대해서 알고 있는 분들의 이야기이다. 아직도 우리 주변에 있는 일반적인 운전자들은 '최고'라고 불리는 T맵보다는 차량에 설치되어 있는 일반 네비게이션을 믿고 신뢰한다. 


  재미있는 예를 들어보자! 차량용과 스마트폰용을 제외하고 어떤 '네비게이션'이든, 초행길이나 익숙하지 않은 길일 때는 꼭 사용하게 된다. 하지만, 익숙한 길이라면 운전자는 자신의 습관과 경험을 믿고 운전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집에서 15분 정도 걸리는 대형마트를 방문할 때 몇개의 접근로가 있다고 하자. 자주 다녀봤던 경험과 습관이 있기 때문에 운전자는 평소 다니던 길로 운전을 할 것이다. 만약 그 길이 갑자기 막혀있다고 해도 '운이 나쁘다'는 생각만 할 뿐, 전혀 다른 길로 돌아갈 생각을 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비슷한 예로 평소 차량용 네비게이션을 자주 사용하던 운전자는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이 실시간 교통정보를 활용하여 빠른 길을 안내한다고 해도 자주 사용하던 차량용 네비게이션을 이용하는 것이 보다 편안하다는 생각을 할 것이다.


  왜냐면 지금까지 한번도 실시간 교통정보가 적용된 새로운 길로는 운전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믿음'이 생기지 않는 것이다.




  T맵이 이런 사정이라면 '올레 내비'는 말할 필요도 없다. 아무리 필자가 칭찬을 해도 직접 사용해보고 '좋다'는 느낌을 받지 않는다면 관련 분야의 1등인 'T맵'도 잘 사용하지 않는데, '올레 내비'를 사용할까?



  T맵이냐 올레 내비냐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을 사용하게 만드는 '믿음'을 누가 쉽고 빠르게 전달해주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현재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은 보다 다양한 기능과 보다 다양한 UI를 통해서 경쟁을 하고 있다. 하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예쁘고 화려하고 사용하기 쉬운 스마트폰 네비게이션에 '칭찬'은 하겠지만, 실제 차에 타면 스마트폰 네비게이션은 싹 잊게 되고, 차량용 네비게이션이나 자신의 경험을 먼저 믿게 된다.


  이런 부분이 변화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기술의 발전이 있어도 '감정'적인 부분에서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에 대한 '불신'이 생길 수 있다. 4~5인치 스마트폰이 쏟아지듯 출시하고 있는 이 때 더 이상 차량용 네비게이션과 스마트폰용 네비게이션을 비교하면서 '화면 크기'를 이야기할 수는 없다. 이제 어떤 네비게이션 사용자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