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몇주 사이에 최양락의 포스트가 엄청나게 쓰여지고 있고 읽혀지고 있다. 일명 "대박"이 난 것이다. 최양락 대박! 이건 TV 프로그램 속만이 아니다. 지금 이 순간 유명 포털 사이트의 검색순위를 살펴보아도 개그맨 검색순위 1등이다.

단 3~4주 전으로만 돌아가도 최양락이라는 사람을 몰랐던 초,중,고 학생들도 이제는 어느정도 최양락에 대해서 알것이다. 이것은 바로 야심만만, 해피투게더, 명랑히어로라는 각 방송국의 토크쇼에서 보여주었던 최양락의 재치있는 모습때문이였다.

"저 아저씨 뭐야~ 재미없으면 다른거 봐야지..."
하던 학생들의 시선을 빼았았고, 나이가 있는 기성세대에게는 향수를 불어일으키는 최양락의 모습에서 우리는 유재석,강호동과는 다른 웃음을 찾았다. 그리고 그의 부활(?)을 꿈꿨다. 필자 역시 명랑히어로와 해피투게더를 아무 생각없이 쳐다보다가 큰 웃음을 선물 받았다. 그것이 바로 최양락때문이였고 그의 개그 센스에 "역시~"라는 말로 보답했다.


하지만 이번주 야심만만에서는 MC로는 아직은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게스트라는 자리에서는 자신의 끼를 최대한 보여주었던 그에게 MC는 아직 빠른게 아닐까라는 생각마저 들었고, 옆에 있던 강호동에게 치이는 모습까지 보였다. 물론 방송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옛날 모습이 아닌 아주 색다른 모습으로 등장했다.

MC몽이나 이하늘이 보조 MC를 위해서 화려한 의상을 준비하듯 그는 가발에 튀는 안경까지 없는 것 없이 과감하게 보여주었다. 모습으로도 웃길려는 듯 말이다. 하지만 그런 모습이 안스럽게 보이는 것은 그리 길지 않았다.

이번주 야심만만에서 그는 그냥 그런 MC였다. 그의 센스가 빛을 발하기 보다는 그의 패션이 빛을 발했던 방송이다. 이제 그는 다시 시작하려 한다. 새로운 시작보다 힘든게 바로 부활이라는 것을 그는 알 것이다. 그에게 무엇인가를 기대하는 눈빛은 그에게 짐이 될 수 있고 그에게 무엇인가를 바라는 방송에서 과연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 궁금하다.


자신이 방송에서 했던 말인 "아들의 친구들이 자신을 못알아보고 강호동/유재석만 안다. 그래서 방송에 나올 생각을 했다." 라는 말처럼 아들 친구들에게 이름만을 알리고 들어가지 않았으면 한다. 야심만만이라는 프로에 자신을 맞추기 보다 자신의 방식을 고수하여 야심만만을 변신시켜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