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적을 노래하라! 슈퍼스타 K... 새로운 신화의 시작! 슈퍼스타K 2

  2010년 7월 23일 부터 10월 22일까지 총 14부작으로 방송된 케이블 방송국 Mnet의 인기프로그램이 바로 '슈퍼스타K 2'이다. 케이블 방송의 평균 시청률이 1%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점을 생각하고 슈퍼스타K 2의 최종회 시청률이 18.1%였다는 것을 보면 얼마나 인기 프로그램이였는지 쉽게 알 수 있다.

  이렇게 인기 있는 방송을 단 한번도 보지 못했던 필자도 '허각'과 '존박'만큼은 들어봤을 정도로 당시 사람들의 이야기에서 빠지지 않았던 이슈 중 하나가 바로 '슈퍼스타K 2'였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워낙 '노래'를 좋아하기 때문에 인기가 높았던 것도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높은 실력이 사람들에게 '새롭고 신기한 느낌'을 주었던것 역시 인기 비결이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관심을 갖기는 했지만... 평소에도 TV를 잘 보지 않는 필자이기 때문에 '케이블방송'까지 찾아서 보는 노력(?)도 하지 않았고... 그래서 그 인기있는 슈퍼스타K 2를 단 한 회도 보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나 인터넷에서 허각의 '하늘을 달리다' 동영상을 보고 '소름 돋는 경험'을 했던 것은 사실이다.


  만약, 필자처럼 '허각'이라는 인물만 알고 있는 분들이라면 꼭 위 동영상을 챙겨보길 바란다. 저런 목소리와 가창력을 갖고 있다는게 부러워보기는 정말 오랜만이였다.


  슈퍼스타K 2가 인기리에 '허각'이라는 걸출한 신인을 발굴하면서 종료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시작한 MBC의 짝퉁 프로그램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이 인터넷에서 조금씩 이슈가 되었다.

  물론, '짝퉁'이라는 편견때문인지 몰라도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평가는 그렇게 좋지 않았다. 필자 역시 TV에서 방송을 통해서 만난것이 아니라 인터넷의 '평판'만으로 만났기 때문에 그렇게 좋은 시선을 갖을 수는 없었다. 그리고, 방송이 시작된 시기도 '슈퍼스타K 2'의 종료시점과 굉장히 근접한 만큼 '케이블 방송의 인기를 안아가려는 수작(?)' 정도로만 생각했던게 사실이다.

  그런데 지난 주 12월 10일... 가족들과 오랜만에 담소를 나누는 시간에 TV에서는 '위대한 탄생'이 방송되고 있었다. 무거운 내용의 시사고발프로그램보다 가볍게 노래가 나오는 방송을 선택한 것은 '가족들과의 이야기'를 위한 아무런 생각없는 선택이였다. 그런데 10여분 지났을까... 가족들은 '위대한 탄생'에 출연한 어린 참가자들의 이야기와 노래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한시간이 어느새 지나서 방송은 끝이 났고 이번주인 17일 나도 모르는 사이 금요일 10시 MBC의 '위대한 탄생'을 시청하고 있었다.


  슈퍼스타K 2를 시청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방송이 더 리얼하고 재미있다는 평가를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위대한 탄생이 재미있고, 관심이 가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다소 어설픈 실력의 참가자들이지만... 그들만이 갖고 있는 '노래'에 대한 사랑... 그리고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

  결선도 아닌 예선이 펼쳐지고 있는 지난 방송에서도 결선 진출자들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같이 기뻐하고 있는 모습에 신기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했다. TV를 보면서 이렇게 같이 흥분하고 같이 출연자를 평가한 적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물론, 위대한 탄생을 보면서 다소 진행이나 연출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낄 때도 있지만... 많이 부족한 모습도 출연자들의 진지한 모습을 보면서 잊혀지게 되고, 그들의 노래에 같이 생각하고 같이 부르는 것이 아닌가.


  슈퍼스타K 2는 매주(회)마다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위대한 탄생은 한달이 훌쩍 넘은 현재까지도 '예선'이 펼쳐지고 있다. 결선은 슈퍼스타K 2와 비슷할 지 모르지만... 예선 현장도 꽤 오래 방송해주는 것이 '꿈을 향해서 노력하는 많은 참가자'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너무 리얼하며 방송에 빠져들게 하는 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위대한 탄생... 분명히 매력있는 방송이며, 방송 컨셉이 케이블방송의 그것과 유사하더라도... 그 현장에서 마이크를 들고 있는 출연자가 다르다는 것만으로 분명히 봐야하는 방송이 아닐까 생각한다. 오랜만에 TV 방송프로그램을 이렇게 '강추'해 보는 것은 오랜만인거 같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