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 6s를 사용하면서 안드로이드와 다른 사용성을 고민해보았고, 그 중 하나가 바로 '생산성'과 관련된 일기, 메모 작성이었다. 뭔가를 기록하는 것이 바쁜 일상 속에서 어려운 일이라는 것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뭔가를 기록하면 그만큼 얻어지는 것 또한 많으니 무엇보다 '나 스스로를 돌아보며 생각을 정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다양한 생산성 앱 가운데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은 '에버노트'이다. 그 외에도 Day one, Mac journal, 메모, keep, wunderlist 등이 있다. 이번 글은 다양한 아이폰 생산성 앱을 소개하려는 것이 아니라 무엇인가를 기록하는데 도움을 주는 LG 롤리 키보드를 소개하려는 것이다.




4.7인치의 아이폰 6s는 휴대시 가방이 아닌 주머니에 넣으니 그만큼 높은 휴대성을 보유하고 있다. 앞에서 '메모(기록)'의 중요성을 느끼고 일상 생활 속의 다양한 경험을 메모(기록)하겠다는 필자의 입장에서 아이폰 6s와 같은 스마트폰은 최고의 디바이스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기본 입력 방식인 '화면 터치(터치 키보드)'는 생각보다 빠른 입력이 어렵고, 오타 발생 역시 생각보다 높아서 생상적인 작업에 있어서는 불편하다. 이런 불편함을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것이 바로 'LG 롤리 키보드'이다.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와 달리 LG 롤리 키보드는 접이식으로 되어 있어서 가방에 휴대시 보다 적은 공간을 차지한다. LG 롤리 키보를 실제 휴대하기 전에는 낣작하고 넓은 일반 블루투스 키보드와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가방의 구석 구석에 빈 공간이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LG 롤리 키보드가 훨씬 더 높은 휴대성을 보여주며, 휴대시 특별한 수납공간이 필요없다. 또 휴대시 전원이 켜져서 불필요한 전력 소모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도 장점이다.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둘둘 말아 놓으면 자동으로 전원이 차단되며 블루투스 연결이 끊어진다)




LG 롤리 키보드를 사용하면서 같이 사용하게 된 슈피겐(spigen)의 i스타일 링 핸드폰 거치대 역시 최근 잘 활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악세사리 중 하나이다.







슈피겐 i스타일 링은 거치는 물론이고, 휴대시에도 안전한 휴대성을 제공한다. 특히,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다양한 각도로 휘어지므로 원하는 곳에 원하는 각도로 아이폰6s를 세워놓을 수 있다.



.





이렇게 세워 놓은 아이폰6s는 단순히 영화나 드라마, 예능과 같은 동영상 시청을 위함이 아니라 LG 롤리키보드와 함께 생산성 높은 작업(메모, 기록 등)에 있어서 높은 활용도를 보여주는 것이다.





키감이나 키배치, 제품 자체의 디자인, 기능에 있어서 LG 롤리 키보드는 단점보다 장점이 많다. 하지만 1주일 정도는 익숙해지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데 그 기간이 지나고 나면 일반 키보드로 입력하는 것처럼 빠르고 정확한 입력이 가능하다. LG 롤리 키보드 자체에 거치대(스탠드)가 있어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거치할 수 있지만, 슈피겐 i스타일 링과 함께 사용하는 일정 거리 이상의 위치에 아이폰을 거치할 수 있어서 보다 가독성 높은 상황을 연출할 수 있다.



아이폰 6s와 아이스타일 링 그리고 롤리 키보드


이 조합을 통해서 최근 열흘 정도 일기도 꼼꼼히 작성하고 있고, 다양한 메모(기록)도 남기며 잠깐 잠깐 나는 틈새 시간을 잘 활용하고 있는 습관을 기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