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G G5는 어떤 모듈을 장착했느냐에 따라서 스마트폰 케이스 역시 바꿔가면서 사용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는 스마트폰 케이스를 사용하지 않은 상태 즉, '쌩폰'으로 사용하는 것이 편리하지만 실제 쌩폰으로 사용하면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스마트폰 액정 파손을 비롯한 다양한 불상사를 경험할 확률이 높아진다.


최근 K벤치를 통해서 LG G5가 방수 기능을 정식 지원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2분 정도 물 속에 담근 후 정상 작동되는 영상이 소개되면서... LG G5의 제품 완성도가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고 있으니 '쌩폰'을 써도 어느 정도는 흠집(스크레치, 기스)에 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생긴다.


관련 글 : 최초 모듈러 스마트폰 'LG G5' 물속에 넣어보니... 생존할 수 있을까?



평소 필자 역시 '쌩폰'으로 사용하는걸 선호하지만, 가능하면 출시 1~2개월 정도는 스마트폰 케이스를 장착한 상태로 사용하려고 노력한다. 그런 점에서 LG G5 역시 스마트폰 케이스를 찾다가 발견한 제품이 바로 LG에서 출시한 '하이파이 플러스 모듈'을 장착한 LG G5용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LG 하이파이 플러스(LG Hi-Fi Plus) 모듈을 장착한 LG G5와 LG Hi-Fi Plus with B&O PLAY Clear Hard Case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클리어 하드 케이스' 즉, '투명 플라스틱 소재의 LG G5 케이스'이다. LG전자에서 출시한 LG G5 전용 케이스 중 하나인 만큼 장착시 유격 없이 완벽한 장착이 가능하다.




패키지(박스)에서 꺼낸 클리어 하드 케이스(스마트폰 케이스)의 모습이다. LG G5 중 Hi-Fi 모듈용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케이스 안쪽에 넣은 종이에도 LG G5와 B&O PLAY 모듈이 장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LG Hi-Fi Plus 모듈 개봉기'에서도 이야기했지만, LG G5는 모듈별로 크기(사이즈), 무게, 디자인이 전부 다르기 때문에 주로 사용하는 모듈용 케이스를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관련 글 : 기대 이상을 보여준 LG G5 캠 플러스 모듈





클리어(clear) 타입으로 LG G5의 컬러 및 디자인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하지만 케이스 자체가 플라스틱 소재로 되어 있어서 외부 흡짐에는 약할 수 밖에 없다. 




케이스 장착 방법은 위 사진처럼 한쪽 측면을 먼저 결합하고, 반대쪽 측면을 결합한다. 타사 스마트폰처럼 유심 및 마이크로SD 슬롯이 상단에 위치했다면 케이스를 결합한 상태에서 유심과 microSD 메모리를 탈착 가능했을텐데... LG G5는 측면에 슬롯이 위치하고 있어서 케이스 장착시 케이스를 제거해야지만 유심과 microSD 메모를 탈착 가능하다.







LG G5에 'LG Hi-Fi Plus 모듈'을 장착하여 사용하는 유저라면 이번 글에서 소개한 LG전자의 LG G5 클리어 하드 케이스는 LG G5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G5 후면을 보호하는데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악세사리란 생각이 들었다. 유일한 단점은 앞에서 이야기한 케이스 자체의 흠집인데... 반짝이는 플라스틱 소재라서 흠집이 유독 눈에 들어온다는 점이 아쉽지만, 제품 자체의 기능성과 디자인은 만족스럽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