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마이크로 소프트(이하, MS)가 2009년 3월에 '인터넷 익스플로러 8버전'을 발표하고 2년여 만에 '인터넷 익스플로러 9버전(이하, IE9)를 지난 3월 15일 정식으로 공개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IE는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하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이 부동의 1위가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면 어떨까?


 


  간단하게 IE의 마켓쉐어(Market Share)를 살펴보면... 2009년에는 약 67%, 2010년에는 약 60%, 2011년에는 약 56%의 점유율을 보여주고 있다. 2년만에 10% 정도의 점유율 하락이 있었지만 아직도 50% 이상의 점유율을 보여주고 있는 분명한 '1등'이다. 하지만 1등인 MS의 'IE'에게 위기의식을 주는 것은 웹브라우저에서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브라우져로 변화되는 시장과 함께 웹브라우저에서도 사용자들에게 좋지 않은 평가를 받으며 조금씩 추락하고 있는 점유율 때문이다.


  MS의 이런 점유율은 사실 '윈도우에 끼워팔기'라는 이유라는 이야기와 함께 인터넷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보안과 속도에 대한 부분이 다른 브라우저에 비해서 떨어진다는 것이 사용자들에게 IE가 외면받고 있는 이유이다. MS 역시 이런 내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IE에 대한 많은 변화를 위해서 2년이라는 기간동안 IE9을 준비했고, IE8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많이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IE9이 갖고 있는 몇가지 장점만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자바 스크립트 엔진 내장으로 속도 향상
HTML5 지원
웹 표준 준수를 위한 기능 개선
하드웨어(GPU) 가속 기능
다운로드 관리자 도입
윈도우 7의 작업 표시줄과 연동

  몇가지 장점들이 IE9을 통해서 MS가 보여주는 노력의 결과를 느끼게해주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미 IE에게 등을 돌린 사용자들은 Firefox와 Chrome이 갖고 있는 확장 기능만으로도 IE에 돌아올 이유가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도 사실이다.


  더 큰 문제는 IE9의 출시와 기능적인 차이가 아니다. 국내 인터넷 사용자들의 약 30% 정도(2010년 10월 기준)가 IE6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IE9이냐 아니냐를 놓고 이야기하는 분들은 사실 어느정도 PC를 관리하고 컴퓨터 좀 안다고 하는 분들이다. 그런 분들은 자신의 생각에 따라서 IE나 파이어폭스, 크롬등을 선택해서 사용할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 중 아직도 2001년에 출시한 IE6를 잘 사용하고 있는 분들이 있다는 것이다. 그런 분들이 인터넷 사용자의 1/3이라니 무시할 수 없는 수치임에는 틀림없다.


  구 버전(오래된 버전)을 사용한다고 해서 문제가 있는 것인가?

  IE6를 사용하는 분들 중 대부분에 왜 'IE6'를 사용하는게 문제인지 잘 모르는게 사실이다. 여기서 IE6가 갖고 있는 문제점을 살펴보고 이야기를 계속해보자!

  IE6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첫번째 문제는 '보안'이다. IE6는 오래된 버전인 만큼 많은 사용자(해커포함)에게 코드가 노출되었고, 그러니 자연스럽게 보안에 취약해 액티브X를 통한 악성 애드웨어나 스파이웨어등이 설치된다. 이런 부분이 IE7과 IE8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대응하게 되는 것인데 이를 무시하고 IE6만을 고집하게 된다면 보안취약성의 문제를 경험하게 된다는 것이다.

  두번째 문제는 '웹 표준화'이다.  윈도우XP에 포함된 IE6가 출시된 2001년에는 웹 표준화라는 것이 중요하지 않았다. 그러니 가장 점유율이 높았던 IE6를 기준으로 만들게 되니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정상 모습으로 보여지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그런 부분이 계속 되면 시간과 자본에 대한 손실이 발생하므로 MS에서도 웹 표준화를 따르게 된 것이다.


  이런 이유를 생각할 때, IE6를 버리고 IE8이나 IE9으로 가면 되는것 아니냐는 생각을 갖게 될 것이다. 생각보다 이 부분이 어려운 것은 기업에서 사용자들의 브라우져를 확인해보면 아직도 상당한 사용자가 IE6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기업에서는 울며겨자먹기로 IE6를 사용하는 환경도 테스트하고 투자도 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부분 때문에 작년 대형 포털사이트의 첫 화면에서 'IE8 업그레이드'에 대한 서비스가 제공된 것이다. IE9을 발표한 MS에서도 'IE9'에 대한 기능을 이야기하는 것과 함께 IE9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IE6의 사용은 중지하기를 이야기했다.

  IE9과 함께 최소한 IE6를 사용하는 사용자라면 이번 기회에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해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