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덥고 뜨겁고 머리가 벗겨질 정도로 따가운 햇볕!

  드디어 2010년의 '여름'이 제대로 우리에게 왔다는 걸 느끼게 해준다. 7월이면 휴가계획에 바쁜 나날을 보내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만큼 설레이기도 하고 더운 날씨를 잊을 만큼 바쁘기도 한 게 요즘이다. 더운데 바쁘기까지 하다보니 '땀'은 비오듯 하고 '덥다~더워~'만 외치게 되다 보니 끓는 속을 시원하게 해 주는 것들에 손이 가기 마련이다.

  여름만 되면 차가운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 얼음이 들어간 냉커피등이 인기를 얻는 것도 이런 이유때문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문제는 '즐겨먹고 좋아하는 것'들에서 발생하는 법! 옛날부터 보양식이라고 하는 것들은 '맛'보다 '건강'을 위해서 먹는 것처럼 이렇게 맛있어서 자주 먹게 되는 것들은 우리들의 '건강'에 적신호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특히, 여름철 뜨거운 날씨 때문에 더 많이 먹게 되는 '차가운 음식'들은 속을 시원하다 못해서 '냉냉~'하게 만들기까지 하니 시원해서 기분좋은게 아니라 속이 아파서 고통스러울 수 있다는 것이다. 옛말이 틀린게 없다는 것처럼 우리 조상님들은 '여름'하면 '이열치열(以熱治熱)'을 이야기하셨다.

이열치열(以熱治熱)

  더운 여름에는 신체 내부 장기의 혈액순환이 적어지고 체표부 위주로 혈액순환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신체 내부의 온도는 저하하게 된다. 따라서 보신탕, 삼계탕과 같은 열성이 있는 음식을 먹게 되면 몸 속을 따뜻하게 덥히고 체표부와의 소통도 원활하게 이루어져 더위를 쉽게 이겨낼 수 있다.

  덥다고 찬 음식을 자꾸 먹으면 인체 내부가 더욱 차가워져서 복통설사를 하거나 열이 체표쪽에만 집중 되어 더욱 더위를 이기지 못하는 악순환이 계속된다.. 삼복더위에 선풍기바람조차 없는 허름한 한옥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먹는 이열치열의 식문화에는 더위를 이기고자 하는 지혜가 숨어있는 것이다.


  위에서 살펴본 것과 같이 '이열치열'을 더운 여름철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옛어른들의 지혜이자 경험이다. 그래서 이번 포스트에서는 여름철에 챙겨먹으면 좋은 음식에 대해서 간단하게 살펴보려고 한다. 여름철 보양식... 꼭 '대단한 것'을 챙겨먹지 않아도 주변에서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에는 무엇이 있을까. 옛 조상님들의 '이열치열'의 지혜가 쏙쏙 들어있는 음식을 알아보자!



여름엔 역시 삼계탕이 딱이야!
  여름하면 떠오르는 '삼계탕'은 남녀노소 부담없이 먹는 여름철의 대표 보양식이다. 그만큼 음식에 대한 혐오감도 없고, 가격적인 부분에서도 부담감이 없는 음식이라는 것이다. 특히, 다가오는 7월 19일 '초복'에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이 바로 '삼계탕'이다.

  삼계탕은 인삼의 약리작용과 각 재료의 영양 성분들이 잘 어우러져 훌륭한 여름철의 보양식이다. 특히, 닭, 인삼, 찹쌀등은 여름철에 차가워지기 쉬운 속을 따뜻하게 해주어 소화를 돕고, 소화기가 약한 사람에게도 좋은 음식이다. 단, 열이 많은 분들은 인삼대신 '황기'를 넣어주는 것도 센스!!!

  닭고기의 경우는 다이어트에도 좋은데 양질의 단백질이 20%가량으로 풍부하며 섬유질이 가늘어 연하고 지방함량이 적다. 지방도 불포화지방산과 필수지방산이 많이 함유되어있어서 고혈압이나 동맹경화화 같은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몸에 좋은 보양식'이다.



남자에 좋다는 장어... 사실, 남녀노소 다 좋다!
  여름철 땀이 나는건 '남자'뿐이 아니다. 여성들도 땀을 흘리며 '기력'이 빠져나가다 보니 여름철이 되면 기운이 약해지는 여성들도 많다. 이렇게 여름철 땀으로 빠져나간 기력을 보충해주는 최고의 보양식은 '장어'이다. 장어하면 '꼬리'를 떠올리며 남자들만(?)을 위한 스테미너 음식으로 알려져있지만... 사실 보양식에 남녀노소가 있을까?!

  장어에는 비타민 A와 E, 단백질, 불포화지방등이 풍부해서 남녀노소 모두에게 좋은 음식이다. 특히, 세포 재생력에 좋은 영양소가 많으며, 오메가-3 지방으로 유명한 불포화지방이 21%나 들어있다.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스
테미너 음식'뿐만 아니라 병후/산후 회복식, 허약체질 개선등에 좋은 효과를 주는 음식이자 보약인 것이다.



여름철에 수박은 과일이 아니라 보약이다!
  여름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4계절에 모두 적용되는 말이지만... 제철음식이나 제철과일은 '건강'에 딱 좋은 대표적인 것이다. 여름하면 떠오르는 과일에는 무엇이 있을까? 시원한 계곡물에 둥둥 띄워놓고 먹는 '수박'이야 말로 여름과 휴가를 대표하는 과일중의 과일이다.

  요즘 만원이면 커다란 수박을 살 수 있으니 제철과일은 역시 저렴한 가격으로 먹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수박의 경우는 수분함량이 95% 정도로 여름철에 필요한 수분보충에 좋은 과일이다. 또 우리가 먹은 음식의 단백질을 요소로 전화시키는 과정을 수박에 도와서 소변의 배출을 촉진시키는 이뇨작용이 커 예로부터 소변의 양이 적은 사람이나 신장병, 부종 또는 생리 중 몸이 많이 부을 때 효과가 있는 과일로 알려져 있다.

  토마토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것으로 유명한 '붉은 색소인 리코펜(lycopene)'함량이 높아 수박이 '항암효과'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 외에도 육개장, 추어탕과 같이 우리나라의 전통 음식은 '탕'종류는 더운 날씨에 '이열치열'을 통해서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대표적인 보양음식이다. 이렇게 우리 주변에서 쉽게 먹을 수 있는 보양식으로 올해 여름도 건강히 보내자!




[참고] 뜨거운 여름철 수험생 5계명!
  직장인이나 일반인들은 뜨거운 여름... 맛있는 보양식으로 기력을 회복해서 업무를 볼 수 있다고 하지만... 수험생들은 보양식만으로 '공부'를 한다는게 쉽지 않다. 그래서 덧글로 여름철 수험생이 지켜야 하는 5계명에 대해서 살짝 알아보자!


1. 열성음식은 많이 섭취하지 않는다.
  여름철에 찾는 보양식들은 따뜻한 성질의 것이 많다. 삼계탕이나 보신탕이 이에 속한다. 이들은 양질의 단백질과 몸에 좋은 영양소를 많이 함유하고 있어 원기 회복과 체력증진에 매우 좋다. 하지만 좋은 음식도 과하면 해가 되는 법. 성장기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체내에 열이 많고 양기가 충만하기 때문에 열을 부추기는 보양식을 너무 많이 섭취하게 되면 산만함을 부추길 수도 있고 비염이나 축농증을 심하게 할 수 있다. 또한 위장에 열이 많아서 갈증이 심한 경우 위염 등을 조장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열이 많은 학생의 경우 닭고기보다는 오리고기 등으로 보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2. 제철 식품을 통째로 먹어라.
  여름철이 제철인 식품을 통째로 활용하여 섭취하는 것이 좋다. 특히 버리기 쉬운 제철 과일 씨앗은 알고 보면 과육만큼 체내에서 좋은 역할을 한다. 옥수수 씨눈에는 피부 건강에 좋은 영양소가 많고 옥수수 뿌리를 달여 마시거나 줄기 속을 씹어 생즙을 마시면 더위를 먹었거나 체한 것에 효과적이다. 수박씨는 칼로리는 땅콩보다 많고 단백질 함유량은 씨앗류 중에 최고 수준이며, 칼슘, 인, 철, 회분 등의 무기질도 풍부해 수박씨를 볶아서 자주 먹으면 영양증진은 물론 폐와 장의 건강에 좋다.
 
3. 공복 시 과일 섭취는 주의하라.
  더운 여름철, 과육과 과즙이 풍부한 신선한 제철과일과 야채만큼 훌륭한 보양식도 없다. 그런데 이런 과일도 공복 섭취는 주의해야 한다. 토마토의 효능은 이미 잘 알려진 바 있지만, 갈증과 피의 열을 식히는 효과가 있어 여름에 특히 좋다. 그러나 이런 토마토도 공복에는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토마토의 일부 성분이 위산과 쉽게 반응하여 위속에서 응결하거나 위를 확장시켜 복통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

한과(寒果)라 불릴 만큼 성질이 찬 음식인 수박도 마찬가지로 공복 섭취는 자칫 복통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아랫배가 차고 설사가 잦거나 허약한 아이는 식간에 소량만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포도는 찬 음식은 아니지만 날것으로 많이 먹을 경우 장의 운동을 항진시켜 설사를 하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4. 녹용, 병 없을 때 먹어야 한다.
  사슴의 뿔이 딱딱하게 각화되지 않았을 때 자른 것을 녹용이라 한다. 녹용은 인체의 정혈(情血)을 보강하는 효과가 커서 성장 발육에 좋고 면역을 증강시켜 주어 호흡기 질환예방에 효과가 크며, 빈혈이나 큰 병을 앓고 난 뒤 회복시키는 힘이 강하다. 또한 사계절 내내 쓸 수 있다.

  그러나 생후 6개월 이전에는 쓰면 좋지 않고, 감기나 설사 등 질병이 없을 때 쓰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열이 많은 약재 중 하나이므로 열이 날 때 먹으면 안되고 너무 자주 먹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만약 녹용을 먹고 얼굴이 술취한 것처럼 상기되거나 피부에 반점이 돋거나 설사가 나면 의사와 상의하여야 한다.

5. 건강할 때 챙겨라.
  보양식은 몸이 허약해 졌을 때 체력을 돋워주는 음식이다. 그러나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것보다 튼튼할 때 잘 지키는 것이 현명하듯, 우리 몸도 마찬가지이다. 보양은 건강할 때 더욱 건강을 증진시키고 유지하기 위해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내 몸에 약한 부분을 보충할 시기는 질병이 없을 때가 더욱 좋기 때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