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화그룹이 10월 9일 창립 63주년을 맞이한다. 창립 63주년을 맞아 10월 한 달 동안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을 통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 창립기념일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갖는다고 한다. 한화그룹 전국 20개 계열사 50여 사업장 임직원들은 5일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헌혈, 농촌일손돕기, 취약계층 지원 등 봉사활동을 펼치게 된다.




특히, 올해 메르스 여파로 헌혈자수가 급감하여 혈액 부족 현상이 심하고, 혈액 수입으로 외화 유출도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에 따라서 혈액수급을 지원하고 아픈 이웃을 돕자는 취지에서 '헌혈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이에 지난 6일 화요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화그룹 본사에서는 (주)한화/방산부문 이태종 사장 및 (주)한화, 한화케미칼, 한화테크윈, 한화큐셀, 한화 S&C 임직원 150여명이 단체로 헌혈 캠페인에 참여했다.


10월 15일에는 여의도 63빌딩에서 한화생명, 한화투자증권, 한화손해보험 임직원들이 참여해 단체로 헌혈을 할 예정이며, 올해 한화 가족이 된 한화테크윈, 한화토탈, 한화탈레스, 한화종합화학 임직원들도 본사 및 지방 사업장에서 자체적으로 헌혈 및 인근 지역 농촌 일손돕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의 다양한 소식을 소개하면서... 가장 칭찬하고 싶은 부분은 한화의 경우 이런 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는 것이다. 깜짝 이벤트성 행사(활동)가 아니라 꾸준히 실천하는 캠페인으로 만들어서 운영한다는 것이다. 이번 한화그룹의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 역시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이하는 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한화그룹의 창립기념일을 맞아 펼치는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은 한화그룹의 김승연 회장이 강조하는 '함께 멀리'의 가치를 되새기고, 지난 60여 년간 한화그룹의 성장과 함께 해 온 국가 및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함으로써 '사업보국'의 창업이념을 실천하기 위한 취지로 2007년부터 시작되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