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벼운 발걸음이란?
  나비처럼 또는 구름처럼 가볍게 걷는 걸음을 우리는 '가벼운 발걸음'이라고 한다. 물론, 우리가 나비도 될 수 없고, 구름도 될 수 없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가능성이 없는 거짓말이다. 하지만, 무엇인가 원하는 곳을 향한다거나, 걷는 사람이 가고 싶거나 하고 싶은 것을 하러 가는 걸음걸이는 자신에게 하늘을 나는 것처럼 가벼운 발걸음이 되어줄 수 있다.



  지난 11월 4일 오후 6시. 회사를 나서는 필자의 발걸음은 '가벼운 발걸음'이였다. 평소보다 30분 일찍 나왔기 때문일수도 있고, 주말을 앞둔 금요일이여서 그럴수도 있다. 하지만, 조금 더 걸음걸이를 가볍게 해주는 것은 바로 '한화프렌즈 기자단 발대식'에 참가하기 때문이다.

  '발대식'이라고 하면 무엇인가를 시작하는 자리이며, 새로운 사람들과 만나는 자리이기도 하다. 물론, 이렇게 '새로운 시작'을 갖는 발대식에 대한 긴장감도 느끼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무엇인가를 새롭게 시작한다는 것은 기분좋은 일이다. 특히,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다양한 행사에 초대되지만, 이런 '기자단 발대식'은 자주 만나는 지인들과는 다르게 전혀 다른 분야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항상 새로움을 받는다.

  '한화프렌즈'라는 기자단 역시 '새롭게 시작한다'라는 점에서 필자에게 긴장감과 기대감을 주었다. 이번 글에서는 63빌딩에서 열린 한화프렌즈의 발대식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밝고 명랑한 한화프렌즈 기자단의 모습을 지금 만나보자!


  한화 프렌즈 기자단 발대식이 열린 곳은 63빌딩이다. 서울의 랜드마크(Land Mark)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인 63빌딩에서 발대식을 갖는다는 것도 한화 프렌즈 기자단으로써는 기분 좋은 일 중 하나였고, 발대식을 더욱 기다리게 만든 이유이기도 했다. 서울에서 생활은 하고 있지만, 63빌딩은 초등학교 이후 첫 방문이라서 낯설기도 하고 설레이기도 했다.


  오랜만에 찾은 63빌딩에서 약간 길을 헤매고 찾은 발대식장은 이미 약속 시간은 7시를 10분이나 지났고, 발대식이 시작되었다. 한화 프렌즈 기자단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시작되고 있었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이란, 한화와 함께 소셜 커뮤니케이터로 한화의 생생한 이야기를 가장 발빠르게 전달하는 온라인 기자단을 의미힌다. 필자가 다른 행사보다 '기업 기자단'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바로 이런 것 때문이다. 우리는 주변에 다양한 기업들의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서 생활을 한다. 그런데 그 부분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 경우는 없다.

  즉, 기업에서는 제품과 서비스를 하는 것에 이런 저런 목적을 갖고 있지만, 그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그것을 무심코 지나치게 된다는 것이다. 그런 부분을 한 명의 블로거로써 또는 한 명의 기자단으로써 기업과 소비자(고객)의 중간에서 정확한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으로 느껴지는 것이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은 11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정기모임 3회와 문화클래스 2회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서 오는 2012년 1월까지 바쁜 활동을 하게 된다. 참석한 한화프렌즈 기자단원들은 이런 일정으로 진행될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활동일정을 발표한 후 한화프렌즈 기자단이 된 축하의 기념으로 건배 제의와 함께 맛있는 저녁 식사가 시작되었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은 2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되어 있었다. 다소 서먹할 수 있는 분위기를 보다 자연스럽게 이끌기 위해서 식사 이후 일정에 '(오른쪽) 옆 사람 소개하기'를 마련하여 식사와 함께 같은 테이블에 앉은 기자단과 담소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다양한 행사를 참여해봤지만, '자기 소개'가 아니라 '옆 사람 소개하기'는 새로우면서도 재미있는 경험이였다.


  누군가에게 내가 아닌 상대방을 소개해야한다는 것이 이렇게 재미있는 이벤트가 될 수 있음을 이번 발대식에서 알게 되었다. 자기 소개를 한다면 짧고 가볍게 할 수 있지만, 옆 사람을 소개해야 한다면 그 사람이 갖고 있는 장점을 많이 소개해야줘야 한다는 것... 그래서 자연스럽게 옆 사람과 이야기를 나눌 수 밖에 없다는 것!

  다시 생각해봐도 작은 아이디어지만... 발대식에서는 가장 센스있는 이벤트라는 생각이 든다. 이 작은 이벤트 하나가 발대식을 웃음 가득한 행사로 만들어주었고, 이후 있을 다양한 일정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어 주었다.


  발대식이 마무리될 무렵 한화프렌즈 기자단 위촉식이 진행되었다. 어떻게 생각하면 짧은 기간인 3개월 동안 '한화프렌즈 기자단'으로 활동하는 것이지만, 이렇게 위촉장까지 수여되는 것은 '한화프렌즈 기자'로써의 사명을 더욱 높일 수 있다고 생각되었다.


  필자 역시 한화프렌즈 기자단으로써 위촉장을 받았고, 3시간이 넘는 행사는 이렇게 기분좋게 마무리 되었다!


  한화프렌즈 기자단 발대식의 마무리를 아쉬워하는 기자단을 위해서 마련된 선물꾸러미가 보였다. 아쉬운 발걸음을 달래주는 정성이 가득 담긴 선물이였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은 오는 2012년 1월까지 3개월의 재미있는 여정을 시작했다. 보다 다양한 정보를 빠르고 알기 쉽게 전달하는 것이 한화프렌즈 기자단으로써 필자가 해야하는 부분이다. 필자 스스로도 앞으로 다가올 3개월은 '한화프렌즈 기자단'으로써 보다 멋진 모습을 기대해본다.



[덧글] 한화프렌즈 기자단의 첫 선물을 자랑합니다!
한화프렌즈 기자단 발대식이 끝나고, 한화 직원분들이 행사에 참여한 기자단을 위해서 정성껏 마련한 선물을 나누어주시며 아쉬운 인사를 건냈다. 생각지 못한 재미있는 이벤트 덕분에 기분좋게 발대식을 참석했던 필자에게는 또 하나의 선물이였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이 되어서 받은 첫 선물인 만큼 다른 분들에게 자랑(?)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선물꾸러미를 풀어본다!

  1952년 화약제조업체로 사업을 시작한 한화그룹은 58년간 성공적인 사업확장을 통해서 제조/건설, 금융, 서비스/레저 등 3가지 핵심 사업군을 중심으로 발전해왔다. 이와 함께 향후 성장잠재력이 큰 신사업분야인 태양광, 2차전지 및 바이오시밀러등에 적극 투자를 하고 있다.

  사진 속 에코백에 있는 '태양(Solar)'는 이렇게 한화가 추구하는 글로벌 리딩 태양광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잘 보여주는 한화의 상징인 것이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으로써 한화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사보 등의 책자가 담겨 있었다. 이 책자를 통해서 한화의 58년 역사를 쉽게 확인할 수 있었고, 한화인(직원)들의 이야기도 간접적으로 들어볼 수 있었다.


  일정을 기록할 수 있는 예쁜 다이어리도 선물로 담겨 있었다. 


  ERIC KAYSER(에릭 케제르)라는 프랑스 베이커리의 맛있는 케이크도 선물로 같이 담겨 있었다. 에릭 케제르는 프랑스 대통령은 '사르코지'와 일본의 '구로다 사야코' 공주가 즐겨먹는다고 하여 유명해진 베이커리 브랜드라고 한다. 유명한 만큼 맛 역시 뛰어나 국내에도 미식가들에게 유명하다.


  마지막으로 63빌딩을 이용할 수 있는 'BIG3 Ticket'도 제공되었다. 덕분에 63빌딩을 다시 한번 가볼 수 있는 기회까지 얻게 된 것이다. 관련해서 63빌딩을 방문하게 되면 관련 포스트를 작성하여 소개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