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5년 7월부터 시작되었던 '헨릭 빕스코브'의 전시회가 12월 31일 마무리된다. 대림미술관은 헨릭 빕스코브의 전시 마지막 8일간의 축제(이벤트)를 열었는데... 바로 '뮤지엄 페어웰 위크'이다.


12월 24일부터 12월 31일까지 매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헨릭 빕스코드와 함께한 2015년을 떠나 보내며 전시의 마지막 8일을 휴관일 없이 특별 야간 개관하는 대림 미술관에서의 선물 같은 밤 축제(이벤트)이다. 12월 24일에는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열고, 25일부터 30일까지는 '럭키 컬러 하우스(lucky color house)' 그리고 12월 31일에는 '연말 콘서트(year-end concert)'를 계획하고 있다. 


필자가 참여한 12월 28일은 '럭키 컬러 하우스(lucky color house)'가 열리는 날로 야간개관 전시 관람(Henrik Vibskov Exhibition), 기억의 양말방(Memory Room)를 비롯한 LG 포켓포토와 함게 하는 스페셜 이벤트 등 다양한 전시 및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헨릭 빕스코브의 전시회가 열린 대림미술관, 럭키 컬러 하우스 행사가 펼쳐진 D House(디하우스)의 모습을 구경해보자. 





경복궁역(지하철 3호선) 3번 출구에서 도보로 3분 거리에 위치한 '대림미술관'을 찾는 발걸음은 가벼웠다. 오랜만에 예술/문화 전시회에 초대 받은 만큼 연말연시를 조금 더 보람되게 보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였다. 특히,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허무른 아트스트로 유명한 '헨릭 빕스코브'의 전시회라는 점이 더욱 설렘을 갖고 참석하게 만들었다.




헨릭 빕스코브(Henrik Vibskov) 전시회는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12월 31일까지 전시가 진행되는 만큼 이 글을 읽고 관심이 있는 분들은 조금 서둘러서 방문해보면 좋을 듯 하다. 전시회 입장료는 5천원으로 저렴하기 때문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연말연시를 전시회에서 멋지게 보낼 수 있는 기회일 듯 하다.


대림미술관 : 헨릭 빕스코브 전시회




대림미술관 방문 전 '럭키 컬러 하우스(lucky color house)'가 열린 'D House(디하우스)'부터 방문했다.





뮤지엄 페어웰 위크 행사(럭키 컬러 하우스)가 펼쳐지고 있는 만큼... 일반 전시회와 달리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행사가 열렸다.




뮤지엄 페어웰 위크 행사인 'Lucky Color House(럭키 컬러 하우스)'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위 사진에 보이는 다양한 참여 가능 이벤트가 진행된다.




연말연시에 열리는 이벤트라서 그런지 입구에 전시된 다양한 디자인의 '다이어리(플래너)'의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1년을 함께 하는 아이템인 만큼 조금 더 멋진 제품을 갖고 싶은 사람들의 욕구에 딱 맞는 아이템이었다.






헨릭 빕스코브 전시회(대림미술관)나 럭키 컬러 하우스 행사(디하우스 D House)에서 촬영한 사진을 현장에서 LG 포켓포토로 인화해주는 이벤트가 펼쳐지고 있었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으로도 이벤트 참여가 가능한 만큼 전시회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포켓포토로 인하하여 건네 받을 수 있다.


지갑에 보관할 수 있는 작은 사이즈의 사진을 인화해 줌은 물론이고 이벤트 참여를 통해서 LG 포켓포토와 스타벅스 기프티콘 경품까지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열려이었다. 






기다림없이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앙증맞은 사이즈의 포켓포토로 직접 인화하여 받으며 특별한 기프트(선물)까지 제공했는데...




새로운 디자인의 2016년 달력이었다. LG 포켓포토 이벤트 참가자 모두에게 제공되는 선물이다.












이벤트 참여를 통해서 전시된 다양한 아이템들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갖게 되는 것 역시 참여 가능한 이벤트의 장점이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 LG 포켓포토로 인화할 사진을 담기 위해서 전시회에 다양한 부분을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는 과정에서 전시회 구석 구석을 구경하게 된다는 점은 전시회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새로운 관람 방법을 제공하는 셈이다.






디하우스(D House)의 '럭키 컬러 하우스(Lucky Color House)'행사 참여 후 헨릭 빕스코브 전시회가 열리는 대림미술관 본관으로 이동했다. 차분한 분위기에서 전시된 작품을 구경할 수 있었고, 2층부터 4층까지 총 3개층으로 전시가 이뤄졌다. 전시회에 대한 내용은 개인적은 느낌보다는 사진으로 전달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이 들어서 헨릭 빕스코브 행사장 모습을 사진으로 스케치해본다.























헨릭 빕스코브 전시회를 한시간이나 관람했다!


사실 필자에게 전시회란 1년에 한두번밖에 경험할 수 없는 익숙하지 않은 경험이다. 그래서 어떤 전시회에 참석하면 10분을 넘기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비슷한 작품들의 차이를 분간하기에는 아직 전시회에 대한 사전지식이나 관심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헨릭 빕스코브는 각 층마다 전시된 작품들의 모습이 전혀 달랐고, 디하우스에서 열린 전시 역시 참여 가능한 전시로 새로운 느낌을 주었다. 덕분에 혼자서 전시회를 찾은 경험 가운데 가장 긴 시간인 1시간 정도를 전시회에 참석할 수 있었던 것이다.


올해를 마무리하며 문화, 예술, 전시 등의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분들이라면...

12월 31일까지 약 3일 밖에 남지 않는 '헨릭 빕스코브 전시(대림미술관 & D House)'를 추천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