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외장하드와 와이파이의 만남!
고플렉스 세틀라이트(GoFlex Satellite)


  외장하드와 와이파이(Wi-Fi)가 만나면 무엇이 좋을까? 우선 외장하드를 컴퓨터에 연결할 때 케이블이 필요없다. USB포트의 활용이 높은 요즘 USB포트가 없이 무선랜으로 '고플렉스 세틀라이트'의 와이파이 신호를 이용하여 연결할 수 있다. 컴퓨터 뿐만 아니라 아이폰, 갤럭시S2와 같은 스마트폰 그리고 아이패드, 갤럭시탭과 같은 태블릿 PC 등의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 외장하드를 연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보다 이해를 쉽게 하려면 요즘 인기 있는 '클라우드'를 떠올리면 된다. 인터넷에 꾸며진 클라우드라는 가상 공간에 파일을 넣어놓고 사용자들은 인터넷을 통해서 연결해서 파일을 다운로드 받거나 스트리밍으로 서비스를 즐긴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손 안의 클라우드'처럼 휴대가 가능한 외장하드지만,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의 연결은 USB 케이블과 같은 '유선'이 아니라 와이파이(Wi-Fi)라고 하는 '무선'환경을 이용한다.

  보다 자세한 소개는 시게이트의 '고플랙스 세틀라이트(GoFlex Satellite)'의 모습을 살펴보며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시게이트(Seagate)'라고 하면 하드디스크(Hard Disk)에서는 유명한 브랜드이다. 그만큼 '시게이트'라는 단어만 들어도 하드디스크와 연관된 제품이 떠오른다는 것이다. 이번 글에서 소개할 시게이트의 '고플랙스 세틀라이트(GoFlex Satellite)' 역시 하드디스크가 포함되는 휴대용 외장 하드디스크이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휴대용 외장 하드디스크'와는 다소 다른 특장점을 갖고 있다. 이런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매력은 패키지(포장 박스)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바로 와이파이(Wi-Fi)이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다른 휴대용 외장 하드디스크(이하, '외장하드'라고 함)에서 지원하는 것처럼 케이블(유선)을 이용하여 컴퓨터의 USB 포트로 연결이 가능하다. 그런데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또 하나의 연결방법이 있으니 바로 '와이파이(Wi-Fi)'이다. 

  위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아이패드(iPad), 안드로이드(Android), PC & Mac(컴퓨터)에서 와이파이를 통해서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와 연결이 가능하다. 사진에는 없지만, 아이폰(iPhone)이나 아이팟터치(iPod Touch)와 같은 와이파이 기능을 지원하는 기기라면 어떤 것과도 연결은 가능하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패키지(박스) 안 쪽을 살펴보면 위와 같이 다양한 악세사리와 함께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라는 외장하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투명 케이스를 이용하여 악세사리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동시에 외부에서도 내용물을 확인할 수 있다.


  외장하드 본체인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모습이다. 하이글로시 느낌의 반짝이는 유광이 제품을 더욱 고급스럽게 느끼게 해준다. 일반 외장하드(2.5인치)에 비하면 다소 두께가 있는 모습이지만, 전체적인 제품 디자인이나 완성도 높은 제품 마무리는 사용자에게 괜찮은 이미지를 심어주기 충분하다.


  2.5인치의 휴대용 외장하드를 사용하는 분들은 '전원 버튼'이 없는 경우를 자주 보았을 것이다. 왜냐면 컴퓨터에 연결할 때 USB 메모리와 같이 '연결 해제'만 하고 제거를 하지, 전원을 켜고 끄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전원 버튼'이 존재한다.

  이는 USB 케이블을 이용하지 않고 와이파이(Wi-Fi)로 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플랙스 세틀라이트 자체에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으며, 배터리 관리를 위해서 전원 버튼으로 사용하지 않을 때 기능을 종료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배터리 기능까지 탑재한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크기는 어떨까 궁금할 것이다. 휴대용이라는 부분을 감안해서인지 손 안에 쏙 들어오는 크기를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다.


  2.5인치 디스크와 비슷한 크기를 보여주는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모습이다. 측면을 보면 'DC IN'이라고 해서 어답터를 이용하여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를 충전할 수 있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완충하면 5시간 까지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를 자체 탑재하고 있다.


  좌측은 시게이트의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이며, 우측은 후지쯔의 카미이다. 우측의 제품은 필자가 2.5인치 외장하드를 구입할 때 정말 많이 검색한 '찾고 또 찾아서' 구입한 제품이다. 크기만 놓고 보면 배터리가 탑재되고, 와이파이 기능이 지원되는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크기가 그렇게 크지 않음을 알 수 있다.


  크기는 비슷하지만, 두께는 위 사진처럼 약 2배의 크기를 보여준다. 이 부분이 바로 배터리와 와이파이 기능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크기가 비슷하기 때문에 휴대를 하는데 손에 쏙 들어오는 느낌은 일반 2.5인치 외장하드와 비슷하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에 제공되는 어답터의 모습이다. USB 포트 케이블을 연결하여 충전이 가능하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판매되는 제품이라서 다양한 플러그를 제공한다. 해외에 출장을 자주 가는 분들은 이런 작은 배려가 참으로 만족스러운 부분일 것이다. 차량용 USB 충전기도 제공된다. 그만큼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언제 어디서나 휴대하며 사용할 수 있고, 필요한 전원을 충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악세사리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에 전원을 연결하면 '충전'이 진행된다. 전원버튼을 누르면 위 사진처럼 전원램프와 함께 와이파이 램프에 녹색(연두색)등이 켜진다.


  위 사진처럼 아이폰의 와이파이를 검색하면 'GoFlex Satellite 7'이라는 SSID가 표시되고, 와이파이를 연결하는 것처럼 선택/연결하면 아이폰과 고플랙스 세틀라이트가 쉽게 '와이파이'로 연결된다.

  이때 와이파이 연결은 케이블이 없으므로 아이폰과 같은 휴대용 모바일 기기를 가까운 거리에서 이동이 가능하다. 이동을 하면서 데이터를 와이파이로 전송받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와이파이로 연결되기 때문에 와이파이를 통해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연결을 수동으로 변경하면 인터넷 연결도 무리없이 사용가능하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와이파이 연결뿐만 아니라 USB 케이블로도 연결이 가능한데... 위 사진에 보이는 것이 고플랙스 세틀라이트 패키지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USB 케이블이다. USB 3.0(USB 2.0)을 지원하여 보다 빠르게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는 본체에 USB 케이블 연결을 위한 단자(포트)가 없다. 그래서 USB 케이블 연결을 위해서는 위와 같은 연결 잭이 필요하다.



  위 사진처럼 제공되는 젠더를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에 연결하고 USB 케이블을 이용하여 맥에도 연결하여 사용이 가능하다.

  이런 부분은 와이파이가 갖는 연결의 편리함에는 다소 부족하게 느껴진다. 본체에 USB 케이블 연결을 위한 단자(포트)를 제공한다면 혹시 모를 유선(케이블)연결을 쉽게 할 수 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시게이트의 '고플랙스 세틀라이트(GoFlex Satellite)'는 한마디로 '와이파이'를 통해서 연결할 수 있는 외장하드로는 추천할만큼 괜찮은 제품이다. 하지만, 평소 외장하드를 USB 케이블로 연결하여 사용하는데 불편을 느끼지 않는 사용자라면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배터리와 와이파이 기능은 그저 '몸값'을 올려놓는 이유일 뿐이다.


  그만큼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에서 '와이파이(Wi-Fi)'는 하나의 특징이 아니다. 그것을 넘어서 고플랙스 세틀라이트를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장점이자, 존재의 이유인 셈이다. 필자 역시 아이패드나 아이폰, 갤럭시 넥서스, 갤럭시 탭 10.1과 같은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고플랙스 세틀라이트의 '와이파이'기능은 매력적이며 그만큼 많이 활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컴퓨터의 경우는 고플랙스 세틀라이트가 그렇게 매력적으로 느껴지지는 않았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