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갤럭시 노트4를 예판으로 구입하였으니 이 글을 작성하는 시점에서는 이미 구입 후 사용한지 보름(15일) 정도가 지났을 것이다. 약 보름(15일)정도 사용해보니 최근 출시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는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추천할만큼 만족감을 느낀 것도 사실이지만, 그만큼 갤럭시 노트4를 '쌩폰'으로 사용하다가 흠집(스크레치) 및 파손에 대한 걱정이 많이 생겼다. 


  특히, 2014년 10월 1일부터 시작된 '단통법'은 스마트폰 구입 후 약정기간동안 스마트폰 재구입이 어려우며, 파손 및 분실의 경우에도 기존에 받았던 혜택을 모두 환원해야 하기 때문에 '갤럭시 노트4'와 같이 최신 스마트폰을 구입한 분들이라면 약정기간(2년) 동안 깨끗하게 고장없이 사용하기 위해서 보호 케이스나 보호필름과 같은 악세사리에 관심을 갖을 수 밖에 없다.


  갤럭시 노트4 예판은 물론이고 이후 구입자 모두 현재 삼성과 이통사에서 제공하는 정품 플립커버(플립케이스)가 배송되지 않았으니, 그것을 무턱대고 기다릴수만은 없다. 더욱이 필자처럼 '플립커버' 형태의 보호 케이스를 싫어하는 분들이라면 어차피 별도의 스마트폰 케이스와 보호필름을 구입해야 할 것이다. 그런 분들을 위해서 발빠르게 '갤럭시 노트4'용 보호케이스와 보호필름을 출시한 곳이 바로 '슈피겐(spigen)'이다. 이번 글에서는 슈피겐에서 출시한 '갤럭시노트4 액정보호필름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갤럭시 노트4 액정보호필름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은 현재 슈피겐 쇼핑몰(홈페이지)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단, 갤럭시 노트4 출시와 발맞춰 빠르게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4용 액정보호필름 제품인 만큼 '순차발송' 상태이므로 구입 후 배송에 약간의 추가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


갤럭시 노트4용 울트라크리스탈 구입하기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현재 '갤럭시 노트4'를 구입해서 사용하는 분들은 관련 악세사리를 구입하는게 쉽지 않아서 '생폰(쌩폰)' 상태로 사용하는 분들이 많다. 필자 역시 '생폰'으로 사용했는데... 얼마나 조마조마하게 조심스럽게 다루며 사용했는지 모른다.


  그런 필자에게 구원의 손길을 보낸 것이 바로 '슈피겐'이었고, 갤럭시 노트4의 액정을 보호하기 위해서 선택한 것이 바로 '슈피겐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이다.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은 '전면 보호 필름'으로 갤럭시 노트4의 전면 액정만 보호할 수 있는 '보호필름'이다. '슈피겐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이하, '울트라크리스탈'이라고 함)'은 3H~4H의 강력한 표면 강도를 제공하는 보호필름으로 섬세한 터치감과 깨끗하고 선명한 액정 상태를 유지시켜준다.




  슈피겐 홈페이지(쇼핑몰)에 소개된 울트라크리스탈의 제품 특장점이다. 강력한 표면 강도로 외부 흠집(스크레치)에 강력하고, UV 광선을 차단하며 투과율이 높은 필름을 사용하여 갤럭시 노트4의 깨끗하고 선명한 액정 느낌을 그대로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그 뿐만 아니라 광학용 특수 실리콘 접착제를 사용하여 기포없이 보다 쉽고 빠르게 부착이 가능하다고 한다.




  재미있는 울트라크리스탈 보호필름의 특장점은 '보호필름'이 3장(3매) 들어있다는 것이다. 필자의 경우는 갤럭시 노트4를 블랙과 화이트 2종류로 사용하고 있어 보호필름이 '2장' 필요했는데, 슈피겐의 울트라크리스탈 보호필름은 하나만 구입하면 총 3대의 갤럭시 노트4 액정을 보호할 수 있다.




  이제 울트라크리스탈 보호필름을 개봉해보자!






  미리 언급한 것처럼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 제품에는 '보호필름'이 3장 들어있다. 슈피겐 제품은 기능성에 있어서 다른 보호필름 브랜드(제품)보다 뛰어나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는데... 가격적인 부분에서 부담을 느꼈다면 울트라크리스탈 제품은 친구와 함께 구입해서 사용해도 되니 가격 경쟁력에서는 괜찮은 모습을 보여준다는 생각이 들었다.




  울트라크리스탈 제품을 사용할 갤럭시 노트4 블랙과 갤럭시 노트4 화이트 제품의 모습이다.



  액정보호필름을 부착하기 전에 깨끗하게 액정을 청소해야 하는데... 깨끗한 액정을 위해서 '짜이즈(ZEISS)'의 '렌즈 클리닝' 제품이 울트라크리스탈에 기본 제공된다. 아쉽게 3개가 아니라 1개인 만큼 3개의 보호필름을 한번에 장착(부착)해야 한다.




  필자는 이런 경우를 대비하여 국내 브랜드 제품인 '큐큐 렌즈크리닝 티슈'를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다. 안경은 물론이고 컴퓨터 모니터, 스마트폰 액정 등 다양한 '렌즈' 제품을 청소할 때 최고의 기능성을 보여주고 있어 구입 후 필요시마다 잘 사용하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구입이 가능하니, 안경닦는 천을 이용하여 스마트폰 액정을 닦았을 때 원하는 만큼 깨끗하지 않다면... '큐큐 렌즈크리닝 티슈'를 구입해서 사용해보자.





  큐큐 렌즈크리닝 티슈는 크기가 커서 스마트폰 액정을 닦을 때 보다 쉽고 편리하다. 깨끗하게 닦인 갤럭시 노트4 화이트의 액정 상태이다.




  갤럭시 노트4 사용자들은 잘 알겠지만... 갤럭시 노트4의 액정에는 '굴곡(2.5D)'이 있다. 그래서 액정 전체를 덮어주는 보호필름이나 강화유리 제품은 아직 출시되지 않았다. 슈피겐 슈타인하인 울트라크리스탈 역시 갤럭시 노트4의 액정 전체를 덮지는 못하며, 굴곡 바로 전까지만 덮도록 세밀하게 디자인되어 출시되었다.


  그만큼 액정 끝(전체)까지 부착되지 않으니 어느 정도 부착 형태를 미리 확인하고 부착하는 것이 좋다.





  부착용 실리콘 소재가 다르다고 하더니... 갤럭시 노트4용 울트라크리스탈은 다른 보호필름과 다르게 부착이 손쉬웠다. 앞에서 말한 액정 크기(위치)만 생각하고 부착하다면 누구나 기포 없이 액정보호필름을 부착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4 화이트에 깔끔하게 '울트라크리스탈'을 부착한 후 탄력을 받아서 갤럭시 노트4 블랙에도 깔끔하게 울트라크리스탈을 부착 완료했다.



  액정보호필름은 외부 충격을 통한 액정 파손에도 어느 정도 보호력을 제공하지만, 갤럭시 노트4와 같이 S펜을 사용하는 디바이스의 경우 손(피부) 뿐만 아니라 펜(S Pen)이 닿을 때 생기는 흠집(스크레치) 역시 무시할 수 없을 만큼 주의있게 사용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슈피겐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과 같이 선명한 화질을 유지하면서 3H~4H의 표면강도를 제공하는 보호필름이야 말로 갤럭시 노트4 액정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 생각된다.


슈피겐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 보호필름 구입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