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구글+ 등등등



  빨라도 너무 빠른 SNS의 변화를 보면 서비스에 적응하자마자 '안녕~'을 외칠만큼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미친'을 외치던 '미투데이(me2day)'의 경우는 이미 서비스 종료(2014년 6월 30일 종료 예정)를 안내하며 국내 SNS의 성공 사례에서 제외되었다. 물론 그 외에도 다양한 국내외 SNS 서비스들의 등장하고 사라지는 반복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요즘의 SNS 분야의 모습이다.


  그런 와중에도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서비스들이 있으니 바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이다. 물론, 그 외에도 인스타그램, 플리커, 구글+ 등도 SNS 서비스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SNS 서비스가 새롭게 생겨나고 사라지는 과정 속에서 사용자는 자연스럽게 다양한 SNS 계정을 소유하게 되는데... 이런 다양한 SNS는 사용자에게 행복한 고민을 안겨주게 된다. SNS 활동을 많이 하는 사용자의 경우 다양한 SNS에 올라오는 정보 확인만 해도 하루 종일 다른 일을 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한 SNS 서비스에서 다양한 콘텐츠(정보)들을 쏟아내고 있는 것이다.




  이만큼 SNS가 활성화되었다면... 이런 다양한 SNS를 하나로 '묶어주는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누구나 갖게 될 것이며, 대표적인 서비스가 바로 '플립보드(flipboard)'이다. 플립보드는 아이폰을 시작으로 안드로이드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앱(서비스)인데, 국내 일반 사용자에게는 아직은 낯선 앱일 수 있다. 이런 '플립보드'를 보다 국민앱으로 만들어주는 것이 있으니 갤럭시노트3의 '마이매거진'이다.


[참고] 갤럭시 노트3에는 '플립보드'가 기본 탑재되어있다?!

  갤럭시 노트3에는 '플립보드(Flipboard)'가 기본 탑재되어 있어, 마이매거진처럼 추가 앱 설치없이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 플립보드에서도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등 다양한 SNS 계정 연동(로그인)이 가능하다. 마이매거진과 플립보드는 굉장히 유사한 모습을 보여주며, 기능상 연결점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플립보드'보다 '마이매거진'을 추천하는 이유는 마이매거진이 조금 더 설정 과정을 단순화시켜서 일반 사용자도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되어 있기 때문이다. 


  마이매거진을 사용하면 플립보드에도 계정이 로그인 상태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플립보드와 마이매거진이 완벽하게 다른 서비스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두 서비스(앱) 중 사용자가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것을 선택한다는 개념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플립보드의 화려한 GUI를 닮은 모습에 간단한 설정과 갤럭시 노트3의 기본 앱(서비스)이라는 접근성을 고려할 때, '마이매거진'은 분명히 갤럭시 노트3 사용자에게는 쉽게 접근 가능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앱)라는 생각이 든다.





  킷캣(KitKat, Android 4.4.2)으로 업그레이드한 갤럭시 노트3의 모습이다. [관련 글 : 갤럭시노트3, 젤리빈에서 킷캣으로 업그레이드 하면...]


  실제로 킷캣으로 업그레이드한 갤럭시 노트3는 지난 글에서 살펴본 것처럼 다양한 변화를 보여주고 있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커다란 변화를 느낀다는 것은 그렇게 쉽지 않다. 실제 스마트폰에서 가장 큰 변화는 '앱'단위의 업데이트와 같은 변화일 수 있으므로...


  아무튼 갤럭시 노트3를 '킷캣(KitKat)'으로 업그레이드 한 후, 변화된 사용성 중 하나가 바로 '마이매거진'인데... 한번도 사용하지 않았던 마이매거진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갤럭시 노트3의 초기 상태(설정을 변경하지 않았다면)에서 화면의 하단(홈버튼 바로 위)을 위로 스와이프(swipe, 스마트폰 화면 위에서 손가락을 떼지 않고 문자를 입력하거나 화면을 넘기는 행위)해주면 마이매거진이 실행되는데, 그만큼 실행 방법 역시 쉽고 간단하게 되어 있다.


  과거 젤리빈에서는 페이스북 계정을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에 '마이매거진'을 비활성화 시켰지만, 이번에 킷캣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마이매거진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등록하여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높은 사용성을 보여주게 된 것이다.




  마이매거진은 크게 News, Personal, Social로 메뉴가 구성되는데, 아래와 같이 생각하면 쉽게 해당 메뉴들의 구성을 이해할 수 있다.


News

뉴스, 기술, 추천, 스포츠, 비니지스, 사진, 여행, 정치, 음식, 영화, 게임,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별 소식을 모아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함


Personal

챗온(ChatON), 삼성링크(Samsung Link), S노트, S플래너 등 삼성 서비스(갤럭시 노트3에 제공되는 서비스)를 하나로 모아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함


Social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링크드인, 인스타그램, 플리커, 텀블러, 500px, 웨이보, Renren, 유투브 등의 SNS 서비스를 하나로 모아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함


  즉, 마이매거진은 '다양한 정보를 마이매거진에서 모아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단순히 '모아본다'는 개념외에도 '예쁘고 화려하게 꾸며져 있다'는 것은 플립보드가 사랑받았던 이유로, 마이매거진 역시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단순하게 SNS 서비스를 한 화면에 본다라는 것을 넘어서 페이스북 공식 앱(어플)보다 화려하고 예쁘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을 제공한다.




  실제로 마이매거진을 사용하여 페이스북의 '댓글' 및 '좋아요' 기능을 사용해보면, 페이스북 공식 앱과 같은 기능을 제공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갤럭시노트3에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앱이 기본으로 제공되지 않아서 초기 설정(초기화 이후 설정)시 항상 해당 앱을 다운로드 받았는데, 마이매거진(플립보드)를 이용하면 별도의 앱 설치(다운로드)없이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