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갤럭시 S4는 '플립커버'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S뷰 커버'를 제공한다. 물론 기본 제공이 아니라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S뷰 커버의 기능을 생각하면 '갤럭시 S4'의 필수 아이템이라고 소개하고 싶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5만원대 케이스는 그렇게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가격은 아니다.


  거기에 한가지 더 S뷰 커버의 단점은 '소재'이다. 가죽 소재나 가죽 느낌의 소재를 사용하여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는 플립 커버에 비하면 소재의 단조로움이 단점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또 하나 S뷰커버는 'S뷰 기능'을 강조한 만큼 그 외에 수납공간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보여준다.


  그런 점에서 갤럭시 S4 사용자들은 기존 플립 커버 스타일의 케이스를 우너하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플립커버 케이스의 강자인 '포레스트 그린'에서 출시한 '갤럭시 S4 플립커버'를 소개하려고 한다.




  필자의 블로그에서 소개하고 있는 스마트폰 케이스는 2~3개의 브랜드 제품이다. 각 브랜드가 담고 있는 디자인은 분명히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


  그런 점에서 '포레스트그린(FOREST GREEN)'은 '플립 커버' 스타일의 제품에서 강력함을 보여주는 브랜드이다. 사진 속에 보이는 제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갤럭시 S4의 '케이스'가 대부분 플립커버 형태라는 점만 보아도 그렇다. 갤럭시 S4는 물론이고 Xperia Z, htc one까지 다양한 스마트폰의 플립커버 구입을 원한다면 가장 먼저 '포레스트 그린'을 찾아보자!


포레스트그린 홈페이지 바로가기




  갤럭시 S4를 사용하면서 일반 케이스와 S뷰 커버는 사용했지만, 아직까지 '플립 커버' 형태의 케이스는 사용하지 못하던 필자에게 좋은 기회로 '포레스트그린'의 플립커버 체험이 가능했다.


  이번 글에서는 위에 보이는 포레스트 그린의 두가지 제품을 소개하려고 한다. 닮은 듯 하지만 분명히 다른 두 제품의 매력을 지금부터 만나보자!





  이번 글에서 소개한 포레스트그린 '플립커버'는 두가지 제품이다. 하나는 'Flip Cover for GALAXY S4'이며, 다른 하나는 'CLASSIC CASE for GALAXY S4'이다. 제품명은 분명히 다르지만 그 모습은 유사하기 때문에 '비슷한 제품'으로 오해할 수 있다.


  그래서 가장 먼저 살펴본 것이 제품 포장(패키지)에서 두 제품의 차이점이다.


  위 사진을 보면 패키지에서도 차이점을 확인할 수 있다. 전체적인 디자인에서도 플립커버(Flip Cover)가 클래식 케이스(CLASSIC CASE)보다 각진 모습을 보여주며, 반대로 클래식 케이스는 테두리가 유선형의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가장 다른 점은 '신용카드 및 명함 보관 부분(Credit Card Pocket)'이다. 플립커버는 지갑 형태로 되어 있으며, 클래식 케이스는 덮개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아래에서 실제 사진으로 확인해보자!




  갤럭시 S4의 'S뷰 커버'에서 칭찬했던 점이 바로 'Auto wake'이다. S뷰 커버를 열면 갤럭시 S4가 자동으로 알아서 화면을 켜주고, 커버를 덮으면 갤럭시 S4의 화면이 꺼져서 배터리 소모를 최소한으로 해주는 것이 바로 'Auto wake'이다.


  포레스트그린의 플립커버와 클래식 케이스 모두 'Auto wake' 기능을 제공하고 있어 S뷰 커버를 사용하던 분들도 이 부분은 동일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CLASSIC CASE for GALAXY S4'부터 만나보자! 클래식 케이스(CLASSIC CASE)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전면 우측 하단에 있는 '포레스트그린(Forest Green)'의 로고이다. 스틸 소재를 사용하여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다.




  클래식 케이스의 카드 수납은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전면 덮개의 중앙 부분에 위치하고 있다. 중앙에 위치하는 만큼 교통카드로 사용시 보다 사용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외부 소재와 동일한 소재를 사용하여 디자인의 일체감을 보여준다.




  클래식 케이스는 갤럭시 S4가 장착되는 부분 역시 별도의 플라스틱 가이드를 사용하지 않고, 최대한 같은 소재를 그대로 적용하여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포레스트그린은 '중국산 제품'이 판을 치는 요즘, 자랑스러운 'Made in Korea' 제품이다. 그만큼 제품 내외부에서 느껴지는 완성도는 저렴한 가격대에서 보기 힘든 높은 완성도를 느끼게 해준다.




  클래식 케이스는 덮개 부분에 자석처리되어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덮개가 제 위치에 정확하게 고정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물론, 갤럭시 S4를 장착하고, 카드 수납에 카드를 얼마나 넣느냐에 따라서 이 부분은 다르게 보일 수 있지만... 강력한 자석을 사용하여 제품(갤럭시 S4)에 무리를 주지 않는 범위에서 깔끔한 디자인을 위해 자석 처리된 부분 역시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백커버(후면, 뒷면)의 모습이다. 전면만큼 뒷면도 깔끔한 모습을 보여준다.






  클래식 케이스에 갤럭시 S4를 장착한 모습이다. 장착을 위한 플라스틱 가이드가 없지만 안정적으로 케이스와 갤럭시 S4가 결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덮개를 덮은 사진에서도 덮개가 위로 들려있지 않은 모습이 정확하게 설계(디자인)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앞에서 언급했던 'Auto wake' 기능을 확인했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클래식 케이스의 '덮개'를 열고 닫음에 따라서 자동으로 갤럭시 S4의 화면이 켜지고 커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두번째로 살펴볼 제품은 '포레스트그린의 플립커버(Flip Cover)'이다. 플립커버는 클래식 케이스에 비해서 조금 더 '지갑'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준다. 즉, '직선'의 아름다움을 강조하고 있어 조금 더 남성분들에게 사랑을 받을 제품이다.




  손에 착 감기는 고급 소재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눈으로 보이는 소재의 느낌 역시 고급스럽다. 특히, 필자가 체험한 플립커버의 경우 '진한 브라운 색상'으로 더욱 세련되고 고급스러움을 강조해주는 색상이다.




  플립커버의 카드 수납부분이다. 카드 수납이 덮개 중앙에 위치하던 클래식 케이스와 달리, 플립커버의 카드 수납은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좌측 하단에 위치하고 있다.


  그 이유는 카드 수납외에도 명함이나 가벼운 지폐(현금), 메모지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수납공간이 플립커버에는 추가로 제공되기 때문이다.





  플립커버는 조금 더 많은 카드의 수납이나 기타 작은 메모지나 현금의 수납을 필요한 분들에게 좋은 제품이다.





  플립커버는 스마트폰 장착을 위한 플라스틱 가이드가 준비되어 있다. 투명도가 높은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갤럭시 S4를 장착해도 전혀 플라스틱 가이드가 디자인에 지장을 주지는 않는다. 별도의 가이드를 사용하고 있는 만큼 보다 안전하고 단단하게 갤럭시 S4를 고정시켜 준다.





  외관(디자인)에서 가장 먼저 느낄 수 있는 두 제품의 차이 부분이다. 블랙 색상이 클래식 케이스이며, 브라운 색상이 플립커버이다.



  개인적으로 두 제품 중 하나를 추천해야 한다면...


 

  플립커버(Flip cover for GALAXY S4)를 추천하고 싶다. 보다 많은 수납 공간과 보다 남성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선의 아름다운 디자인이 플립커버를 추천하는 이유이다.



  '포레스트 그린'은 다양한 디바이스(스마트폰, 태블릿 등)를 위한 플립커버 형태의 케이스 브랜드에서는 높은 완성도와 멋진 디자인으로 사용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그런 점이 이번 갤럭시 S4 플립커버(클래식 케이스)에서도 제대로 느껴지고 있었다.

 

포레스트 그린 홈페이지 바로가기

 

  

* 위 글은 '포레스트그린'의 지원을 받아서 작성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