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화그룹이 글로벌 핀테크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지난해 11월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는 중국 디안롱(Dianrong)사와 핀테크 사업 추진을 위한 조인트 벤처 설립 본 계약을 체결했다. MOU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계약까지 이어졌다는 것은 실제 앞으로 관련 분야에 대한 한화그룹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지난 2월 4일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와 디안롱사의 소울 타이트(Soul Htite) 대표는 서울 여의도 63빌딩 회의실에서 조인트 벤처 설립을 위한 주주간 계약에 서명하였고, 이번 계약은 지난 4월 김동원 부실장과 소울 타이트 대표가 미국 렌딧(Lendit) 콘퍼런스에서 처음 만나 공통 관심사를 나누면서 논의가 시작된 것이다. 작년 11월 MOU 이후에도 홍콩과 서울에서 소울 타이트 대표를 만나 본 계약 주요 내용에 대한 사업 전략을 함께 논의해왔다.




한화S&C와 디안롱은 50:50 지분 투자를 통해 2월 중 싱가포르에 법인을 신설할 예정이며, 신설 법인은 지난 9년간 총 15조원의 대출을 미국과 중국에서 실행 및 관리한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대출 마켓 플레이스' 사업을 펼치게 된다. 국내에는 3월 중으로 자회사를 설립하고, 이르면 8~9월 중에 대출 마켓 플레이스 사업을 개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내 법인은 30명 규모로 핀테크 전문 인력을 신규 채용해 출범하며, 향후 사업 확대와 함께 지속적으로 고용을 늘려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고 한다.



최근 국내에도 핀테크 관련 분야에서 자주 언급되는 P2P 기반 대출 서비스가 인기를 얻고 있는데, 새로운 분야에 대한 다양한 관심이 쏠리고 있는 분위기에서 벤처 업체가 아닌 '한화그룹'과 같은 초대형 대기업이 참여하는 모습은 처음일듯 하며, 특히, 이번에 한화그룹과 함께 하는 디안롱은 중국 내 핀테크 기술을 선도하는 P2P 기반 대출 대표 기업으로 관련 분야 세계 최대 기업인 '렌딩클럽'의 공동 창업자이자 기술 총괄이었던 '소울 타이트'가 지난 2012년 중국 상하이에 설립한 회사이다. 디안롱은 현재 중국 30개 지점과 2,500여명의 직원을 보유한 P2P 대출 3대 기업 중 하나로 자리잡으며 글로벌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