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터넷을 잘 사용하는 분들도 요즘 관심을 받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는 이해하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됩니다. 이렇게 어렵다는 SNS의 시작점이 바로 '트위터'입니다. 트위터가 국내에 소개되면서 다양한 연예인들까지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지만... 정작 일반 사용자들은 트위터가 무엇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낯설게 느끼게 되고 어렵게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분위기에 또 하나의 초대형 SNS가 우리 앞에 모습을 보였으니 바로 '페이스북(facebook)'입니다. 트위터에 적응하기도 바쁜 우리에게 페이스북은 '그냥 좋은 것' 정도로만 생각할 뿐 도대체 페이스북이 무엇이고,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그리고 뭐가 재미있는지 모르게 되는 것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SNS의 두가지인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대해서 간단히 살펴보면서 두가지 SNS가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려고 합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닮은 듯 다른 SNS를 살펴보겠습니다.



입소문에 딱 맞는 빠른 정보 전달력을 갖고 있는 트위터!
가까운 서점만 가도 가장 쉽게 만나볼 수 있는 SNS관련 서적은 '트위터'입니다. 그만큼 국내에 소개된 지도 꽤 되었고,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있는 대표 SNS입니다. 하지만 트위터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생각해보면 '특별한(?) 것'은 전혀 없이 그냥 가볍게 떠는 이야기 정도일 뿐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가볍게 떠들기'가 바로 트위터가 갖고 있는 진정한 의미입니다. 트위터에서 한번에 이야기할 수 있는 글자 수가 제한되어있습니다. '140자'가 바로 그것입니다. 그 140자 하나를 보통 '트윗(tweet)'이라고 합니다. 트윗은 사전적인 정의로 '작은 새가 우는 소리, 짹짹'입니다. 트위터 사용자들이 작성하는 트윗을 작은 새들이 우는 소리인 '짹짹'에 비유할 만큼 가볍게 생각하는 것이 트위터의 매력입니다.

블로그나 카페와 같이 '포스팅'을 해야하는 경우는 가벼운 이야기를 적기에 많이 부담스럽게 느껴집니다. 무엇인가 '기승전결'을 생각해서 앞뒤 설명을 제대로 해야 할 듯한 느낌. 너무 분량이 적어도 이상하고 많으면 말이 꼬이고 그래서 '포스팅'을 한다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하지만 트위터의 '트윗'은 140자 라는 한정된 범위이므로 부담없이 '수다'를 떨듯 가볍게 작성하면 됩니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트윗에 대한 부담은 사라지고 자신이 알고 있는 이야기를 온라인 공간에 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 정보들이 모여서 트위터라는 'SNS'가 대단하게 변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어떤 것에 대해서 대화를 하면서 '입소문'을 내듯이 트위터는 가볍게 그리고 빠르게 사람들의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친구에게 해주는 이야기, 보다 양질의 정보로 친구들과 공유하는 페이스북!
페이스북 역시 트위터처럼 '나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고, 그런 공간에 적은 정보들은 '친구'라고 하는 관계의 사용자들에게 빠르게 전달 되게 됩니다. 이런 점은 트위터의 'follower/folling'과 유사합니다. 이런 점때문에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쉽게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트위터와 너무 유사해 보이는데... 왜 페이스북을 사용할까라는 궁금증을 갖게 되고, 다시 페이스북에 대한 생각들이 꼬여서 헷갈리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국내 사용자들은 무조건 '페이스북'을 어느 나라의 사람들보다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기본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싸이월드'의 미니홈피때문입니다.


페이스북은 '미니홈피'와 많은 점이 유사합니다. '친구(일촌)'를 맺고 그들과 글, 사진, 동영상을 공유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자료에 대해서 공개할 수 있는 (사용자)범위도 선택이 가능합니다. 말 그대로 '해외판 싸이월드'가 바로 페이스북인 것입니다.

물론, 미니홈피보다 페이스북이 인기 있는 이유는 '화려하지 않은 외관'이 한몫을 하고 있습니다. 쓸데없는 스킨을 빼냈고, 정보 입력을 위한 입력창은 단순해졌습니다. 그 덕분에 페이스북을 즐기는 장비의 제한이 사라져서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장비부터 컴퓨터까지 다양한 장비들을 통해서 페이스북에 접속하고 사용하게 는 것입니다.



[참고] 나에게 맞는 SNS를 찾아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보았어도... 사실, 어떤 SNS가 나에게 딱 맞는지 '가물가물'한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참고자료로 '나에게 맞는 SNS 찾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몇가지 SNS를 확인해보고 자신에게 맞는 것을 고르면 SNS를 즐길 준비는 모두 끝이 납니다. 그럼 한번 골라보시죠!


트위터
   (1) 깊이 있는 정보보다 가볍게 듣고 볼 수 있는 정보, 하지만 남들보다 빠르게 알고 싶은 소식통
   (2) 5분, 10분 또는 한시간에 한번씩 트위터를 접속할 수 있는 경우
   (3) 기업에서 진행하는 각종 이벤트 정보를 빨리 얻고 싶은 경우

블로그
   (1) 자신이 알고 있는 정보나 알고 싶은 정보에 대해서 깊이 있게 포스팅을 할 수 있는 경우
   (2) 속도보다 '질'을 중요시 하는 내용을 다루는 경우
   (3) 나를 모르는 사람들도 검색하여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경우

페이스북
   (1) 우정, 사랑과 같이 끈끈한 정으로 연결된 인간관계 속에서 이루어는 빠른 정보력
   (2) 비슷한 상황의 사람들에게 듣는 이야기인 만큼 재미와 질 높은 정보 공유
   (3) 나 자신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주관적인 공간 활용

카페
   (1) 내가 아니여도 우리가 만들어내는 정보들의 집합
   (2) 모르는 사람들을 위한 길라잡이 역활등 같은 목적을 보는 사람들의 온라인 모임
   (3) 특정 인원들에 대한 권한 부여로 '동아리'와 같은 모임의 성격이 강함


위에서 살펴본 내용을 생각해보면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분들은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카페'순으로 생각하면 되고, 다른 분들과의 공유등과 같이 객관적인 사용을 원하는 분들은 '카페=블로그 > 트위터 > 페이스북' 순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그러면 페이스북이 왜 재미있으며 세계 5억명이 가입하고 즐기는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바로 '개인적은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중독성이 강하다는 것이죠!


[1주일에 2~3개씩 '페이스북 사용법'을 연재하려고 합니다. 저 역시 페이스북 초보이지만... 같이 배울 수 있는 정보로 함께 하겠습니다. 관심있는 분은 여기를 누르시면... 페이스북 관련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