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주'까지는 아니지만 한 달에 1~2번 정도 방문하는 곳이 '모임 공간'이다. 필자가 대학에 다닐 때만 해도 학생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은 커피전문점이나 도서관, 캠퍼스 정도였다. 그런데 어느 순간 '소모임'을 위한 공간이 마련되기 시작하였고... 대학생뿐만 아니라 직장인들이나 사회 동호인 등 다양한 목적을 갖고 있는 분들이 하나 둘 씩 이런 공간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시장 경제는 언제나 '수요'가 있으면 '공급'도 생겨나는 법! 자연스럽게 모임 공간들이 하나씩 늘어나기 시작했고... 서울의 경우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번화가에는 1~2곳 이상의 모임공간이 생겨났다. 이처럼 모임 공간이 증가하는 것은 가격적으로 비교적 저렴한 동시에 다른 사람들로부터 방해받지 않고 특정한 공간과 시간 동안 자신들이 원하는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우리만의 모임공간'이라는 것을 사용하는 분들 스스로가 느끼기 때문이다.


  필자가 지난 주말 찾은 프리미엄 모임 공간인 'CNN the Biz' 역시 각종 스터디, 동호회, 세미나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는 곳이다. 그곳에서 본 다른 모임 장소와 다른 하나가 있었는데 바로 지난 번 '파워스테이션' 어플에 대한 리뷰 글에서 언급했었던 에너지 충전소이다. [관련 글 바로보기 : iOS / Android]


  필자가 찾은 곳은 지하철 2,7호선의 '건대 입구역'에 위치한 CNN the Biz 건대점이다. 1번 출구와 바로 연결된 접근성을 생각하면 쉽게 찾을 수 있는 모임 공간 중 하나이다.

  위 사진에 표시되는 위치 정보는 아이폰용 어플인 '파워스테이션(PowerStation)'에서 현재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충전소 위치를 검색한 것이다. 삼성SDI에서 운영하는 (에너지)충전소의 경우는 
현재 YBM어학원과 CNN the BIZ로 총 10여개의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충전소 수를 늘려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 '파워스테이션'어플과 '충전소'를 배포하고 있는 삼성SDI의 이야기이다. 

  '파워스테이션' 어플에 표시된 위치를 참고하여 찾아보니 쉽게 'CNN the Biz 건대점'을 찾을 수 있었다. 필자의 경우는 친구들과 소모임을 갖을 때 이런 모임 공간을 방문하는데... 커피전문점보다 조용하면서 방해받지 않는 공간을 제공해줄뿐만 아니라 1인당 2시간에 5천원(추가 30분에 1,250원)이라는 요금을 생각해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기 때문이다.


  모임 장소에 도착하니 지금까지와는 다른 것이 눈에 들어왔는데... 바로 사진 속에 동그라미로 표시한 것이 그것이다!


  귀여운 캐릭터 그림으로 꾸며진 그것은 '충전기'이다. 스마트폰 충전을 위한 장치이기 때문에 특별한 것은 없는 게 사실이지만 거치대와 함께 캐릭터 그림으로 관련 내용을 설명해주고 있는 것이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이유이기도 하다.


  필자가 휴대하고 있는 아이폰을 거치대에 올려놓고 충전을 해보았다. 전용케이블까지 준비된 상태이니 '당연히' 충전은 잘 되었다. 삼성SDI에서 제공한 "당신의 스마트 Life 충전"이라는 이 장치의 뒷면에는 어떤 모습인지 살펴보았다.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용 전용 케이블이 있을 뿐 다른 특별한 것은 보이지 않았는데... 위 사진에 보이는 어댑터(충전기)의 모습은 특이했다. 보통 어댑터(충전기)당 한 개의 케이블을 연결하여 사용하는 경우는 자주 보았는데 위 사진처럼 두개의 케이블을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어댑터는 처음이였다.

  Anymode 제품이며... 이를 통해서 한번에 두 대의 스마트폰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것이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이스 역시 연결하면 충전이 가능하다. 가끔 '저전력'으로 인해서 충전이 잘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스마트폰 전용 어댑터인지 아무런 문제없이 충전이 잘 되었다.


  지금까지 설명한 '충전기(충전소)'를 제공하는 것 뿐만 아니라 삼성SDI에서는 '파워스테이션'이라는 어플도 제공하여 배터리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는데... '파워스테이션'어플을 실행하고 충전을 하니 열심히 (자전거)페달을 밟으며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귀여운 'A형(어플 실행시 설정한 사용자 혈액형)' 캐릭터의 모습이 보인다.


  참고로, 현재 '파워스테이션' 어플에서는 충전소(충전기) 사진을 찍어서 응모하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혹시 YBM어학원이나 CNN the Biz등 충전소를 방문하는 사용자들은 '파워스테이션'어플의 이벤트를 통해서 응모해보자!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기]



  세상 대부분의 것들은 '존재'하는 이유가 반드시 있다. 그 이유가 크냐 작냐의 차이일 뿐! CNN the Biz를 방문하면서 발견한 '충전기(충전소)'의 모습을 보고 이런 생각을 갖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저런 기기(충전소)가 있으면 좋겠지만...
지금도 안내 데스크에 이야기하고 맡기면 충전해주는데?

   맞는 이야기이다! 스마트폰의 활용이 높아지면서 배터리의 용량과 상관없이 (배터리)부족 현상을 자주 경험하게 된다. 그래서 필자 역시 다른 모임 공간을 찾을 때 안내데스크에 부탁하여 '충전'을 했던 경험이 있다. 이런 일이 꽤 빈번히 일어나서인지... 모임 공간의 무료 서비스에 '휴대폰(스마트폰) 무료충전'이라고 쓰여있는 것을 본 적도 있다.

  그런데, 이렇게 '회의실(모임 공간)'안에 충전기기가 비치되어 있다면 같은 '충전'도 사용자 입장에서는 스마트폰과 떨어져있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이 있는 것이다. 요즘 우리는 스마트폰을 한시도 손에서 떼놓지 않는다고 이야기한다. 그런 걸 생각하면 이런 충전기기(충전소)가 모임 장소에 하나쯤 있다면 보다 편리하지 않을까?


파워스테이션 어플 다운로드 : (iOS)앱스토어, (Android)마켓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