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른 색에 비해서 사진을 찍고나서 '탈색'된 것처럼 원래 색상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있다면 어떤 색일까?! 바로 흰색이다. 눈으로 보는 흰색과 카메라에서 보여지는 흰색은 차이가 많다.

  이런 모습을 가장 쉽고 빠르게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을까. 바로 식당과 같은 간접조명이 있는 곳에 가면 '주황색'의 느낌이 많이 느껴진다. 근사한 레스토랑에 가서 사진을 찍었는데 왠지 사진이 노랗게 느껴지는 경우가 있었다면 바로 '화이트 밸런스(White Balance)'때문이다. 쉬운 이해를 위해서 아래 사진을 통해서 비교해보자.

위 좌/우측 사진을 동일한 사진이지만 전체적인 느낌이 다르다. 우측 사진이 원본이며, 좌측사진은 Lr(Light Room)이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WB(White Balance)'보정작업을 한 사진이다. 위에서 언급한 흰색뿐만 아니라 전체 사진의 느낌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WB라는 것이 흰색을 흰색으로만 보이게 하는 것이 아니며 사진 전체의 색들에 관련이 있다. WB에 대한 설정은 두가지 방법이 있다. (1)번은 필자가 위에서 언급한 Lr(라이트룸)과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방법과 (2)번은 DSLR에서 설정하여 촬영하는 것이다. 매번 사진촬영때마다 설정한다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1)번 방법을 선호하지만 기본은 두가지 모두 알아야 하니까... 


  사진을 촬영한 후에 WB를 하려면 DSLR이외에 필요한 것이 있다. 바로 컴퓨터에 설치된 프로그램이다. 많이 알려진 프로그램은 'DPP'와 'Lr'이다. DPP는 'Digital Photo Professional'의 줄임말로 카메라 구입시 캐논에서 제공하는 전용 보정 프로그램이며, Lr은 'Light Room'의 줄임말로 Adobe에서 판매하는 보정프로그램이다.

  DPP의 경우는 Raw로 촬영된 사진을 보정후 Jpg(jpeg)로 변환하는 방법을, Lr의 경우는 Jpg에서도 보정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DSLR로 사진을 촬영하기 전에 DSLR이 갖고 있는 'WB'의 기능을 이용하여 사진촬영이 가능하다. 최근 DSLR의 기술력이 발전하여 여러가지 WB모드를 제공하기 때문에 흰색이 흰색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그래도 위에서 언급한 '보정작업'이 아직은 더 흰색에 가깝다.

  캐논 '50D'의 경우 위 사진과 같이 'WB'버튼이 보이고 WB버튼을 누르고 DSLR의 뒷면(LCD쪽) 다이얼을 통해서 조절할 수 있다. 보통 AWB라고 하여 'Auto White Balance'에 놓고 촬영하는 경우가 많지만(위와 같이 AWB로 놓고 촬영후 보정), 태양, 그늘, 형광등, 외장플래쉬등 때와 상황에 맞게 설정하여 촬영할 수 있다.

[참고] 사진 촬영후 WB 보정을 위한 RAW?!
  DSLR에는 '똑딱이'에서 '듣지도 보지도 못한' RAW라는 것이 있다. RAW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듯 '날것'이라는 보정이 가능한 미압축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사진이 저장되는 JPG가 2~3메가의 크기라면 RAW는 9~10메가 크기이다. 저장크기가 크다는 것만 보아도 RAW파일에 저장된 수많은 사진의 정보들이 보정작업을 하는 것을 더 정확하게 맞춰줄 수 있게 된다. 실제로 후보정 작업을 하는 경우라면 RAW+JPG로 저장하는 경우를 추천하지만 그러려면 DSLR의 메모리(저장공간)도 커야 하며, 보정작업을 하는 컴퓨터의 사양(저장공간과 큰 그림파일(raw)을 불러와서 작업이 가능한 높은 사양)도 필요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