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시장에서 수많은 제품들이 지금 이순간도 경쟁을 벌이고 있다. 불과 1년 사이에 우리나라도 인터넷 강대국에 이어서 '스마트폰 강대국'의 모습까지 갖추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인 '삼성'과 'LG'는 기존 피처폰 시장에서 얻었던 명성을 스마트폰으로 그대로 옮겨오고 싶은 생각에 다른 기업들보다 많은 스마트폰 신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삼성의 경우는 '갤럭시'라는 스마트폰을 출시하여 많은 판매량을 보여주고 있다. 물론, 이런 삼성의 인기행진에 발목을 붙잡는 제품이 바로 '애플'의 스마트폰인 '아이폰'이다. 지난 10일 국내에 출시한 '아이폰 4'는 사전 예약 판매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아이폰 3GS - 옴니아'의 대결구도 처럼 '갤럭시 - 아이폰4' 대결구도가 인터넷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스마트폰'이라는 분류를 생각할 때 사용자들이 '비교'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OS가 다른 제품인 만큼 정확한 비교는 어렵다는게 현재의 생각이다. 물론, 완성도 측면에서 iOS의 아이폰이 보다 강세를 보여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안드로이드OS를 채택한 갤럭시 역시 조만간 2.2로 버젼업그레이드를 통해서 보다 강력한 모습으로 진화할 예정인 만큼 추격하는 안드로이드OS를 잘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여기서 재미있는 이야기가 하나 있다. 바로, 삼성 SDI라는 '블루오션'을 창출하고 있는 회사이다. 삼성 SDI는 분명히 '삼성'이라는 두 글자를 갖고 있는 회사이므로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삼성'의 편에 서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애플의 아이폰 4에 사용되는 배터리는 '삼성 SDI'에서 생산한 제품이다. 즉, 아이폰과 갤럭시S는 똑같은 기업의 공장에서 생산한 심장(배터리)를 갖고 있는 것이다.

  그런 점이 삼성 SDI를 '블루오션' 시장의 대표적인 사례로 만들어주기도 한다. 물론, 삼성 SDI가 주로 이끌고 있는 사업인 '2차 전지'와 '디스플레이', '친환경 에너지'등이 갖고 있는 의미자체가 '블루오션'적인 사고방식이 필요한 사업이다. 그런 사업 방향과 요즘의 시장 모습이 너무 잘 맞아떨어지면서 삼성 SID가 블루오션을 이끌고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스마트폰 시장인 삼성 SDI의 여러분야 중 하나일 뿐, 최근 이슈를 이끌고 있는 '태블릿 PC' 시장에서도 애플의 아이패드와 삼성의 갤럭시탭 모두 삼성 SDI의 심장인, 배터리를 채택했다. 이런 모습이 삼성 SDI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모습이 아닐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