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문가가 아니라면 일반적으로 이어폰(헤드폰)에 투자하는 금액은 10만원에서 30만원 정도가 아닐까 생각한다. 사실 100만원대 제품을 구입해서 한다는 것은 음질의 차이를 경험하기 이전에 '가격'적인 부분이 구입을 주저하게 만든다.


100만원 주고 구입한 제품이 마음에 안 들면 어떻게 하지?


10만원이나 30만원 주고 산 이어폰에서 큰 차이를 못 느끼겠는데... 내 귀는 '막귀'아냐?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필자의 이야기이다. 보통 10만원에서 많게는 30~50만원대 이어폰(헤드폰) 제품을 이용하고 있지만, 사실 커다란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가장 쉽게 느끼는 '베이스(base)'의 차이 정도는 느끼지만 그 외에 음악 전문 사이트에 소개되는 비교, 분석글의 느낌을 그대로 느끼는 것은 아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필자는 스스로의 귀(청각)를 '막귀'라고 생각했다!



  태어날 때부터 '막귀'가 있고, 태어날 때부터 '황금귀'가 따로 있는 것일까?!



NO!


  우리가 우리의 청각을 '막귀'라고 표현하는 이유는 지금까지 좋은 소리를 듣지 않아서 좋은 소리에 대해서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앞에서 필자가 이야기한 10만원 이어폰과 50만원 이어폰의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건 제품의 차이를 비교할 수 있는 정확하고 다양한 사운드 경험이 우리에게 없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10만원짜리 이어폰보다 50만원짜리 이어폰이 좋다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하지만 50만원짜리 이어폰이 무엇이 더 좋은지 알려면 50만원 이하와 50만원 이상의 제품을 사용하면서 제품간의 차이를 경험해야 한다.



  이런 생각과 경험을 제공하는 재미있는 제품이 있으니... 100만원대 휴대용 헤드폰 엠프인 'V1000' 즉, aurender FLOW이다.




  지난 글('소리에 빠지다! 티브이로직 aurender FLOW 개봉기')에서 aurender(오렌더)의 FLOW(V1000)에 대한 개봉기를 통해서 제품 디자인과 기본 제공 악세사리를 소개했었다. 그런데 글 말미에 이런 내용을 남겼다.



  aurender FLOW의 전원을 켜고...


  iMac과 연결했다.


  


  그리고, 3시간... 오랜만에 음악에 빠져서 3시간이라는 시간이 어떻게 지났는지 몰랐다!


  그리고 나서도 aurender FLOW를 통해서 듣는 재미를 즐겼고, 처음으로 무손실 음원 및 재생 앱을 검색하여 '소리의 매력'에 빠지기 시작했다.




  iMac을 비롯한 맥북(MacBook)의 기본 음악 재생 프로그램은 'iTunes'이다. 참고로 iTunes에서는 '무손실(flac) 음원'을 재생하지 못한다. 관련해서 무손실 음원을 iTunes에서 재생할 수 있도록 변경해주는 컨버터 앱(어플)이 있지만...


  변경과정이 필요없는 VOX Player 앱을 사용하기로 했다.




  VOX Player를 통해서 FLAC 음원을 재생하기 시작하였다. 무손실 음원은 요즘 '무한도전'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1990년대 음악으로, 사진 속에 보이는 것처럼 서태지와 아이들을 비롯하여 현진영, 김원준, 이상우, 최연제, 박미경, 김건모 등 유명해도 너무 유명한 1990년대 명곡들이다.


  무한도전의 '토토가' 때문도 있지만...


  사실 필자가 1990년대 명곡을 테스트 음원으로 선택한 것은 당시 CD 플레이어와 카세트 테이프로 밤새워 들으며 따라 불렀던 음악에 대한 감정이 '소리의 매력'을 느끼게 해주는 aurender FLOW와 너무 잘 어울린다는 생각에서였다.





  aurender FLOW는 '사운드' 뿐만 아니라 '컨트롤'에서도 장점을 제공하는데... 필자와 같이 맥을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이어폰 연결이 쉽지 않으며 사운드 조절 역시 소프트웨어로 제공된다. 보통 내장 스피커를 사용하기 때문에 사운드에 큰 거부반응은 없지만 그렇다고 굉장히 매력적으로 평가하지도 않는 것이 맥이다.


  그런 맥의 사운드를 몇 단계 업그레이드시켜주는 것이 'aurender FLOW'인데...


  전면의 동그란 휠은 직관적인 볼륨 컨트롤을 가능하게 해줌은 물론이고 0.5dB 단위의 속도 감응형 볼륨 컨트롤로 보다 정교한 음악 감상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는 풍부한 기능성과 직관적인 메뉴 체계를 통해서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시켰다고 할 수 있다.




  거기에 추가로 측면의 컨트롤 버튼은 전원 뿐만 아니라 음악 재생에 관련된 조작까지 손쉽게 할 수 있는데... iTunes와 같은 맥 어플(프로그램)을 버튼으로 직접 조작할 수 있다는 장점을 제공한다.






  알루미늄 소재와 함께 물결을 연상시키는 심미적인 디자인은 '맥 사용자'입장에서 사운드관련 최고의 악세사리로 여겨질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아이맥과 맥북 제품을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 aurender FLOW는 집에서는 아이맥과 연결하여 풍부한 사운드의 매력을 제공하며, 이동 및 휴대 중에는 맥북 또는 스마트폰과 연결하여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사운드를 제공한다.



  aurender FLOW를 통해서 100만원 이상의 앰프 제품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이동 및 휴대성이 강조된 aurender FLOW는 가격(100만원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과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막귀'를 벗어나고 싶은 분들에게 다양한 사운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최고의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재생하는 음원이 무손실이냐 작은 용량의 MP3냐를 따지기 보다는 aurender FLOW를 통해서 재생되는 사운드는 소리의 밀도가 높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서 '소리의 밀도'라는 표현은 뭔가 고음은 선 굵은 느낌으로... 중저음은 그 음이 갖고 있어야 하는 정확한 울림으로 들린다는 것이다.


  현장의 느낌을 그대로 느끼기 위해서는 고음이나 중저음 중 어느 한가지만 집중하기 보다는 다양한 음역의 사운드가 정확하게 명확하게 전달되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소리의 매력을 우리 귀에서 '풍부한 사운드'로 느끼게 되는 것이 아닐까.




  aurender FLOW는 어떤 음원을 준비했고, 어떤 헤드폰을 사용하느냐를 따지지 않으며 최대한 재생되는 음원과 재생하는 헤드폰에 최상의 사운드를 제공하려고 노력하는 앰프인 것이다. 재생하는 음원이 갖고 있는, 사용하는 헤드폰(이어폰)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최대한까지 끌어낼 수 있는 aurender FLOW는 음악을 들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으로 '막귀'에서 '황금귀'로 바꿔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aurender FLOW 홈페이지 바로가기

 

* 이 글은 aurender FLOW를 무상으로 대여하여 직접 사용(체험)한 후 작성하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