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내에 안드로이드 OS가 가장 먼저 소개된 것은 2010년 2월 경 모토로라의 '모토로이'이다. 여기서 '모토로이'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안드로이드에 대한 국내 진출에 대한 역사(?)를 이야기하고 싶어서 이다. 2010년 2월이니까 지금부터 약 1년 5개월 쯤 전에 국내 사용자들에게 '안드로이드(Android)'라는 모바일OS가 알려진 것이다.


  지금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최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것이 '안드로이드OS'이므로 구글이나 안드로이드가 너무 익숙하게 들리지만... 작년 이만때까지만 해도 아이폰은 알아도 안드로이드폰은 모르는 분들이 더 많았다. 안드로이드를 국내에 대중화한것은 첫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출시한 모토로라도 아니고 hTC도 아니며, 소니 에릭슨도 아니다. 사용자들이 좋든 싫든 최고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SKT와 삼성이라는 조합이 만들어낸 '갤럭시S'의 출시로 안드로이드는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날개 달린 상승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1년 뒤 인 지금까지 아이폰은 국내에 첫 아이폰 3GS가 출시한 후 다음 모델인 아이폰4까지 단 한번의 새로운 모델을출시한 것에 비해... 안드로이드폰은 수십개의 모델이 출시되었고, 단종되었다. 1년은 커녕 6개월도 판매되지 못하고 단종 된모델이 있을 정도로 정말 빠르게 변화되고 있는게 안드로이드이다.


  분명히 변화가 많다는 것은 계속 무엇인가가 변화되고 진화된다는 것으로 이해되며, 또 현재 모바일 시장에서 안드로이드가이폰(iOS)보다 더 많은 사용자를 갖고 있다고 생각할 때 '안드로이드는 아이폰을 이겼다'라는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아직도 소비자들의 입에서는 '아이폰이 한 수 위다'라는 이야기를 한다.


  왜 안드로이드는 아이폰에게 아직도 밀리고 있는 것일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대표 주자인 삼성의 갤럭시S2를 놓고 이야기해보자! 아이폰4와 갤럭시S2를 놓고 두 스마트폰을 비교하는 사용자들의 이야기에서 빠지지 않는 것이 몇가지 있다. 그 중에서 중심은 역시 디자인과 성능이다. 하지만 필자의 생각은 다르다. 하드웨어적인 성능은 안드로이드OS를 탑재한 스마트폰들이 우세할 수 있는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소프트웨어적인 성능은 안드로이드 2.3버전인 '진저브레드'까지 상용화되어 스마트폰에 탑재되고 있지만... 안드로이드의 파편화 때문인지 아직 iOS보다 안정화나 완성도가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허니콤(안드로이드 3.0)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는 안드로이드의 변화를 보면 그것도 어느 정도의 시간과 노력이면 따라잡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예상된다.

  그렇다면 소비자의 감성을 건드리는 '디자인'일까? 아이폰 3GS의 경우는 상대할 스마트폰이 없을 정도로 디자인에서 뛰어난 칭찬을 받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아이폰4의 경우는 디자인에 대해서 호불호가 갈릴 정도로 좋고 나쁨에 대한 이야기가왔다. 그러니 '애플이 갖고 있는 디자인적인 매력'은 인정하지만... 아이폰이 안드로이드보다 인정받는 것이 '디자인'때문이라고 이야기하는 어렵다. 더 쉽게 말해서 소비자들의 다양한 디자인 관점을 채워주는 것은 단 한가지 모델로 새롭게 출시한 아이폰보다는 수십가지의 안드로이드 모델이 더 적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 도대체 아이폰이 갖고 있는 매력은 무엇일까? 필자가 생각하는 아이폰의 매력은 바로 '앱(어플)'이다. 이 부분에서 한가지 질문을 하고 싶다. '안드로이드의 킬러앱은 무엇인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1년 정도 사용하고 있는 필자 역시 '안드로이드에서만 실행되는 어플'이 있는지 궁금할 정도이다. 즉 킬러앱(관련 OS의 매력을 최대한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프로그램, 꼭 설치해야 하는 어플 또는 인기 어플)까지는 아니라고 해도 안드로이드만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어플이 있냐는 것이다. 동일한 기능을 제공하는 어플을 놓고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을 비교해봐도 분명히 아이폰이 우세하다. 물론, 사용자가 이미 안드로이드에 적응된 상태라면 아이폰의 앱에서 느끼는 UX적인 불편함은 존재할 것이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비교하면 어플의 완성도는 '아이폰'이 훨씬 높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을 조금 더 설명하면 아이폰의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의 '마켓'을 비교할 때 어플의 수를 놓고 비교했던게 1년전이라면 이제는 수치적인 비교는 의미가 없어졌다. 그만큼 안드로이드의 마켓이 급성장을 한 것이다. 하지만, 어플의 완성도는 수치적인 비교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이 지금 안드로이드가 갖는 문제점이다. 심지어 안드로이드 마켓에 올라온 어플은 잘 못 다운 받으면 불필요한 악성코드와 같은 문제성까지 나타다고 있다. 그만큼 '누구나 쉽게 올리는 안드로이드의 마켓'은 위험성을 갖게 된 것이다. 그에 비해서 '짜증나도록 검열하는 애플의 앱스토어'는 안전성과 함께 완성도까지 얻어가는 것이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인기 게임어플인 '앵그리버드' 역시 아이폰에서 먼저 출시했다. 그 뿐만 아니라 트위터, 페이스북등 인기있는 SNS 어플 역시 비교적 아이폰의 어플이 완성도가 높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런 차이가 바로 '아이폰'이 강력한 이유이다. 스마트폰은 피처폰과 달리 '즐길거기'라고 불리는 어플(앱)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과거 피처폰은 한번 구입하면 펌웨어 업데이트 한번 없이도 2~3년을 사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다르다. 하루에도 몇개씩 어플을 설치하고 지우는일이 반복되고, 사용자들은 보다 다양한 설정과 사용에 익숙해져서 개발자가 미처 생각하지도 않은 방법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점과 함께 안드로이드는 제조사마다 갖고 있는 특성이 다르다. 그래서 어플이 실행되는 과정에서 생각지 못한 에러도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니 어플을 만드는 회사에서는 아이폰보다 안드로이드폰에 더 어려움을 느낄 것이고, 이는 개발자들이 줄어드는 이유가 되기도 할 것이다. 즐길거리가 없는 스마트폰은 아무리 뛰어난 스펙과 디자인을 갖고 있다고 해도 사용자들에게 장시간 어필할 수 있는 이유가 없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안드로이드는 물량 싸움보다는 양질의 컨텐츠를 놓고 벌이는 싸움에서의 승리가요한 때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문제는 물량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서 다양한 단말기 제조사에 '무료'라는 강력한 장점으로 안드로이드를 제공했던 것을 이제 어떻게 통일감있게 변경할 수 있냐는 것이다. 안드로이드의 파편화라는 문제점이 안드로이드를 변화할 수 없게 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가 앞으로 2~3년은 아이폰이 시장에서 갖는 매력이 변함없음을 보여주는 이유이기도 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