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등학교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20대도 훌쩍 지나서 이제는 30대다. 엊그제 같던 '고딩시절'이 바로 10년이 훌쩍 넘었다는 것이다. 옛날 어르신들 말씀처럼 '세월 참 잘간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그러기에는 30대는 약간 이르다. 괜시리 이런 말 한마디 하면 옆에 있는 부모님께 꾸중섞인 말과 군밤 한대를 맞을꺼 같기도 하다.

  30대가 되면서 참 변한것이 많다. 남들의 시선도 20대와 달리... '이제는 너 혼자서 뭐든 할 수 있지?'라고 변화되었고, 주량도 반으로 줄었다. 주변에 많던 친구들도 각자의 가족과 애인을 위해서 만나는 횟수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물론 이렇게 좋지 않은 변화만 있는 건 아니다. 회사 생활이 점점 편해지고(후배가 하나둘씩 생김), 동원예비군도 끝나서 군복 입을 필요가 없으며(사실, 하루짜리 휴가였는데...그건 아쉽다), 어느정도 사회생활도 가능해졌다.

  이렇게 다양한 변화를 겪는 30대가 가장 많이 하는 말 중에 하나가 '바쁘다~ 바뻐(시간없어)'라고 한다. 그들은 왜 항상 바쁘다고만 하는 것일까. 30대의 초짜가 바라본 그들의 이유있는 변명에 대해서 알아보자.


 30대가 바쁜 이유,   역활과 책임이 많아진다.  
  20대와 달리 30대는 많은 변화를 경험한다. 20대는 보통 대학생이라는 사회적 위치를 갖게 된다. 고등학생때보다 '자유'가 많아지지만 여전히 '학생'이라는 위치이다. 물론 20대 후반이 되면 사회인(직장인)이 되지만 그것도 신입이라는 이유로 스스로 하는 일보다 '지시받는 일'이 많다.

  그러나 30대가 되면서 '스스로'라는 책임이 생긴다. 알려주지 않아도 본인 스스로가 일을 찾고, 목표를 찾아서 도전하고 처리해야 한다. 그런 모습이 '자유'라는 측면에서는 보다 좋은 발전이지만...그만큼 여유시간이 줄어들게 된다. 처리해야하는 일에 대한 맹목적인 처리가 아니라 본인 스스로 생각한다는 것은 그만큼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30대가 되면, 아빠(엄마)가 되고, 남편(부인)이 되고, 선배가 된다. 이외에도 동호회 중간간부, 회식(야유회)진행, 아들(딸)노릇, (회사나 집에서)운전기사까지 다양한 역활을 하게 된다. 매 순간순간에 열심히 노력하면 잘 해낼 수 있다고는 하지만, 모든 사람이 바라보는 30대는 어느 하나에만 열심히할수는 없을 만큼 다양한 역활속에서 생활하고 있다.


 30대가 바쁜 이유,   이제서야 시켜먹을만한 나이가 됐다.  
  30대가 바쁜 가장 큰 이유는 생활의 2/3가량을 보내는 회사의 업무일 것이다. 아침 6시에 일어나서 저녁 8~9시가 되서야 돌아오는 30대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회사에서 보내는 시간은 작게는 12시간에서 많게는 14~15시간까지 다양하다. 하루에 2/3를 회사에 대한 일로 투자한다고 할때... 바쁘다는 변명이 이해가 된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남의 지갑에 들어있는 돈을 가져오는 일'이라고 한다. 이 말이 '도둑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월급을 받는 것을 말한다. 그만큼 다른 사람에게 인정받고 월급을 받으려면 그만큼 자신이 업무에 투자를 해야한다는 것이다.

  30대가 되면서 회사에서는 그동안 기다려온 것들을 원하기 시작한다. (사실 20대에도 딱히 기다려줬다는 느낌은 없지만...) 수많은 결과물들을 하루만에 원하고, 프로젝트 기간도 점점 줄인다. 모두 '적응'과 '능력'이라는 달콤한 말한마디로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 30대가 되었다고 눈에 확 띄는 실력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물론, 후배가 생겨서 시킬수는 있지만...그것도 말을 안듣는 후배면 골치아프다.) 그러니 당연스럽게 업무에 치이면서 바빠지게 되는 것이다.


 30대가 바쁜 이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많다.  
  30대가 되면...한번쯤 인생을 되돌아보게 된다. '30대라서 그런지 길에서는 아저씨라고 부르는 사람 투성이고...도대체 난 30년간 뭘 했을까?' 이런 질문을 해도 정답은 없다. 학창시절만 약 15년을 보냈으니 '학생때 공부 못한것'만 생각날 뿐이다.

  이런 회고록을 쓰면서 안하던 일에 그나마 있던 여유시간을 보내려한다. 그동안 배우지 못했던 영어회화를 시작으로 헬스, 골프, 일본어, 컴퓨터, 자격증, 스포츠댄스(?)까지 30대라는 이유만으로 더이상 늦어질 수 없다며 다양한 학원을 등록하고 배우려고 한다. 하지만 그것도 잠깐 쉽게 지친다. 그만큼 여유가 없으니 당연히 쉽게 지치고 포기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노력때문인지 30대에는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많다. 첫직장에서의 이직, 결혼(이혼?), 자신과 닮은 2세 탄생등 30대가 살아가야 하는 인생에 대한 전환점들이 수도 없이 생겨난다. 그러니 하루하루가 바쁘고 새롭게 다가오는 이유이다.


 30대가 바쁜 이유,   이놈의 회식!  
  30대가 바쁜 이유 중 가장 이상하지만 가장 정확한 이유가 '회식'이다. 가족끼리 하는 외식부터 회사에서 하는 술자리까지 다양한 회식때문에 일주일에도 2~3번씩 보내게 된다.

  가벼운 회식자리는 '친목도모'와 '여유'라는 좋은 측면을 주지만, 대부분 회사와 친구끼리 갖는 회식자리는 그런 좋은 측면보다 '뒷담화'와 '신세한탄'등의 나쁜 측면이 많다. 그럴수밖에 없는 것이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방법이 딱히 없다보니 '술'을 마시며, 상사와 친구를 안주삼아서 씹어대는 것이다.

  이렇게 회식자리를 갖고 나면 다음날까지 생활에 지장을 주게 된다. 몸도 힘들고, 정신도 힘들게 되니 다음날도 넉다운되는 것이다. 30대가 되어서 주량까지 반으로 꺾인 바람에 술만 마시면 골골해서 정신을 못차리기 까지 한다. 그런데도 회식은 줄지 않고 늘어만 간다. 상사들과 마시고, 후배들과 마신다. 중간입장에서 여기저기 빠짐없이 끼어있는 30대가 되는 것이다.


 30대가 바쁜 이유,   꿈을 위한 시작  
  30대가 되면 앞에서 언급한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많아진다. 이런 터닝포인트를 계기로 자신이 갖고 있던 '꿈'이라는 것을 다시금 꿈꾸는게 30대이다. 재테크나 주식등을 통해서 자산을 늘리고, 내 아이들에게 보다 좋은 미래를 위해서 도움을 준다. 이 모든게 바로 '꿈'이라는 저마다의 미래를 향한 투자인 셈이다.

  이런 미래를 위한 투자뿐만 아니라 자신이 꿈꿔온 '효자'도 30대가 되면 시작할 수 있다. 항상 부모님과 같이 하던 10,20대와 달리 따로 살거나, 떨어져 지내다 보면 TV에서만 보던 일들을 해야 효자라는 것을 세삼 느끼게 된다. 안부전화도 많이 하고, 용돈도 많이 들이고,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도 해드리고...모두 20대에 꼭 해야겠다고 꿈꿔온 것들이지만 30대가 되면 하기 힘든것중에 하나이다. 하지만 40대가 되면 이런 꿈꾸던 모습도 하나하나 어렵게 된다. 부모님은 기다리지 않는다는 옛말처럼 30대 '효자'라는 꿈의 시작이 되는 시기이다.


  이외에도 30대가 되면서 바쁜 이유가 정말 많다. 남성과 여성을 구분지어서 생각하지 않아도 남녀모두 20대와 달리 30대가 되면서 많은 업무와 일들에 치이며 생활하게 된다. 하지만 가장 생산력있고, 우리나라를 이끌어가는 세대를 물어보면...당연히 '30대'라고 할 것이다. 그만큼 30대는 바쁜것이 행복한 것이다. 지금 이순간 필자도 30대라는 이유로 바쁜 일상에 푸념을 쏟아내고 있지만...이런 바쁨이 행복이라는 마음을 항상 갖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오늘도 바쁜 30대 동생/누나/형님들... 건강제일입니다. 주량이 반토막 나고, 시간이 없어 항상 쫓겨도 30대가 가장 아름답다는 것을 경험하셨으면 합니다. 바쁜 30대 화이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