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필자를 비롯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차!'라는 탄식과 함께 남들보다 한발자국 늦은 자신의 모습에 안타까워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 상황을 맞이하고 나면 누구나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꼭 미리 미리 준비해야지~'라며 계획하고 스스로에게 다짐을 한다. 하지만 그 계획과 다짐이 오래 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니 결국엔 우리 스스로도 모르게 반복되는 것이다.

  벌써 2011년이 11월이다. 2011년 달력도 이제 12월... '달랑' 한 장 남았다. 2011년이 시작된거 엊그제 같고 비가 많이 오고 덥다며 짜증부린게 어제 같은데 벌써 겨울이 다가와서 5시만 되면 깜깜해진다. 이렇게 시간이 빨리 지나가는 것만 생각하다보면 내년도 내후년도 항상 변함없이 옛날 생각만 할 것이다.

  아쉬움을 간직하기 위해서 옛 생각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가오는 미래를 위해서 후회없는 모습을 계획하는 것은 더없이 중요하다. 특히 12월이 되면 연말연시라고 하는 상황때문에 더 많이 바빠지고 정신도 없을 것이다. 그러니 11월이 2012년을 계획하는 가장 좋은 시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이미 시장에는 2012년 다이어리와 달력이 드문 드문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2년 달력을 본 분들은 '이렇게 빨리 나왔어?'라고 반문할 수 있지만, 2012년을 계획하려는 분께는 그렇게 빠른 것은 아니다.

  필자 역시 2012년을 계획하려던 중 지인을 통해서 2012년을 멋지게 시작할 수 있는 달력을 선물 받았다. 세계 유명 캘린더를 한국에 소개하는 문화기업인 '인시즌'의 캘린더로 2012년을 더욱 멋지게 설계할 수 있을꺼 같아서 소개해보려고 한다.


  2012년은 필자에게 '새로운 시작, 결혼'을 상징하는 해이다. 그만큼 2012년을 꼼꼼하게 계획하고 싶은 마음은 여느 해보다 더 강했다. 그걸 알았는지 멋진 달력(캘린더)를 선물한 지인이 있어서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 특히, 신혼여행으로 가보고 싶었던 '뉴욕(NEW YORK)'의 사진이 담긴 달력이 선물에 포함되어 있어 얼마나 기분이 좋았는지 모른다.


  지인이 보내준 달력(캘린더)는 지금까지 매년 새해를 시작할 때 벽에 걸어놓는 그것과는 달랐다. 해외 명소의 사진이 담긴 달력과 유명 화가들의 작품이 담겨 있는 달력으로 1년을 계획할 수 있는 '달력'이라는 의미 뿐만 아니라 벽을 장식하는 멋진 인테리어 소품으로의 역할도 충분히 해주는 아이템이였다.

  특히, 필자가 가고 싶어한 '뉴욕 달력'의 경우는 '브라운트라우트(browntrout)'에서 제작한 달력으로 한장 한장 멋진 모습을 담고 있는 기념적인 사진들로 가득 차 있었다.


  무슨 제품이든 처음 포장을 벗길 때의 느낌은 사뭇 진지하면서도 기대감으로 가득 할 것이다. 2012년을 계획하고 시작하는... 즉, 2012년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달력을 가장 처음. 그것도 꼭 2012년에 가보고 싶은 곳의 사진이 담겨 있는 달력의 포장을 벗길 때는 더욱 그렇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browntrout(브라운트라우트) 달력은 지인이 구입한 인시즌(inseason)이라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구입이 가능하다.



  필자의 2012년의 목표가 되어 줄 '뉴욕'의 모습이 담긴 달력은 목표이자 계획의 시작이 될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니 뉴욕이 그렇게 멀리 있지 않다고 느껴졌다. 무엇을 꿈꾸고 계획한다면 그것을 계속 지켜보고 생각해야 그것이 현실로 된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필자와 같이 특정 명소를 여행하는 것이 꿈이라면 이런 달력 하나가 당신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만약, 그렇게 되지 않는다고 해도 1년 내내 원하는 곳의 멋진 모습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으니 간접적으로 행복할 수 있는 기회임에는 분명할 것이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국산달력과는 모습과 형태가 약간 달랐다. 앞에서 부터 계속 이야기했던 달력 사진 역시 자주 보던 그런 모습이 아니다. 그 뿐만 아니라 달력에 온통 '영어'로 표시되어 있다는 것이 다르게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어르신들이 주로 보는 '음력달력'이 없으니 불편하다고 생각할 수는 있다. 하지만, 이런 달력은 벽에 걸어놓으면 하나의 액자처럼 멋진 모습으로 인테리어 제품과 같은 역할을 해준다는 점이 특징이다.


  사진 뿐만 아니라 달력에서 중요한 '날짜 표시'에 사용되는 글자 색상도 월마나 다르게 되어 있어서 사진의 느낌을 숫자에서도 느낄 수 있다. 이런 작은 부분이 앞에서 이야기했던 인테리어 소품(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톡톡히 그 역할을 해주는 이유이다.


  음력달력이 표기되어 있지 않지만, 달의 상태라던지 U.T.(세계시) 등의 정보가 담겨져 있다. 혹시, 교육을 위해서 해외 달력이 필요한 분들이라면 이런 부분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2012년을 앞두고 달력 맨 앞장에 있는 2011년 달력으로 준비해놓은 필자의 방에 걸린 '뉴욕 달력'의 모습이다. 내년에는 이 달력에 담겨있는 뉴욕의 멋진 모습을 보면서 '뉴욕에 가겠다'라는 목표를 현실로 만들어보도록 노력해야겠다.


  필자에게 이런 멋진 달력을 선물한 지인이 구입한 '인시즌' 홈페이지를 방문해보면 멋진 달력이 하나 보였다. 바로 박지성이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달력'이 바로 그것인데... 축구를 좋아하는 특히, 맨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박지성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2012년의 필수 아이템이 아닐까.

  이게 바로... 인시즌에서 판매하고 있는 2012년 맨유 달력이다. 힘들게 구한 만큼 내년에 결혼하면 서재에 멋지게 걸어놓으려고 포장도 벗기지 않고 보관하고 있다.


  어떤 달력이든 새로 받거나 구입하면 처음에 하는 것이 바로 매달 어떤 사진으로 장식되어 있나가 아닐까. 맨유(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모델로 하였으니 당연히 박지성이 몇 월에 있나 궁금했고, 찾아보니... 7월이였다! 헉! 필자의 생일이 7월인데... 왠지 이 달력의 사진 하나로 2012년에는 대박(?)이 날지 모른다는 행복한 예상을 해본다.

세계 유명 캘린더를 한국에 소개하는 인시즌 바로가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