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0년 3월 부터 12월까지 출시된 자동차들 중 지난 12일 인천의 하얏트 리젠시 호텔에서 열린 '2011 중앙일보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COTY)'에 국산 및 수입차 업체들이 40여 대를 출품하였다. 출품된 40여대의 차는 심사위원 21명과 자동차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업체 상품 담당자들이 출품 차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고, 2인 1조로 시승하여 보다 객관성 있는 평가를 하였다.

  그렇게 하여 선정된 차는16개 최종 후보로 좁혀졌고, 이는 승용차 11대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 5대로 구성되었다. 최종 후보에 오른 차량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승용차 부분(11대)
기아 K5, 메르세데스-벤츠 SLS AMG, BMW 5시리즈, 아우디 A8, 인피니티 M시리즈, 재규어 XJ, GM대우 알페온, 캐딜락 CTS 쿠페, 폭스바겐 페이톤, 현대 아반떼, 혼사 인사이트

SUV 부분(5대)
스바루 아웃백, 아우디 Q5, 지프 그랜드 체로키, 포르셰 카이엔, 푸조 3008


  이렇게 선정된 16대의 차들은 다시 '올해의 차'로 선정되는 심사과정을 거치게 되고, 승용차부분은 '올해의 차'와 '올해의 수입(국산)차'가 선정되며, SUV부분은 '올해의 SUV'가 선정된다. 후보에 오른 16대의 차는 1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 1층 특별전시장에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후보에 오른 차들이 어떤 매력을 갖고 있는지... 잠깐 살펴보자!


  코엑스 1층 특별전시장에는 이미 16대의 멋진 차량이 조명을 받으며 그 모습을 뽑내고 있었다.


  중앙일보에서 주최하는 '2011 Korean Car of the Year'이라는 전시회 명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고, 16대의 차량은 이미 수 많은 국내외 자동차들 중에서 뽑히고 뽑혀서 올라온 '베스트카'들이였다.


  그 중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기아의 K5였다. K5를 가장 멋지게 표현하는 화이트색상... 그리고 해외 명차들과 자리를 같이 하고 있어도 전혀 꿀리지(?)않는 포스가 K5의 인기를 실감하게 해주었다.

  K5는 현대 쏘나타와 '형제뻘'이 되는 자동차이지만 K5가 갖고 있는 분위는 쏘나타의 그것과 다르다. 선이 살아있으면서도 젊고 단단하며 미래적인 감각을 잘 보여준다. 그뿐일까... 국내차이지만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어있고, 안정성 역시 동급 최고수준이다.  실제, 전시회에서도 '구입할 수 있는 가격'때문인지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살펴보는 자동차였다.


  COTY(Car of the Year)에서 빠르게 선정된 상이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성능상'이다. 다른 자동차와 달리 먼저 '성능상'을 받은 자동차가 바로 렉서스의 'IS F'이다. 


  최고 423마력의 고출력은 '슈퍼카'와 맞먹는 성능을 보여준다. '렉서스'라는 이름값에 맞는 편암함과 정숙성까지 갖추고 있으니 렉서스 IS F는 '성능상'으로 이미 낙점받은 것이다. 실제 전시회에 전시된 블루색상의 넥서스 IS F 다른 어떤 차에 비해서 시선을 끌기 충분하였다. 더 높은 가격대의 자동차보다 매력적으로 보였다.


  해외 명차의 대명사 중 하나인 BMW에서 내놓은 중형세단이 바로 BMW 5시리즈이다. 1972년에 5시리즈가 처음 데뷔하며 벌써 6세대째 변화를 겪고 있지만...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명차이다. 직분사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의 성능과 연비 역시 18.7km/L에 달하니 성능과 연비 두가지를 모두 갖춘 차이다.


  스바루 아웃백은 사실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와 자동차이다. 이런 차가 16대에 뽑혔다는 것은 무엇인가 대단한 매력을 지녔다는 것인데... 그것은 바로 '안전'이다.

  스바루가 갖는 특징의 하나로 '박서 엔진'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수평대향 엔진이 있다. 이는 4륜 구동 시스템과 함께 사고와 위험을 예방하는 안전장비라고 이야기한다. 그런 이유때문일까... 미국고속도로안전협회에서 선정한 2년 연속 가장 안전한 차'가 되었다.


  아우디의 최고급 세단이며, 슈퍼카의 하나로 불리는 'A8'도 전시회에 참여했다. A8에게는 '자석이 붙지 않는 자동차'라는 별명이 있다. 이는 1994년 1세대 A8이 '아우디 스페이스 프레임(ASF)'이라는 알루미늄 차체를 선보이면서 얻은 별명으로 4대째 변함없이 이어졌다.


  아우디의 또 하나의 명차! 아우디 R8 스파이더의 모습이다. 성능은 기본이며, 디자인까지 파격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이 차는... 정말 보는 것만으로도 '명차'라는 생각이 드는 독특하면서도 멋진 디자인을 보여준다.


  분명히 세단이지만... 스포츠카 같은 디자인과 성능을 보여주는 것이 재규어 XJ이다. 재규어가 보여주는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모습은 세단과 스포츠카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이유가 되어준다. 2억을 넘는 가격을 생각하면 그 어떤 차보다 시선을 뺏기에 충분한 차이다. 평소 길에서도 자주 보기 힘든 명차 중 하나!



  지금 소개한 자동차 외에도 다양한 국내외 자동차들이 코엑스 1층에서 대기 중이다. 이번 전시회를 찾는 분들은 멋진 차들과 사진을 촬영할 수도 있고, 직접 차에 올라보기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까지 얻는다. 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라면 눈과 귀 그리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를 놓쳐서는 안될 것 같다!



[참고] 너무 비싸서 그럴까? 다른 차들과 다른 대우를 받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SLS AMG
  다른 차들은 모두 차량에 올라가서 자리에 앉아보거나 옆에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그런데 벤츠 SLS AMG는 자동차 주변에 라인으로 통제가 되어 있어서 사진촬영도 어렵고 자리에 앉아본다는 것은 꿈도 못 꾼다. 그만큼 멋진차라는 생각이 들지만... 아쉬움에 '뒤태'를 담아보았다!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